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방각본 살인사건 하 (백탑파 그 첫 번째 이야기, 김탁환 장편소설)
김탁환 지음
민음사
 펴냄
10,000 원
10,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8쪽 | 2007-12-3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방대한 자료조사와 치밀하고 정확한 고증으로 한국 역사 소설에 새 바람을 일으킨 작가 김탁환의 소설. 이번엔 우리 역사상 가장 흥미로운 시기 중 하나인 18세기 말, 정조 치세를 배경으로 박지원, 홍대용, 박제가, 이덕무, 유득공 등 젊은 실학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추리 소설 형식의 흥미로운 작품을 내놨다.<BR> <BR> 이야기는 정조의 즉위 2년째인 1778년에 시작된다. 이명방은 약관의 나이에 의금부 도사의 직책을 맡고 있는 엘리트. 장안을 어지럽힌 연쇄 살인 사건을 수사하던 중, 현장에 있던 소설책에서 단서를 잡아 당대 인기 최고의 매설(소설)가 청운몽을 붙잡아 능지처참한다. 그러나 백탑 서생들과의 첫 만남을 통해 청운몽이 범인이 아니란 지적을 당하고, 아니나 다를까 살인은 계속되는데...
더보기
목차

상권

1. 김진
2. 능지처참
3. 백탑파
4. 첫인사 그리고 재회
5. 미로
6. 꽃에 미치다
7. 증거 인멸
8. 용의 얼굴을 우러르는 새벽
9. 부탁
10. 너는 바보다
11. 청미령과 나눈 대화
12. 각수납치
13. 기다림의 미덕

하권

14. 어두운 등잔 밑
15. 부탁
16. 방각 살인
17. 역풍
18. 기로소에서 생긴 일
19. 의금옥
20. 일생일대의 실수
21. 반전 그리고 반전
22. 끝의 시작
23. 옥에서 세상을 읽다
24. 작은 이야기들이 있는 방
25. 진화
26. 희망의 계절

참고문헌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탁환
1968년 진해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하소설 『불멸의 이순신』, 『압록강』을 비롯해 장편소설 『혜초』, 『리심, 파리의 조선 궁녀』, 『방각본 살인 사건』, 『열녀문의 비밀』, 『열하광인』, 『허균, 최후의 19일』, 『나, 황진이』,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 『목격자들』, 『조선 마술사』 , 『거짓말이다』 , 『대장 김창수』 등을 발표했다. 소설집 『진해 벚꽃』과 『아름다운 그 이는 사람이어라』, 산문집 『엄마의 골목』, 『그래서 그는 바다로 갔다』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