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랑하는 연인에게 사랑을 고백하고 싶을 때
말로도 전하지 못한 마음까지 전달하는 사랑의 글귀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박준 시집)
박준 지음
문학동네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불안할 때
이별했을 때
행복할 때
사랑할 때
외로울 때
읽으면 좋아요.
#사랑
#소통
#슬픔
#외로움
#이름
144쪽 | 2012-12-0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문학동네시인선과 마리몬드가 만나 아름다움과 의미를 담은 리커버 한정판을 준비했다. 시집으로서는 첫 리커버 한정판이다. 꾸준히 사랑받은, 결이 고운 시집 세 종을 골랐다. <BR> <BR> 문학동네시인선과 협업한 마리몬드는 다양한 콘텐츠와 제품을 통해 존귀함을 이야기하는 기업이다. 매 시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께 고유의 꽃을 부여하는 휴먼브랜딩 프로젝트 '꽃할머니'를 진행하고 있다. 할머니의 삶에서 받은 영감을 바탕으로 꽃을 정한 뒤 패턴화하여 제품 디자인에 활용하는 것이다.<BR> <BR> 2017년 봄여름 시즌은 전 세계 분쟁지역 성폭행 피해 여성들을 돕기 위해 '나비기금'을 조성한 김복동 할머니와 목련을 선정했다. 세 종의 리커버 한정판은 그 목련 패턴 가운데 세 가지를 골라 디자인했다.
더보기
목차

시인의 말

1부 나의 사인(死因)은 너와 같았으면 한다
인천 반달
미신
당신의 연음(延音)
동지(冬至)
슬픔은 자랑이 될 수 있다
동백이라는 아름다운 재료
꾀병
용산 가는 길-청파동 1
2:8-청파동 2
관음(觀音)-청파동 3
언덕이 언덕을 모르고 있을 때

나의 사인(死因)은 너와 같았으면 한다
태백중앙병원

2부 옷보다 못이 많았다
지금은 우리가
미인처럼 잠드는 봄날
유월의 독서
호우주의보
기억하는 일
야간자율학습
환절기
낙(落)
오래된 유원지
파주
발톱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학(鶴)
옷보다 못이 많았다
여름에 부르는 이름
이곳의 회화를 사랑하기로 합니다
별들의 이주(移住)-화포천
광장

3부 흙에 종이를 묻는 놀이
모래내 그림자극
마음 한철
별의 평야
청룡열차
천마총 놀이터
가을이 겨울에게 여름이 봄에게
낙서
저녁-금강
문병-남한강
꽃의 계단
눈을 감고
날지 못하는 새는 있어도 울지 못하는 새는 없다
꼬마

눈썹-1987년

4부 눈이 가장 먼저 붓는다
연화석재
2박 3일
잠들지 않는 숲
입속에서 넘어지는 하루
희망소비자가격
미인의 발
해남으로 보내는 편지
누비 골방
가족의 휴일
유성고시원 화재기
오늘의 식단-영(暎)에게
동생
당신이라는 세상
세상 끝 등대 1
세상 끝 등대 2

발문│이번 생의 장례를 미리 지내며 시인은 시를 쓰네
허수경(시인)

더보기
저자 정보
박준
시인. 1983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08년 『실천문학』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9
Hyoseon Ki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 "다시 와, 가기만 하고 안 오면 안 돼"라고 말하던 여자의 질긴 음성은 늘 내 곁에 내근하는 것이어서 나는 낯선 방들에서도 금세 잠드는 버릇이 있고 매번 같은 꿈을 꿀 수도 있었다 - 나의 사인은 너와 같았으면 한다
더보기
Seonmi Kim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시가 읽고 싶었다.
더보기
우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신은 정말 불공평하다. 누군가에겐 싸구려 어휘력을 주고 누군가에겐 자바칩 프라프치노 같은 고급진 어휘력을 주었다 작가의 서정적인 감성이 너무 좋다 너무 좋아서 앉은자리에서 다 읽었는데 이에 낀 음식물처럼 자꾸 신경쓰여 책을 뒤적거렸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