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서울, 공간의 기억 기억의 공간 (건축가 조한의 서울 탐구)
조한 지음
돌베개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0쪽 | 2013-08-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건축가 조한이 서울이라는 공간을 마주 보고, 자신이 기억하는 그리고 잊지 않기를 바라는 공간의 옛 이야기를 차근차근 들려준다. ‘건축은 왜 음악이나 영화처럼 쉽게 감동을 느낄 수 없는 걸까’라는 의문에서 시작되었다는 이 책은 ‘시간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공통점을 지닌, 전체 20개의 장소를 다루되, 각각의 성격에 맞춰 크게 4부로 나누어 구성하였다.<BR> <BR> 1부 ‘다 같이 돌자, 동네 한 바퀴’는 홍대 앞, 서촌, 인사동, 신사동, 정동길을 중심으로 그 곁가지로 뻗어나간 골목길 탐방이다. 2부 ‘모두의 서울, 나만의 그곳’은 다른 사람의 눈에는 별것없어 보일지라도 저자의 눈에는 각별한 공간을 향한 뜨거운 애정의 고백이다.<BR> <BR> 3부 ‘이곳에 쌓인 시간이 좋아라’는 이 글을 쓴 저자가 건축가임을 증명해주듯 옛것을 새롭게 만들어 전혀 다른 느낌으로 만들어낸 작은 공간들에 대한 이야기다. 4부 ‘그대, 아직 꿈꾸고 있는가’에서는 이미 익숙해진 우리 주변의 건물들을 향한 안타까움을 토로하고 있다.<BR> <BR> 이 책에는 저자의 글과 사진은 물론이요, 묵묵히 손으로 그린 그림들이 곳곳에 포진해 있다. 그의 글은 저자가 좋아하는 공간만큼이나 요란하지 않고 진중하며, 사진에서는 화려한 기교와 감성의 포장 대신 뚜벅뚜벅 걸어다니며 공들여 찍은 정직함이 느껴진다.<BR> <BR> 그리고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오로지 책상 앞에 앉아 손으로 그렸다 지웠다를 반복하며 공간 속에 잊혀진 기억의 흔적과 자신의 기억을 중첩시켜 놓은 스케치들은 이 책을 통해 저자가 독자들에게 무엇을 전하고 싶어 하는지를 말없이 설명해준다.
더보기
목차

*책을 펴내며 | 새로운 ‘시간의 단면’을 기대하며, 서울의 거리를 걷다

1부. 다 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
기찻길에 쌓인 기억의 테트리스_홍대 앞 서교365
어느 날 하루, 서울의 동네 산책_서촌 옥류동천길
인사동보다 더 인사동 같은_인사동 쌈지길
이곳을 흘러간 시간의 흔적_홍대 앞 벽돌거리
쌓인 시간의 켜를 지켜주고 싶다_신사동 가로수길
어쩌면 이곳은 언제나 사랑의 길_정동길

2부. 모두의 서울, 나만의 그곳
기억과 욕망의 공간_세운상가
어느 날 하루, 나만의 영화를 찍기 좋은 곳_낙원상가
우리나라 최초의 아파트, 경계에 서다_충정아파트
서울 한복판에서 찾은 나만의 소쇄원_송석원과 벽수산장
층층이 다른 시간이 흐르는_강남 고속버스터미널
눈의 공간, 몸의 공간_공간 사옥과 남영동 대공분실

3부. 이곳에 쌓인 시간이 좋아라
시간을 넘나드는 감각의 집_윤동주 문학관
과거.현재.미래……시간의 콜라주 _ 선유도공원’
지금 이곳, 그도 원했던 공간이 아닐까_이상의 집
시간 여행을 떠나는 출입구_어린이대공원 꿈마루

4부. 그대, 아직 꿈꾸고 있는가
우리에게 없는 그 무엇을 소망하다_노들섬
선대先代에 대한 예의를 잃다_환구단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_서울시 청사
닫힌 광장에 서서 열린 광장을 꿈꾸다_광화문광장

더보기
저자 정보
조한
1969년 서울에서 태어나 2013년 지금까지 주로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다. 도봉구 미아동에서 유년 시절을,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10대 시절을 보냈다. 젊은 예술의 메카 홍대앞에서 20대를 보냈다. 낙원상가, 세운상가, 고속버스터미널 등 서울 구석구석이 그의 놀이터였다. 서울은 그에게 삶의 공간이자 놀이의 공간이고 학습의 공간이었다. 큰 꿈을 품고 미국으로 건너갔다. 그곳에서 건축 공부를 하고, 실무 경험도 쌓았다. 그리고 다시 한국에 돌아오니 서울은 달라져 있었다. 어릴 때부터 살았던 이 도시가 낯설게도 느껴졌다. 어쩌면 그때부터였을까. 크고, 화려하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서울이 아닌, 그만의 공간을 찾아다닌 것은. 새롭게 짓고 만들어내는 것이 일상다반사가 된 서울에서 그의 마음을 움직인 곳은 오래된 곳이거나 새로 지은 듯하나 그 속에 시간을 품은 곳들이었다. 그렇게 그는 서울, 그 중에서도 지난 시절의 기억을 품고 있는 듯한 공간을 찾아, 그 안에서 남이 보지 못하는 그만의 시선으로 서울의 깊은 곳을 어루만지듯 만나고 다녔다. 홍익대학교 건축학과, 예일대학교 건축대학원을 졸업한 뒤 지금은 홍익대학교 건축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아울러 한디자인(HAHN Design) 및 ‘생성/생태’건축철학연구소 대표이기도 한 그는 건축, 철학, 영화, 종교에 관한 다양한 작품과 글을 통해 건축과 여러 분야의 접목을 꾀하고 있다. 2009년 젊은 건축가상, 2010년 서울특별시 건축상을 수상한 그의 대표작품으로는 M+, P-house, LUMA, White Chapel 등이 있다. 블로그. http://blog.naver.com/jluke313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hahn.joh.5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