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서울, 공간의 기억 기억의 공간 (건축가 조한의 서울 탐구)

조한 지음 | 돌베개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6,000원 10% 14,400원
360 | 2013.8.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건축가 조한이 서울이라는 공간을 마주 보고, 자신이 기억하는 그리고 잊지 않기를 바라는 공간의 옛 이야기를 차근차근 들려준다. ‘건축은 왜 음악이나 영화처럼 쉽게 감동을 느낄 수 없는 걸까’라는 의문에서 시작되었다는 이 책은 ‘시간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공통점을 지닌, 전체 20개의 장소를 다루되, 각각의 성격에 맞춰 크게 4부로 나누어 구성하였다.<BR> <BR> 1부 ‘다 같이 돌자, 동네 한 바퀴’는 홍대 앞, 서촌, 인사동, 신사동, 정동길을 중심으로 그 곁가지로 뻗어나간 골목길 탐방이다. 2부 ‘모두의 서울, 나만의 그곳’은 다른 사람의 눈에는 별것없어 보일지라도 저자의 눈에는 각별한 공간을 향한 뜨거운 애정의 고백이다.<BR> <BR> 3부 ‘이곳에 쌓인 시간이 좋아라’는 이 글을 쓴 저자가 건축가임을 증명해주듯 옛것을 새롭게 만들어 전혀 다른 느낌으로 만들어낸 작은 공간들에 대한 이야기다. 4부 ‘그대, 아직 꿈꾸고 있는가’에서는 이미 익숙해진 우리 주변의 건물들을 향한 안타까움을 토로하고 있다.<BR> <BR> 이 책에는 저자의 글과 사진은 물론이요, 묵묵히 손으로 그린 그림들이 곳곳에 포진해 있다. 그의 글은 저자가 좋아하는 공간만큼이나 요란하지 않고 진중하며, 사진에서는 화려한 기교와 감성의 포장 대신 뚜벅뚜벅 걸어다니며 공들여 찍은 정직함이 느껴진다.<BR> <BR> 그리고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오로지 책상 앞에 앉아 손으로 그렸다 지웠다를 반복하며 공간 속에 잊혀진 기억의 흔적과 자신의 기억을 중첩시켜 놓은 스케치들은 이 책을 통해 저자가 독자들에게 무엇을 전하고 싶어 하는지를 말없이 설명해준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