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엑스페리먼트 (인간 본성에 관한 충격 실험 스릴러)
마리오 지오다노 지음
이레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72쪽 | 2010-08-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0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엑스페리먼트] 원작소설. 1971년 스탠포드 대학교, 게임이라 여겼던 14일간의 감옥 체험. 죄수와 간수로 분리된 20여 명의 참가자들. 실험 2일째 사소한 다툼이 벌어지고, 실험 5일째 첫 번째 살인이 발생한다. "인간이 극한 상황에 놓이면, 강자와 약자가 명확해지지." 당신의 선택은?<BR> <BR> 뒤셀도르프 대학교 일반심리학과 클라우스 톤 교수는 인간의 본성을 파헤치기 위한 심리 실험을 위해 신문 광고를 통해 참가자를 모집한다. 그리고 14일간 이들을 고립시키기 위한 거대한 미로 같은 하 임시 감옥을 대학 건물 지하에 구성한다. 이 안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도 절대 연구자의 개입은 없다. 오직 실험실의 생쥐처럼 이들을 관찰하고 기록할 뿐이다.<BR> <BR> 이름 대신 번호표를 달고 고개를 숙인 채 일렬로 걸어가는 죄수들과 곤봉을 차고 이들을 통제하는 간수들. 엄격한 심리 테스트를 걸쳐 선발된 20명의 표본들. 전직 기자인 택시운전사 타렉, 7년간 한 번도 지각을 해본 적이 없는 소심한 항공사 직원 베루스, 엘비스 모창 가수 등. 이들은 12명의 죄수와 8명의 간수로 나뉘어 14일간의 역할을 수행하면 된다. <BR> <BR> 실험 1일. 처음은 게임처럼 즐거웠다. 그러나 간수는 여섯 개의 규칙에 따라 죄수를 통제해야 한다. 실험 2일, 3일… 한 잔의 우유, 치기 어린 장난들이 점차 그들을 진짜 간수와 죄수로 몰아가기 시작한다. 실험 5일째. 결국 첫 번째 살인이 발생하고, 실험은 연구자의 통제를 벗어나 버리는데…
더보기
저자 정보
마리오 지오다노
1963년 뮌헨에서 태어났다. 뒤셀도르프 대학교에서 심리학과 철학을 공부했고, 1992년에 어린이 및 청소년 작가로 데뷔하여 이후 소설, 시나리오, TV 드라마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열정적인 비행사이기도 한 마리오 지오다노는 여행을 좋아하는데, 시칠리아 혈통답게 뜨거운 햇빛이 내리쬐는 시골 마을을 특히 즐겨 찾는다고 한다. 청소년들을 위한 예술 입문서를 비롯해 40여 종의 책을 펴냈으며, TV 시리즈와 극영화 20여 편의 시나리오 작업을 했다. 1994년부터 함부르크에 살고 있다. 홈페이지 www.mariogiordano.de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