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랑을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
레이먼드 카버 지음
문학동네
 펴냄
10,500 원
9,4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무기력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248쪽 | 2005-02-2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미국 현대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이자 시인 레이먼드 카버의 소설집 <사랑을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이 출간됐다. 레이먼드 카버의 미망인과 공식 계약한 판본인 카버 전집은 작가의 작품집 구성 의도가 고스란히 살아 있는 완역본.<BR> <BR> 전집의 첫 권인 <제발 조용히 좀 해요>는 전문번역가 손성경이, 둘째 권인 <사랑을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은 삶과 죽음의 문제를 독특한 문체로 파헤쳐온 소설가 정영문이, 셋째 권과 넷째 권인 <내가 필요하면 전화해>와 <대성당>은 동인문학상을 수상한 소설가 김연수가 번역을 맡았다.<BR> <BR> 이 책은 카버의 중기 단편 열일곱 편으로 구성된다. 생일날 교통사고를 당한 아이의 부모와 생일 케이크를 주문받았던 제빵사의 갈등, 뭔가 사연이 있어 보이는 파산자와 그에게서 가구를 사들이는 어린 커플, 휴일을 망치기 싫다는 이유로 어린 소녀의 시신을 강물 위에 묶어둔 채 태평하게 낚시를 하는 사내... 우스꽝스러우면서도 섬뜩하고, 단순한 듯하면서도 다면적인 정체성을 지닌 현대인의 고독한 초상을 그린다.
더보기
목차

춤 좀 추지 그래?
뷰파인더
미스터 커피와 수리공 양반
정자
나는 아주 사소한 것까지도 볼 수 있었다
봉지
목욕
여자들에게 우리가 간다고 말해줘
청바지 다음에
너무나 많은 물이 집 가까이에
우리 아버지를 죽인 세 번째 이유
심각한 이야기
고요
대중 역학
그에게 달라 붙어 있는 모든 것
사랑을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
한 마디 더

레이먼드 카버 연보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레이먼드 카버
20세기 후반 미국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이자 시인. 1980년대에 미국 단편소설 르네상스를 주도했으며, ‘헤밍웨이 이후 가장 영향력 있는 소설가’ ‘리얼리즘과 미니멀리즘의 대가’ ‘체호프 정신을 계승한 작가’로 불린다. 1938년 5월 25일 오리건 주 클래츠케이니에서 태어나 1988년 8월 2일 워싱턴 주 포트앤젤레스에서 폐암으로 사망했으며, 소설집 『제발 조용히 좀 해요』『사랑을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대성당』, 에세이·단편·시를 모은 작품집 『정열』, 시집 『물이 다른 물과 합쳐지는 곳』『밤에 연어가 움직인다』『울트라마린』『폭포로 가는 새 길』등을 펴냈다. 1978년에 구겐하임 기금 수혜자로 선정되었으며, 1983년 밀드러드 앤드 해럴드 스트로스 리빙 어워드를 수상했다. 1988년에는 미국 예술문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출되었다. 그의 작품들은 세계 20여 개국에 번역되어 널리 읽히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스파이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영화 '버드맨'을 보고 고른 책. 위대한 개츠비를 처음 읽었을때 느꼈던 당혹감... 상당히 미국적이라는 느낌은 드는데 무슨 이야기인지, 어떤 이미지를 그려야 하는건지 어렵다. 위대한개츠비는 해설을 듣고, 영화를 보고서야 왜 개츠비가 위대한가를 조금 느꼈지만, 레이먼드 카버의 책을 즐기기엔 아직 내공이 부족한가 같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