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이만 잘 닦아도 비만 치매 막는다 (당신이 꼭 알아야 할 뜻밖의 치과상식, 충치예방연구회 추천도서)
가바야 시게루 지음
도어북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08쪽 | 2014-08-1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치아 및 구강 건강은 그 자체 질병은 물론, 전신의 건강과도 직접적인 관련을 맺고 있다. 치아와 구강 건강이 전신질환과 관련을 맺고 있는 면면을 살펴보면 실로 놀랍다. 치주질환은 심근경색 확률을 30%나 높이고, 당뇨병의 진행을 빠르게 하며, 혈관의 수명을 단축한다. <BR> <BR> 또한 내장비만과도 불가분의 관계를 맺고 있다. 칫솔질 횟수와 암 발생 가능성과의 관계는 수많은 연구를 통해 입증되었다. 특히 여성은 호르몬 때문에 치주질환에 취약해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에는 치주질환이 있는 임산부는 조산과 저체중아 출산이 7배까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들이 연이어 나오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BR> <BR> 자동차를 오래 타기 위해서는 차의 오일을 교환해 주거나 정기적으로 점검을 해야 한다. 교환해 주어야 하는 부품을 내버려두면 고장이 날 뿐만 아니라 큰 사고로 연결될 수도 있다. 적절한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차라도 오래 탈 수 없다. 하물며 치아는 말할 것도 없다. 자동차야 돈만 있으면 새 차를 살 수도 있지만, 잃어버린 치아는 아무리 돈이 많아도 되돌릴 수 없다.
더보기
목차

추천의 글 | 구강질환, 치료의 시대에서 예방의 시대로
추천의 글 | 치아를 지키는 것이 전신 건강을 지키는 일
감역의 글 | 치아와 잇몸을 관리해야 하는 진짜 이유
저자의 글 | 죽을 때까지 자신의 치아로 사는 방법

제1장 우리가 몰랐던 치아의 놀라운 힘
틀니 장기간 빼놓으면 말 못하게 될 수도 있다
내 치아로 씹어야 삶의 의욕 생긴다
지진으로 죽었는데 사망 원인은 폐렴?
어금니가 없으면 치매에 걸리기 쉽다
치아가 많으면 잘 넘어지지 않는다
전신불수 부르는 사르코페니아도 치아로 지킨다
음식을 씹는 동안 뇌가 활성화된다
30번 이상 씹으면 다이어트 효과 확실

제2장 구강질환이 전신질환으로 이어진다
동물에게 치아는 생명을 좌우하는 장기
치주질환이 심근경색 확률 30% 높인다
치주병균이 혈관 수명을 단축한다
치주질환 있으면 당뇨병 진행 막기 어렵다
내장비만이 치주질환 부른다
메타볼릭 도미노 쓰러뜨리는 치주질환
칫솔질 횟수 적으면 암 발생 가능성 높다
치주질환 있는 임산부 조산과 저체중아 출산 7배
사춘기에서 폐경기까지, 여자라서 더 위험한 치주질환
어금니 없는 사람은 영양부족 3배 높다

제3장 치아우식증과 치주질환, 어떻게 막을까
아이의 충치균은 엄마에게 감염된 것
자일리톨의 충치 예방 효과는 어느 정도?
충치는 사탕이 아니라 플라크 때문에 생기는 것
충치의 온상, 바이오필름을 막아라
치아 표면에 약을 발라 충치균을 제거한다
치주질환의 증상과 진행과정
혀까지 닦아야 진짜 칫솔질 끝!
치과검진, 타액 검사가 핵심이다
불소치약, 어떻게 활용하면 효과적인가
임플란트가 감염되면 뼈까지 위험하다
입안의 좋은 세균을 늘리는 방법
치아 건강을 위해 고쳐야 할 나쁜 습관 5

제4장 치과 치료 손해 없이 잘 받는 법
치아에 필요한 건 보험보다 정기검진
편의점보다 치과가 많은 동네
감기 다음으로 많은 것이 치과 환자
사례를 통해 보는 좋은 치과의 조건
치료보다 중요한 것은 정확한 진단
치과의사 못지않게 중요한 치과위생사
치아 상태와 치과 진료기록을 기억하라
잘못된 신경치료가 치아의 죽음 부른다
충치와 치주질환은 만성 감염질환이다
좋은 치과의사를 선택하는 방법
치과에서 질문하는 것을 주저하지 마라
어떻게든 깎아내는 부위를 줄여라
치주질환 예방에 효과적인 와타나베 칫솔질

맺음말 | 칫솔질을 제대로 하는 것이 전신건강 첫 단추

더보기
저자 정보
가바야 시게루
의학 전문기자. 일본 가나가와 현에서 태어난 그는 릿교(立敎) 대학을 졸업한 뒤 건강잡지 《소우카이(?快)》의 창간 멤버로 활동하며 의학 분야의 저널리스트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이후 의료·건강에 관한 서적들과 잡지 편집, 집필, 텔레비전 기획 제작 등으로 지평을 넓히며 의학 분야에 관한 전문성을 강화했다. 1995년 소학관에서 발행하는 건강잡지 《다이조부(大丈夫)》의 창간 편집장으로 취임하여 일본의 대표적인 건강 정보지로 자리매김하는 데 기여했다. 일흔이 가까운 나이에도 꾸준히 여러 매체에 의학 칼럼을 기고하고 있는 베테랑 의학 전문 저널리스트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