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퀴즈쇼
김영하 지음
문학동네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외로울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고독
#단절
#사랑
#소통
524쪽 | 2010-02-16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로 제1회 문학동네작가상을 수상한 김영하의 소설. 주인공 이민수는 할머니의 갑작스런 죽음과 할머니가 남겨놓은 빚 때문에 하루아침에 몰락하게 된다. 창문도 없는 고시원에서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며 근근히 살아가던 그가 인터넷채팅 '퀴즈방'에서 TV퀴즈쇼 구성작가인 서지원을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된다. 주인공 민수를 통해 현대인의 소통 단절과 고독 등을 느낄 수 있다. <BR>
더보기
목차

1장. 벽 속의 요정
2장. 귓속말
3장. 새벽의 설움
4장. 방으로 가득한 저택
5장. 수족관 속의 상어
6장. 흰개미굴
7장. 회사
8장. 장판교의 롱맨
9장. 어제의 책, 오늘의 나

더보기
저자 정보
김영하
1995년 계간 『리뷰』에 「거울에 대한 명상」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 『너의 목소리가 들려』 『퀴즈쇼』 『빛의 제국』 『검은 꽃』 『아랑은 왜』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소설집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오빠가 돌아왔다』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호출』, 산문집 삼부작 『보다』 『말하다』 『읽다』 등이 있다.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를 번역했 다. 문학동네작가상 동인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만해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김유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그의 작품들은 현재 미국 프랑스 독일 일본 이탈리아 네덜란드 터키 등 해외 각국에서 활발하게 번역 출간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1
쇼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주 전
퀴즈푸는 청춘의 알쓸신잡+기괴한이야기+작가의 의도가 뭐지? 현실과 미스터리가 섞였고, 의문점들이 풀리지 않은채 끝나서 궁금하고 찝찝하다.
더보기
자기전에2닦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매일매일이 잿빛이더라구 팽이돌듯이 빙빙돌더라구 이 소설을 읽으면서 계속 귓가에 맴돌았던 노래 문문의 ‘비행운’ (허락없이 표절했던 사건이 논란이 되었긴 하지만) 진짜 이 노래와 이 소설 처럼, 이 작은 꼬마의 환경과 그 환경에서의 선택은 과연 있었을 까. 본인이 삶의 배경을 정할 수 없고, 부모든 뭐든 그저 ‘운’으로 태어나는 사람. 과연 이런 패배주의에 물들고 무기력해진, 주인공 ‘민수’가 다른 환경을 만나 자랐더라도 이렇게 살고 있을까. 란 생각이 안타까웠다. 책에서 처럼 ‘우리는 후진국에서 태어나 개발도상국의 젊은이로 자랐고 선진국에서 대학을 다녔다. 그런데 지금 우리에겐 직업이 없다. 이게 말이 돼?’ 정말 말도 안되는 현실에 살고 있는 것 같고, 앞으로도 크게 달라질게 없는 것 같아 더 답답하다. 언제까지 ‘근본적인’ 뿌리는 뽑지 않은 채, 젊은사람들에게 혹은 어린아이들에게 ‘낙관주의가면’만을 씌워야 하는지  내가 살고 있는 세상이 더 허구적이란 생각이 많이 드는 요즘이다. - / 그제야 나는 문명의 이기인 휴대폰이 얼마나 제한적인 소통만을 하고 있는지 새삼 깨달았다. 한 인간의 진심을 온전히 전달하기에 문자메시지나 음성통화 모두 여전히 태부족이었다. 물고기들은 신중하게 움직였다. 서로 부딪치거나 남의 앞길을 가로막지 않았다. 그런 우아한 움직임을 가만히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에 평화가 찾아오는 것 같았다. Fata regunt orbem! Certa stant omnia lege 불확실한 것은 운명이 지배하는 영역, 확실한 것은 무릇 인간의 재주가 관할하는 영역 (김영하작가의 ‘퀴즈쇼’ 중에서) #신선하고재밌는소설을읽고싶은분 #지친분들 #어두운터널을꿋꿋이거닐고있으신분들 께 추천합니다.
더보기
재-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인생 또는 삶에도 퀴즈처럼 문제와 답이 있다면 과연 어떨까? 알 수 없는 인생이라 좋기도 하고, 한 치.앞을 알 수 없는 인생이라 버거운 인생인 것 같기도 하다. 분명 로맨스 소설이 아닌데, 운명과 이해라는 단어에 초점이 맞춰지는 건 요즘 내 기분 때문인걸까? p.96 운명이란 맞힐수밖에 없는 답을 결국 맞히는 것이다. 사랑해야 할 연인들에게는 맞힐 수 없는 답이 즐비하다. p.194 "내가 거기 안 나갔으면 영영 못 만났을까?" 운명이란 것을 믿지 않았고, 일종의 자기합리화라 생각했지만 최근들어 생각이 바뀌려한다. 퀴즈쇼의 주인공인 민수는 마치 500일의 썸머에서의 톰을 떠올렸다. 서툰 삶의 방식과 연애방식에서? 또한 인터넷으로 모든것을 해결할 수 있었던 그때의 나와 너를 떠올리기끔 하기도 한다. 결국 해피엔딩이지만 어디가서 지원과 같은 여자를 찾을 수 있을까? 요즘 소통과 이해를 키워드로 하는 많은 책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책을 덮고나서 가만히 생각하다 정의내린 것은 결국 이해라는 건 내가 너를 이해하는 능력이 아니라 이해하려는 노력이 이해가 아닐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