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제5도살장
커트 보니것 지음
아이필드
 펴냄
9,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6쪽 | 2005-01-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나치 독일은 러시아 포로들을 대량 살육할 목적으로 대단위 수용소를 짓는데, 포로가 된 주인공 빌리 일행이 임시로 그곳에 거처한다. 독일군 감시자는 그곳의 주소를 '슐라흐토프-퓐프'-다섯 번째 도살장이라고 일러준다.<BR> <BR> 지은이는 도입부에서 이 소설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아주 오래전 미국 보병대의 낙오병으로서, 전쟁포로로서 엘베 강변의 피렌체라는 독일 드레스덴 대공습 현장에서살아남아 그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 책은 비행접시를 통해 보내오는 행성 트랄파마도어의 전보문 형식으로 쓴 정신분열성 소설이다."<BR> <BR> 1922년 뉴욕주에서 이발사의 아들로 태어난 주인공 빌리는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유럽의 벨기에 전선에 투입된다. 대오에서 낙오한 빌리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독일군 포로가 된다. 드레스덴의 대폭격 현장에서 '우연히' 살아남아 귀환한 그는 검안사로 안정된 생활을 꾸려나간다.<BR> <BR> 빌리는 딸의 결혼식 날 트랄파마도어 행성에서 온 우주인들에게 납치되어 그들의 4차원적 시간관을 배우고 돌아온다. 그는 지구인들에게 이 새로운 세계관을 전파하기 위해 괴이쩍은 행동을 일삼는데...
더보기
저자 정보
커트 보니것
미국 최고의 풍자가이며, 소설가이자 에세이스트. 1922년 11월 11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독일계 이민자 출신 대가족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독특한 유머감각을 키웠다. 블랙유머의 대가 마크 트웨인의 계승자로 평가받으며, 리처드 브라우티건, 무라카미 하루키, 더글러스 애덤스 등 많은 작가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코넬 대학에서 생화학을 전공하다가 1943년 제2차세계대전 막바지에 징집되었다. 그가 전선에서 낙오해 드레스덴 포로수용소에 갇혀 있는 동안, 드레스덴에는 히로시마 원폭에 버금가는 인류 최대의 학살극이 벌어졌다. 연합군이 사흘 밤낮으로 소이탄을 퍼부어 도시를 용광로로 만들고, 13만 명의 시민들이 몰살당했던 이때의 체험 이후 그는 미국 문학사에 한 획을 그은 반전(反戰)작가로 거듭났다. 미국으로 돌아와 시카고 대학 인류학과 대학원에 입학했지만 부양해야 할 아내와 자녀가 있었던 그는 학위를 포기하고 생업에 뛰어들었다. 소방수, 영어교사, 사브 자동차 영업사원 등의 일을 병행하며 글쓰기를 계속했고, 1952년 첫 장편소설 『자동 피아노』를 출간했다. 이후 『타이탄의 미녀』『마더 나이트』『신의 축복이 있기를, 로즈워터 씨』『제5도살장』『챔피언들의 아침식사』 등 장르의 경계를 허무는 포스트모던한 소설과 풍자적 산문집 『신의 축복이 있기를, 닥터 키보키언』등을 발표하여 전 세계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1963년에 발표한 장편소설 『고양이 요람』으로 1971년 시카고 대학 인류학과에서 뒤늦게 석사학위를 받았다. 1997년 『타임퀘이크』 발표 이후 소설가로서 은퇴를 선언했으며, 2005년 회고록 『나라 없는 사람』을 발표했다. 2007년 맨해튼 자택 계단에서 굴러떨어져 머리를 크게 다쳤고 몇 주 후 사망했다.
더보기
남긴 글 3
앙농하몽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전쟁(을 직접적으로 겪어보진 못했으나)을 통해 겪게 되는 시간감각의 무뎌짐, 현실과의 괴리감을 보여준다 반복해서 나오는 ‘뭐 그런 거지’ (So it goes.) 이 거창하고 혼란스러운 배경 가운데 주인공 빌리는 이렇게 살아간다
더보기
케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당시 우리는 세계 연방주의자였다. 지금은 우리가 무슨 주의자인지 모르겠다. 전화주의자라고나 할까? 우리는, 적어도 나는 밤늦게 전화를 많이 하니까. 21 하느님, 저에게 허락하소서 내가 바꾸지 못하는 것을 받아들이는 평정심과 내가 바꿀 수 있는 것을 바꾸는 용기와 늘 그 둘을 분별할 수 있는 지혜를. 77 "왜 하필 나지요? "그것 참 지구인다운 질문이군., 필그림 선생. 왜 하필 당신이냐? 같은 식으로 생각하면 왜 하필 우리지? 왜 하필 어떤 것이지? 그 이유는 단지 이 순간이 존재하기 때문이오. 호박에 갇힌 벌레들을 본 적 있소?" "있습니다." 사실, 빌리의 사무실에는 문진이 하나 있었는데, 그것은 무당벌레 세마리가 들어 있는 반질반질한 호박 덩이였다. "필그림 선생, 우리는 지금 이 순간이라는 호박 속에 갇혀 있는 것이오. 왜라는 건 없소." 94 "열심히 노력만 한다면 지구인들도 그 방법을 배울 수 있을 거요. 끔찍한 시간은 외면해버리고 좋은 시간에 관심을 집중하는 것이오." 141 뒷날, 트랄파마도어인들은 빌리에게 생의 행복한 순간들에 관심을 집중하고 불행한 순간들은 무시해 버리라고 충고한다. 영원이란 놈이 그냥 지나치지 못한 아름다운 것들만 바라보라는 것이었다. 228
더보기
해몽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말로 하기 때문에 다 담을 수 없는 것들을 말하지 않음으로써, 그저 보여줌으로써 말해주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