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여행하는 카메라 (카메라 우체부 김정화의 해피 프로젝트)

김정화 지음 | 샨티 펴냄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카메라로 하나되는 여행 이야기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명

16,000원 10% 14,400원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똑딱이 #카메라야부탁해
312 | 2014.9.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어렵게 살고 있는 지구촌 아이들에게 직접 사진을 찍게 하여 자신의 가치와 존재감을 회복하도록 돕고, 비슷한 처지의 다른 나라 또래들과 카메라를 공유하게 하여 서로 이해하고 응원하도록 하는 프로그램인 '카메라야 부탁해!' 프로젝트. 이 프로젝트를 직접 기획하고 자금을 모아 혼자서 전 과정을 진행한 주인공은 스스로를 '카메라 우체부'라 부르는 김정화이다. <BR> <BR> [TV는 사랑을 싣고], [도전 골든벨], [역사스페셜] 등 들으면 누구나 알 만한 TV 프로그램의 방송 작가였고, 1억 원 상금의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1등으로 당선되기도 한, 잘 나가던 그녀가 모든 일을 접고 여러 대의 카메라를 둘러맨 채 가난한 나라의 아이들을 찾아간 것이다. <BR> <BR> 그녀는 쉽게 해외 여행을 할 수 없는 한국과 베트남, 미얀마, 몽골의 가난한 아이들에게 편지 대신 카메라를 전달하는 역할을 2년에 걸쳐 했다. 그 기간 동안 이들 네 나라를 두 차례씩 돌며 진행한 '카메라야 부탁해!' 프로젝트의 이야기를 저자는 오랜 방송 작가의 경험을 살려 특유의 위트와 함께 생생하고 감동적으로 써나갔다.<BR> <BR> 책에는 한국 편 이야기를 제외한 나머지 세 나라 아이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9세에서 16세 사이의 아이들 스물두 명이 찍은 1만 4천여 장의 사진 중 130여 장이 아이들의 사연과 함께 실려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