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지금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뭘까?
꿈을 향해 달려가는 한 소년의 여행 이야기

연금술사
파울로 코엘료 지음
문학동네
 펴냄
9,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힘들 때
용기가 필요할 때
고민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르침
#깨달음
#도전
#마음
#인생
#자아
#출발
278쪽 | 2001-12-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세상을 두루 여행하기 위해 양치기가 된 청년 산티아고의 '자아의 신화' 찾기 여행담. '나르키소스'에 대한 오스카 와일드의 멋진 재해석으로 시작되는 이 소설은, 자칫 딱딱하게 보일 수 있는 제목과는 달리 간결하고 경쾌한 언어들로 쓰여 있어서 물이 흘러가듯 수월하게 읽히는 작품이다.<BR> <BR>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이 세상에 얼마나 될까? 또 안다고 해도, 그 꿈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밀고 나갈 수 있는 의지와 끈기를 지닌 사람은 몇명이나 될는지. 지은이는 이 책 안에서, 사람이 무엇인가를 간절히 바라고 또 바라면 반드시 그 소망이 이루어진다고 확신에 찬 어조로 말하고 있다.<BR> <BR> 주인공 산티아고는 동방박사 한 사람이 건네 준 두 개의 표지를 길잡이 삼아 기약없는 여정에 뛰어들고, 마침내 자신이 바라던 것을 손에 넣는다. 결국 이 책에서 연금술의 의미는, 우리 모두 자신의 보물을 찾아 전보다 더 나은 삶으로 전화하는 것, 바로 그 과정을 가리키는 것이다.
더보기
목차

서(序)

1부
2부

에필로그
작가의 말
역자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파울로 코엘료
전 세계 170개국 이상 81개 언어로 번역되어 2억 1천만 부가 넘는 판매를 기록한 우리 시대 가장 사랑받는 작가. 1947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태어났다. 저널리스트, 록스타, 극작가, 세계적인 음반회사의 중역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다, 1986년 돌연 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로 순례를 떠난다. 이때의 경험은 코엘료의 삶에 커다란 전환점이 된다. 그는 이 순례에 감화되어 첫 작품 『순례자』를 썼고, 이듬해 자아의 연금술을 신비롭게 그려낸 『연금술사』로 세계적 작가의 반열에 오른다. 이후 『브리다』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피에트라 강가에서 나는 울었네』 『악마와 미스 프랭』 『오 자히르』 『알레프』 『아크라 문서』 『불륜』 등 발표하는 작품마다 전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다. 2009년 『연금술사』로 ‘한 권의 책이 가장 많은 언어로 번역된 작가’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2002년 브라질 문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출되었고, 2007년 UN 평화대사로 임명되어 활동중이다. 프랑스 정부로부터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수훈하는 등 여러 차례 국제적인 상을 받았다. 파울로 코엘료는 SNS에 가장 많은 팔로워가 있는 작가이다. 자신의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을 통해 독자들과 활발히 교류하며 일상을 나누고 있다. 파울로 코엘료 블로그 http://paulocoelhoblog.com/ 트위터 @paulocoelho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paulocoelho 사진출처 : ⓒ Paul Macleod
더보기
남긴 글 151
정찬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이 책은 종교와 희망을 자연물에 빗대어 표현했다고 생각하는데 이해하기 쉽고, 감동과 성취감, 두려움, 사랑을 잔표현한거 같아요.
더보기
okalal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제목에서 풍겨온 연금술과는 다른 인생의 연금술을 깨우치는 가르침을 주는 책이다. p144 난 지금 과거를 사는 것도 미래를 사는 것도 아니니까. 내겐 오직 현재만이 있고, 현재만이 내 유일한 관심거리요. 만약 당신이 영원히 현재에 머무를 수만 있다면 당신은 진정 행복한 사람일 게요.
더보기
임승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사람은 어떤 삶을 살아야하는가? 자아의 신화를 이루기 위해 나아가는 존재는 얼마나 대단한 존재인지. 사람뿐만 아니라 모든 존재들에겐 각자 자아의신화가 있고 그렇기에 좀 더 나은 나로 발전해가는 존재가 되고자 한다. 그런 과정에서 원하든 원치않든 많은 경험을 하게되지만 중요한 것은 표지를 잃지않는 것, 자아의 신화를 쫒는 마음을 놓치않는 법과. 마음이 가는대로 행하는 것, 정말로 원한다면 모든것이 돕게되고 그렇게 되기위해 존재하는 것과 같다는 게 깊이 와닿는 것 같다. 마음이 말하는 것을 주의깊게 들어야하는 이유도,소유의 개념이 아닌 사랑의 개념이 어떤것 인지도 말해주는 어쩌면 그냥 읽고 끝낼수도 있지만 작가가 말하고 싶은 말들 하나하나가 깊게 와닿는 책이라고 느껴진다. 가장 인상깊었던 부분이 있다면 사막의 여인이 사랑하는 방식에 있었다고 생각된다. 소유하지 않는 사랑. -“명심하게. 사랑은 어떤 경우에도 자아의 신화를 찾아가는 한 남자의 길을 가로막는 것이 아니네. 그런 일이 생긴다면, 그것은 만물의 언어를 말하는 사랑, 진정한 사랑이 아니기 때문이지.”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