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황산
아멜리 노통브 지음
문학세계사
 펴냄
8,500 원
7,6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208쪽 | 2006-11-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프랑스 작가 아멜리 노통브의 열네 번째 소설. 시청률이 지상과제인 한 방송사가 '집단 수용소'라는 리얼리티 쇼를 기획하겨 시작되는 이야기다. <살인자의 건강법>, <오후 네 시>, <두려움과 떨림> 등 이전의 작품들이 으레 받아왔던 찬사와는 달리, 2005년 작 <황산>을 읽은 프랑스 문단의 평가는 극단적으로 엇갈렸다.
더보기
저자 정보
아멜리 노통브
잔인함과 유머가 탁월하게 어우러진 작품으로 현대 프랑스 문학에서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벨기에 출신의 작가. 아멜리 노통브는 1967년 일본 고베에서 태어났다. 외교관이었던 아버지를 따라 일본, 중국, 미국, 방글라데시, 보르네오, 라오스 등지에서 유년기와 청소년기를 보냈고 스물다섯 살에 발표한 첫 소설 『살인자의 건강법』(1992)은 10만 부가 넘게 팔리며 천재의 탄생이라는 비평계의 찬사를 받았다. 이후 발표하는 작품들마다 대성공을 거두는 한편 1996년 『시간의 옷』과 2004년 『배고픔의 자서전』이 공쿠르상 후보에 오르며 작가로서의 확고한 입지를 다졌다. 파리 프르미에르상을 받은 『오후 네시』는 은퇴 후 꿈에 그리던 시골 집을 장만한 노부부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평온한 전원생활을 꿈꾸던 그들에게 이웃 남자가 매일 같은 시각 찾아오면서 그들의 일상은 서서히 악몽으로 변해 간다. 타자를 통한 자아에 대한 진지한 성찰이라는 고전적인 주제를 특이한 설정, 간결한 대화, 흥미진진한 전개를 통해 형상화한다. 노통브의 다른 작품들로는 『사랑의 파괴』(1993), 『불쏘시개』(1994), 『시간의 옷』(1996), 『공격』(1997), 『머큐리』(1998), 『배고픔의 자서전』(2004), 『아버지 죽이기』(2011), 『푸른 수염』(2012), 『샴페인 친구』(2014), 『느빌 백작의 범죄』(2015) 등이 있다. 노통브는 알랭푸르니에상, 샤르돈상, 보카시옹상, 독일 서적상, 르네팔레상 등 수많은 상을 수상했다. 현재 브뤼셀과 파리를 오가며 집필에 전념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파격적인 이야기 인간의 잔인함은 어디까지일까를 생각해보게 한다. 나였다면 TV 뒤에 숨어있는 시청자가 되기를 거부했을까? 죄의식도 없이 가담하는 무지한 방관자로 살면 안되겠다.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