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엄마와 연애할 때 (칼럼니스트 임경선의 엄마 딸 나의 이야기)

임경선 지음 | 마음산책 펴냄

‘딸아, 나는 이런 엄마였고 여자였고 사람이었어’
진솔하고 바람직한 모녀 관계를 보여주는 책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7명

12,000원 10% 10,800원
240 | 2012.7.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칼럼니스트로 매일 독자를 찾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상담 메일을 받는 임경선. 이 시대 기혼 여성의 통례를 살짝 벗어난 이미지의 그녀라면 아이를 키우는 것도 남다르지 않을까? 싱글 여성들이라면 '나도 결혼하고 아이 낳을 수 있겠구나' 하고 용기를 낼 이야기, 20~40대의 대한민국 엄마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이야기, 그러나 누구도 솔직하게 말하기를 주저한 이야기가 여기 있다. <BR> <BR> <엄마와 연애할 때>는 아이와의 삶에서 배우는 인생에 대한 이야기이자, 결혼과 육아를 통해 세상을, 삶을, 사랑을, 인간을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게 되면서 발견하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저자는 이 책이 자신의 딸이 아이를 낳은 뒤에 볼 책이라고 위트 있게 말한다. '너는 이런 아이였다'라기보다 '나는 이런 엄마였고 여자였고 사람이었어'라고 말해주는 책이라고. 그러니까 육아 이야기의 방점이 저자인 엄마에 찍힌다는 것이다. <BR> <BR> 태어나서 다섯 살까지의 경험은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을 만큼 소중한 경험이지만, 육아의 주체인 엄마의 그때 삶도 무엇에 비할 수 없이 소중하다는 것을 강조한다. 딸과의 경험을 통해 자신의 엄마를 이해하고, 때론 실수도 하지만 무엇보다 어린 시절의 경험을 바탕 삼아 조금이라도 아이에게 솔직하려는 그녀의 모습은 감동을 준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3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