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카메라로 하나되는 여행 이야기

여행하는 카메라 (카메라 우체부 김정화의 해피 프로젝트)
김정화 지음
샨티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똑딱이
#카메라야부탁해
312쪽 | 2014-09-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어렵게 살고 있는 지구촌 아이들에게 직접 사진을 찍게 하여 자신의 가치와 존재감을 회복하도록 돕고, 비슷한 처지의 다른 나라 또래들과 카메라를 공유하게 하여 서로 이해하고 응원하도록 하는 프로그램인 '카메라야 부탁해!' 프로젝트. 이 프로젝트를 직접 기획하고 자금을 모아 혼자서 전 과정을 진행한 주인공은 스스로를 '카메라 우체부'라 부르는 김정화이다. <BR> <BR> [TV는 사랑을 싣고], [도전 골든벨], [역사스페셜] 등 들으면 누구나 알 만한 TV 프로그램의 방송 작가였고, 1억 원 상금의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1등으로 당선되기도 한, 잘 나가던 그녀가 모든 일을 접고 여러 대의 카메라를 둘러맨 채 가난한 나라의 아이들을 찾아간 것이다. <BR> <BR> 그녀는 쉽게 해외 여행을 할 수 없는 한국과 베트남, 미얀마, 몽골의 가난한 아이들에게 편지 대신 카메라를 전달하는 역할을 2년에 걸쳐 했다. 그 기간 동안 이들 네 나라를 두 차례씩 돌며 진행한 '카메라야 부탁해!' 프로젝트의 이야기를 저자는 오랜 방송 작가의 경험을 살려 특유의 위트와 함께 생생하고 감동적으로 써나갔다.<BR> <BR> 책에는 한국 편 이야기를 제외한 나머지 세 나라 아이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9세에서 16세 사이의 아이들 스물두 명이 찍은 1만 4천여 장의 사진 중 130여 장이 아이들의 사연과 함께 실려 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제1부 빛을 찍는 아이들

신짜오∼ 꼬 화!
난 너무 예뻐∼
사진, 빛이 찍는 빛
대나무를 닮고 싶은 아이
구원의 예감
너무 일찍 철들지 마라, 아프다
한 끼 식사의 거룩함에 대하여
나는 행운아입니다
언니가 돌아왔다!
천둥벌거숭이들의 치명적인 매력
너의 의미

제2부 프로젝트 비긴즈

제로에서 시작한다는 것
짐을 싸거나 아니면 짐을 풀거나
답은 현장에 있다
‘카메라야 부탁해!’프로젝트의 탄생
자신과 불신 사이
편지: ○○○ 후원자님께

제3부 진심이 길을 비추다

스스로 발전한다
다시, 변화가 아닌 확장으로
유치한 것이 아프게 한다
국민 동요를 모르는 아이
싼먀디따 전용 종합 선물 세트 대령이요∼
성장, 통
네가 있어 내가 있네
찬란한 몽골의 가을처럼

못다 한 이야기: 마지막, 그 후
에필로그: 시작, 그 후
아이들 그 후

더보기
저자 정보
김정화
이십대에는 〈TV는 사랑을 싣고〉, 〈공개수배 사건 25시〉, 〈도전 골든벨〉, 〈역사스페셜〉 등의 TV 프로그램 대본을 쓴 방송 작가였다. 삼십대 중반에는 1억 원의 당선금을 내건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1등으로 당선되어 데뷔한 시나리오 작가였다. 삼십대 끝자락에는 2년간 47개국을 여행하며 《여행의 여왕》이라는 제목의 여행기를 낸 여행 작가였다. 그렇게 적지 않은 세월, 작가라는 이름으로 살았다. 그러나 그것은 진짜 내가 원하는 이름, 진짜 내게 어울리는 이름이 아니었다. 그래서 불혹의 나이에 몽골로 나가 1년간 국제 구호 단체의 자원 활동가로 살았다. 그리고 한국에 돌아와 내 방식대로의 국제 구호 활동을 모색하며 ‘카메라야 부탁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 결과 지금은 예술심리치료사라는 전혀 상상치 못했던 이름으로 새롭게 사는 중이다. 어쩌면 ‘내 진짜 이름 찾기’는 이제 비로소 시작일지 모른다. 그래서 설렌다. 그래서 고맙다. 그리하여 바로 지금, 이 순간을 나는 내 인생의 ‘화양연화’로 여기며 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