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살인자의 기억법 (김영하 장편소설)
김영하 지음
문학동네
 펴냄
10,000 원
10,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포
#기억
#반전
#살인자
#시간
#알츠하이머
176쪽 | 2013-07-24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수식어가 필요 없는 작가, 다른 누구도 아닌 바로 그 김영하다. 2013년 올해로 데뷔한 지 19년. 하지만 그는 독보적인 스타일로 여전히 가장 젊은 작가다. 그의 소설은 잔잔한 일상에 '파격'과 '도발'을 불어넣어 우리를 흔들어 깨운다. 그가 일깨운 우리의 일상은, 매순간이 비극인 동시에 또한 희극이다. 슬픔과 고독, 아이러니와 패러독스의 인물들을 마주할 때마다 내 곁을 스쳐지나간 사람들의 얼굴이 하나하나 떠오른다. 김영하는 어느새 우리 삶에 깊숙이 침투해 있다.<BR> <BR> 데뷔작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에서 김영하는 우리에게 자살안내인을 소개했다. 판타지이고 허구인 줄만 알았던 그의 역할이 오래지 않아 현실이 되는 기이한 현상을 목도한 우리는 이제 다시 그 강렬했던 경험을 만나게 된다. '고아 트릴로지'의 마지막 작품 <너의 목소리가 들려> 이후 일 년 반 만에 신작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을 들고 김영하가 돌아왔다. <BR> <BR> <살인자의 기억법>에서는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점점 사라져가는 기억과 사투를 벌이며 딸을 구하기 위한 마지막 살인을 계획한다. 아무렇지 않게 툭툭 던지는 잠언들, 돌발적인 유머와 위트, 마지막 결말의 반전까지, 정교하고 치밀하게 설계된 이번 소설에서 김영하는 삶과 죽음, 시간과 악에 대한 깊은 통찰을 풀어놓는다.
더보기
목차

살인자의 기억법

해설 | 권희철(문학평론가)
웃을 수 없는 농담, 사드-붓다의 악몽

작가의 말
이 소설은 내 소설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김영하
1995년 계간 『리뷰』에 「거울에 대한 명상」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 『너의 목소리가 들려』 『퀴즈쇼』 『빛의 제국』 『검은 꽃』 『아랑은 왜』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소설집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오빠가 돌아왔다』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호출』, 산문집 삼부작 『보다』 『말하다』 『읽다』 등이 있다.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를 번역했 다. 문학동네작가상 동인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만해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김유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그의 작품들은 현재 미국 프랑스 독일 일본 이탈리아 네덜란드 터키 등 해외 각국에서 활발하게 번역 출간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41
최효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이 책은 정말 순식간에 읽었다. 그만큼 몰입도가 있었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옛 연쇄살인범 ,,, 내가 읽었던 모든 내용이 결국 다 노인의 망상인건가 싶었다. 마지막에 해설 첫 줄을 읽고 내가 온전히 다 이해하진 못했구나 생각이 들었다.
더보기
서광원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상병 1호봉때 읽은 책. 김영하 작가님의 글은 정말 부드럽게 읽히는 느낌이다. 폭력적이고 거친 글투일 것 같은 예상을 하게하는 제목과는 반대로 실제 글을 읽을 때는 술술 읽혔다. 책의 해설글은 명품이었다. 금강경과 반야심경을 바탕으로 주인공의 내면 세계를 한층 더 깊이 이해할 수 있게 해주는 해설이었다. 주인공의 내면 세계를 드러내면서 쌓아가는 책의 결말을 없애버리는 전개는 처음에는 당황스러웠지만 곱씹을수록 좋았다. 돌탑을 쌓다가 탑을 완성하는 마지막 한 알이 남았을 때 탑을 걷어차버리는 식의 전개과정이 반야심경의 ‘공’을 표현하는 최적의 방법이지 않았을까.
더보기
Kihong Ba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술술 잘 읽히는데, 끝이 잘 이해가 안 간다. 김영하씨는 이야기꾼.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