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들리지 않아도
사토 리에 지음
이덴슬리벨
 펴냄
11,800 원
10,6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44쪽 | 2011-02-1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필담만으로 의사소통을 하는 28세의 청각장애인 사토 리에의 자전적 에세이. 22개월 만에 청력을 상실한 사고, 남 다른 자신의 처지를 이해하게 된 유년시절, 세상에 대한 적의로 가득 찼던 청소년기, 마땅한 직업을 찾지 못하던 차에 호스티스로 입문, 그리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일하는 직장을 만들고 싶은 미래의 꿈까지 시종 차분한 문체로 담고 있다. <BR> <BR> 그러나 이 책은 일반적인 장애인 성공 스토리와는 방향을 달리한다. 매일 갖가지 사연을 가지고 클럽을 방문하는 손님들을 저자는 짧지만 강한 필담으로 위로한다. 낮 동안 술책과 아부, 온갖 정치적 상황으로 피곤했던 일본의 큰손들에게 저자의 담담한 필담은 큰 위로가 되었다. 이런 호응은 저자를 단숨에 도쿄 긴자의 No.1 호스티스로 만들어주었다. <BR> <BR> 저자의 이야기는 2009년 일본 TBS에서 [필담 호스티스]라는 드라마로 제작되어 경이적인 시청률을 기록했고, 동명의 책 역시 출간되자마자 100만 부가 팔리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일본의 비즈니스맨들에게는 저자의 접대 방식을 배우자는 붐이 일기까지 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chapter 01 신에게 귀를 빼앗긴 딸
소리가 들리지 않는 아이 | 영원히 알지 못할 내 목소리 | 아무도 나를 깨우지 않아
글씨 쓰는 게 좋아! 서예의 즐거움 | 나는 정말 우주인일까? | 세상은 조심할 것투성이
칠판에 커다랗게 새겨진 상처

chapter 02 내가 불량학생이라고?
노래방을 좋아하는 중학생 소녀 | 식칼을 휘두르는 어머니 | 다루기 힘든 아이가 돼버리다

chapter 03 처음 느껴보는 일의 즐거움
학교에서 점점 멀어지는 마음 | 도둑질과 아르바이트

chapter 04 메모하는 호스티스의 탄생
새로운 세계를 향한 도전 | 터줏대감 호스티스와의 결전 | 손님이 스토커로 변신
마담이 꾸민 성폭행의 함정 | 여자의 잔인한 질투 | 진실은 언젠가 통한다
손님의 입장에서 손님이 원하는 것을 | A 선생님과의 재회

chapter 05 어떤 손님이든 척척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된다 | 나는 ‘당신’을 칭찬합니다 | 밖에서 데이트해도 될까요?
지루해하는 손님 대하기 | 때로는 모르는 척 | 피곤해하는 손님 대하기
사랑받는 응석, 미움받는 응석 | 유혹의 말 앞에서

chapter 06 아오모리에서 도쿄로
평범한 사무원이 된 나 | 정신없이 돌아가는 도시 생활 | 깜짝 선물 같은 문자 메시지
치열한 긴자의 밤 | 이상형을 찾은 사연 | 저마다의 꿈을 가지고

chapter 07 필담에 관한 여덟 가지 이야기
승진 싸움에서 졌나요? | 시건방진 파견사원 지도하기 | 재산을 잃으면 인생은 끝?
사랑보다 강한 것은 없다 | 무능력한 딸의 남자친구 떼버리기
만화주인공 ‘루피’에게 배우다 | 괴로움은 행복으로 가는 도중 | 꿈을 향해 계속 가세요

chapter 08 호스티스 이후의 삶
자꾸만 마음이 끌리는 손님 | 살롱을 향한 첫 걸음

에필로그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사토 리에
1984년 아오모리 현 출생. 병의 후유증으로 생후 1년 10개월 만에 청력을 완전히 잃고 제대로 말도 할 수 없게 된다. 청소년기에 아오모리의 대표 불량 소녀라고 불렸지만, 접객업의 즐거움에 눈을 떠 호스티스 일을 시작. 필담으로 구사하는 독자적인 접객 방식으로, 도쿄 긴자의 클럽에서 No. 1 호스티스로 활약 중이다. 2015년 현재 아오모리 시의 관광대사로서 자신의 고향을 알리는 일에도 앞장서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