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입 속의 검은 잎 (문학과지성시인선 80)
기형도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8,000 원
7,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무기력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포
#기형도
#문장
#부조리
#사유
#일상
#폭압
146쪽 | 1989-05-3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어려운책
상세 정보
'문학과지성 시인선' 80권, 기형도 시집. 처음이자 마지막이 된 이 시집에서 기형도는 일상 속에 내재하는 폭압과 공포의 심리 구조를 추억의 형식을 통해 독특하게 표현하고 있다. 그의 시 세계는 우울한 유년 시절과 부조리한 체험의 기억들을 기이하면서도 따뜻하며 처절하면서도 아름다운 시공간 속에 펼쳐 보인다.
더보기
목차

詩作 메모


안개 = 11
專門家 = 14
白夜 = 16
鳥致院 = 17
나쁘게 말하다 = 20
대학 시절 = 21
늙은 사람 = 22
오래 된 書籍 = 24
어느 푸른 저녁 = 26
오후 4시의 희망 = 29
장미빛 인생 = 32
여행자 = 34
진눈깨비 = 35
죽은 구름 = 36
흔해빠진 독서 = 38
추억에 대한 경멸 = 40
길 위에서 중얼거리다 = 41
물 속의 사막 = 42
정거장에서의 충고 = 45
가는 비 온다 = 46
기억할 만한 지나침 = 48
질투는 나의 힘 = 49
가수는 입을 다무네 = 50
홀린 사람 = 52
입속의 검은 잎 = 54
그날 = 56

바람은 그대 쪽으로 = 61
10월 = 62
이 겨울의 어두운 창문 = 64
포도밭 묘지·1 = 66
포도밭 묘지·2 = 68
숲으로 된 성벽 = 70
植木祭 = 71
그집 앞 = 74
노인들 = 76
빈 집 = 77
먼지투성이의 푸른 종이 = 78
밤 눈 = 79
위험한 家系·1969 = 80
집시의 시집 = 85
나리 나리 개나리 = 88
바람의 집-겨울 版畵·1 = 90
삼촌의 죽음-겨울 版畵·4 = 91
聖誕木-겨울 版畵·3 = 92
너무 큰 등받이의자-겨울 版畵·7 = 94

病 = 97
나무공 = 98
沙江里 = 101
廢鑛村 = 102
비가·2 = 105
폭풍의 언덕 = 108
도시의 눈-겨울 版畵·2 = 110
쥐불놀이-겨울 版畵·5 = 111
램프와 빵-겨울 版畵·6 = 112
종이달 = 113
소리·1 = 118
소리의 뼈 = 120
우리 동네 목사님 = 122
봄날은 간다 = 124
나의 플래시 속으로 들어온 개 = 126
엄마 걱정 = 127

해설 : 영원히 닫힌 빈방의 체험 / 김현 = 128
작품 발표 연도 빛 출전 = 144

더보기
저자 정보
기형도
1979년 연세대에 입학한 후, 교내 문학동아리 '연세문학회'에 입회하여 본격적으로 문학수업을 시작하였다. 1980년 대학문학상 박영준 문학상에 '영하의 바람'으로 가작에 입선했다. 그후 1982년 대학문학상 윤동주문학상(시부문)에 '식목제'로 당선되었으며, 198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부문에 '안개'가 당선되어 문예지에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다. 1981년 안양의 문학동인 '수리'에 참여하여 활동하면서 시작에 몰두하였다. 1989년 3월 7일 새벽 뇌졸중으로 사망했다. 지은 책으로 유고시집 <입속의 검은 잎>, <짧은 여행의 기록>, 추모문집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 전집 <기형도 전집>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0
모닝커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기형도는 천재임이 분명한 것 같다. 상처, 절망, 슬픔, 고통, 체념..세상의 모든 비극이 이 시집 안에 있다. 단단한 언어로, 사실적이면서도 구체적인 표현으로(전직이 기자여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감정을 묘사하는 형용사는 거의 안 쓰면서도 이 시인은 읽는 사람의 마음을 몹시 감정적으로 뒤흔들어 놓는다. 심장이 진짜 아픈 느낌이다. '10월' 한때 절망이 내 삶의 전부였던 적이 있었다 그 절망의 내용조차 잊어버린 지금 나는 내 삶의 일부분도 알지 못한다. 오오, 그리운 생각들이란 얼마나 죽음의 편에 서 있는가 그러나 내 사랑하는 시월의 숲은 아무런 잘못이 없다 '길 위에서 중얼거리다' 어둠속에서 중얼거린다 나를 찾지 말라....무책임한 탄식들이여 길 위에서 인생을 그르치고 있는 희망이여
더보기
장영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유명한 시인 ‘입 속의 검은 잎’ 보다도 기억나는 시, ‘오래된 서적’이라는 시의 마지막 문장이 기억난다. 나는 기적을 믿지 않는다. 그래, 기적이 있다면 이렇게 되지는 않았을것 이기에.
더보기
박동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사람들의 사랑과 인정을 얻고자 3년 동안 쉴 틈 없이 달렸지만 결국, 내 몸도 마음도 고장 나버리면서 빛났던 나의 경주가 멈춰버렸다. 그렇게 갈구하며 쟁취했던 사람들의 인정과 사랑, 그 모든 것들이 시간과 함께 희미해졌다. 결국 나에게 남은 건 무엇일까? 실마리를 얻고자 내가 달려왔던 길을 돌아보니 나 스스로를 사랑하지 못했다는 것과 고개를 들고 멈춰 서서 높은 별을 바라보는 것이 달리는 것보다 더욱 중요하다는 것을 놓치고 있었다. ‘질투는 나의 힘’ 마지막 줄을 읽을 때 덜컥 눈물이 나버렸다. 나는 스스로를 사랑하지 못하고 외부에서 사랑을 갈구하는게 얼마나 슬프고 외로운 것인지를 알게 됐다. 그 마음을 절실히 알고나서 일까? 아니면 비로소 이러한 슬픔과 아픔을 이해해주고 나눌 수 있는 대상을 만나게 됐다는 감격 때문일까. 이루 말할 수 없는 위로와 함께 고마움이 느껴지며 눈물이 났다. ‘시’라는 것이 나에게, 우리에게 존재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 아닐까 “나의 생은 미친듯이 사랑을 찾아 해매었으나 단 한 번도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았노라” ‘질투는 나의 힘’ 중에서 - 기형도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