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쩌면 우리는 모두가 여행자 (<내 여행의 명장면> 공모전 당선작 모음집)
강지혜 외 33명 지음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8쪽 | 2014-07-0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무려 1,000대 34의 경쟁률을 뚫고 당선된 궁극의 여행에세이. 여행에세이 계의 굵직한 책들을 출간했던 달 출판사에서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2014년 초 여행에세이를 공모했다. 출판사 편집부에서 진행한 1차 예심을 거쳐 <끌림>의 저자 이병률 시인이 2차 최종심을 맡았다. 이렇게 최종 선발된 34편의 에세이를 한 권의 책으로 묶었다. <BR> <BR> 누구나에게 잊히지 않는 여행에서의 한 장면이 머릿속에 남아 있기 마련이다. 이 공모전의 취지는 이것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모두의 소중한 장면 장면이 모이고 모인다는 점에서 이 책은 34장짜리 필름카메라와도 같다. 이 책은 거창한 유적지나 사람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를 소개하지는 않는다. 그저 34인 각자가 낯선 곳에서 보고, 듣고, 만나고, 느꼈던 하나의 에피소드들을 들려주고 있다. 이것은 분명 여행책이되 여행은 없다. 사람과 장면과 풍경이 있을 뿐이다.
더보기
목차

이 책의 맨 앞에
여행이라는 뜨거운 축제 : 이병률

흔들린다, 훔쳐본다, 휘둘린다 : 강지혜
이곳에선 모두가 다른 속도로 : 고현주
시작은 이곳에서 : 김미현
너무 늦을까 겁이 나서 엄마에게 여행을 가자고 했다 : 김민정
주소도 없는데 : 김민화
여자는 가만히, 바다처럼 웃었다 : 김볕
너도 눌러보면 나를 알게 될 거야 : 김상욱
우리 모두가 삶이 되는 곳, 멕시코 치아파스 : 김세원
그래도 만나서 다행이다 : 김세진
모기는 죄가 없다 : 김수수
채워지겠고, 물이 들겠다 : 김지연
연착륙, 모스크바 공항 : 김지현
그래서 당신에게 : 김희섭
마드리드의 장례식 : 박원근
그냥 가서 살다 와보려 한다 : 박정규
‘사람’이 ‘사랑’으로 둥글어졌다 : 박현순
선, 점선, 아주 단순한 점 : 백율하
안전한 여행을 위한 안내 : 양인모
당신을 만나러 갑니다 : 오경은
베니스의 진주목걸이 : 오민아
나는 당신의 새벽이자 불행이었다 : 윤예은
흔한 여행 : 윤혜진
투우 경기를 보러 왔어요 : 이수지
마이 로맨틱 나이트, 베니스 : 이정준
우리, 하나 그리고 둘 : 이지혜
안타깝게도 나는 그대로네요 : 이채인
부풀어오른 책, 당신의 온도 : 이혜령
남반구의 어느 천문대에서 : 임은주
기다리다 : 전형준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굴국밥 : 정경
첨벙첨벙 설악산의 추억 : 정우철
동네, 제주 : 조희진
리제의 아저씨에게는 싸구려 짜이 향이 난다 : 최동민
캄보디아에서 첩보영화를 찍다니 : 최형민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