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이윽고 슬픈 외국어 (무라카미 하루키 에세이)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 문학사상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8명

12,800원 10% 11,520원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위로 #위안 #하루키
308 | 2013.8.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무라카미 하루키의 에세이 가운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슬픈 외국어>가 <이윽고 슬픈 외국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간되었다. 1996년에 발행되어 꾸준히 읽혀온 이 책을 좀 더 하루키 스타일에 맞게 제목도 원서 제목 그대로 살리고, 디자인도 한층 업그레이드해서 개정판으로 출간하였다. <BR> <BR> 더욱이 이번 개정판이 돋보이는 이유는 그 전에 볼 수 없었던 안자이 미즈마루의 일러스트가 함께 수록되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글을 읽는 틈틈이 안자이 미즈마루의 그림까지 보는 재미가 더해져 독자들에게도 또 다른 즐거움이 되어줄 것이다.<BR> <BR> 이 책에서 하루키는 <태엽 감는 새 1~4>의 집필을 위해 말 못할 고통을 자초했던 미국 생활 4년 반의 체험과 자전적인 신변 이야기를 재미있게 토로했다. 하루키는 왜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그리스어, 이탈리아어, 터키어, 스페인어까지 배워가며 유럽 여러 나라와 미국 등 외국을 전전하면서 그 힘들고 고통스런 방랑 생활을 계속하였는가. <이윽고 슬픈 외국어>를 읽다 보면 '슬픈 외국어'에 둘러싸여 살아야만 하는 작가로서의 하루키의 내면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3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