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살인자의 기억법 (김영하 장편소설)
김영하 지음
문학동네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포
#기억
#반전
#살인자
#시간
#알츠하이머
176쪽 | 2013-07-24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수식어가 필요 없는 작가, 다른 누구도 아닌 바로 그 김영하다. 2013년 올해로 데뷔한 지 19년. 하지만 그는 독보적인 스타일로 여전히 가장 젊은 작가다. 그의 소설은 잔잔한 일상에 '파격'과 '도발'을 불어넣어 우리를 흔들어 깨운다. 그가 일깨운 우리의 일상은, 매순간이 비극인 동시에 또한 희극이다. 슬픔과 고독, 아이러니와 패러독스의 인물들을 마주할 때마다 내 곁을 스쳐지나간 사람들의 얼굴이 하나하나 떠오른다. 김영하는 어느새 우리 삶에 깊숙이 침투해 있다.<BR> <BR> 데뷔작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에서 김영하는 우리에게 자살안내인을 소개했다. 판타지이고 허구인 줄만 알았던 그의 역할이 오래지 않아 현실이 되는 기이한 현상을 목도한 우리는 이제 다시 그 강렬했던 경험을 만나게 된다. '고아 트릴로지'의 마지막 작품 <너의 목소리가 들려> 이후 일 년 반 만에 신작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을 들고 김영하가 돌아왔다. <BR> <BR> <살인자의 기억법>에서는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점점 사라져가는 기억과 사투를 벌이며 딸을 구하기 위한 마지막 살인을 계획한다. 아무렇지 않게 툭툭 던지는 잠언들, 돌발적인 유머와 위트, 마지막 결말의 반전까지, 정교하고 치밀하게 설계된 이번 소설에서 김영하는 삶과 죽음, 시간과 악에 대한 깊은 통찰을 풀어놓는다.
더보기
목차

살인자의 기억법

해설 | 권희철(문학평론가)
웃을 수 없는 농담, 사드-붓다의 악몽

작가의 말
이 소설은 내 소설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김영하
1995년 계간 『리뷰』에 「거울에 대한 명상」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 『너의 목소리가 들려』 『퀴즈쇼』 『빛의 제국』 『검은 꽃』 『아랑은 왜』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소설집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오빠가 돌아왔다』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호출』, 산문집 삼부작 『보다』 『말하다』 『읽다』 등이 있다.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를 번역했 다. 문학동네작가상 동인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만해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김유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그의 작품들은 현재 미국 프랑스 독일 일본 이탈리아 네덜란드 터키 등 해외 각국에서 활발하게 번역 출간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28
마인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주 전
치매 연쇄살인범의 기억으로 된 책 너무 술술 읽히다가도 중간중간 의문점이 들고 마지막 반전과 함께 큰 충격을 먹게됬다. 소름끼치는 연쇄살인마의 기억법 정말 흥미진진한 책이었다.😊
더보기
새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알쓸신잡에서 본 작가의 작품인데 프로그램에서 얘기하는 걸 보고 작가에 대해서 어떤 작품을 쓰는 지 살짝 궁금해져서 구매해놓고 다른 책을 보느라 잊고 있었던 책이다. 이 책을 원작으로 해서 동명의 영화가 개봉한다는 영화 소개 프로그램을 보고 읽었는데 술술 아주 쉽게 읽혀졌다. 이상하다... 너무 쉬운데.... 라고 생각하면서 읽었는데 책 말미에 이런 글이 있더라. 쉽게 술술 읽히면 제대로 안 읽은거라고. ㅋㅋ
더보기
독서새내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혼돈과 질서는 한끗차이기 때문에 진실인지 거짓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우린 시간위를 부유하는 인간일뿐이다. 작가는 질서있게 차곡차곡 쌓아가던 탑을 무너뜨려 한순간에 혼돈으로 만든다. 인간의 기억엔 항상 감정이 묻어있어서 오류가 있기 마련이다 믿음의 덧없음. 우린 그 허상을 붙잡고 그 속에서 미래를 찾는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