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내가 즐거우면 세상도 즐겁다 (재능기부 좋아하는 일로 세상과 소통하는 법)

밥장 지음 | 마음산책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0명

12,500원 10% 11,250원
240 | 2011.12.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자신이 좋아하는 일로 세상을 즐겁게 바꾼 그림작가 밥장의 이야기. 여기 자신의 작은 재능으로 세상을 바꾸는 그림작가가 있다. 좋아하는 일을 하기 위해 대기업을 그만두고 그림을 그리기 시작해 이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밥장, 그는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돈을 버는 것은 물론, 타인, 세상과 소통하는 삶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다. <BR> <BR> 그가 말하는 재능기부란 무엇일까? 그는 어떻게 재능기부를 시작했고, 왜 재능기부를 하게 되었을까? <내가 즐거우면 세상도 즐겁다>는 재능기부로 자신의 세상을 즐겁게 바꾼 밥장의 이야기가 담긴 책이다. <BR> <BR> 시작은 '좋아서'였다. 좋아서 그리기 시작했다. 밥장이 처음부터 그림을 그렸던 것은 아니다. 대기업을 다니면서 결핍감에 시달렸고 '이게 아닌데' 하는 생각에 회사를 박차고 나와 개인사업을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림이 그에게 들어왔다. 그림 전공자도 아니고 정식으로 배운 적도 없지만, 하루에 한 장씩 그림을 그리다가 그림으로 먹고살게 되었다. <BR> <BR> 작은도서관에 벽화를 그리게 된 계기 역시 스스로 만들었다. 우연히 텔레비전에서 '고맙습니다 작은도서관' 특집 프로그램을 보고, 홈페이지에다 벽화를 그리게 해달라고 글을 남긴 것이다. 그는 좋아하는 그림으로 밥벌이를 하면서 행복했지만, 문득 스스로가 "성능 좋은 프린터 같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고 한다. <BR> <BR> 그런데 재능기부를 한 뒤 자신의 그림을 존중하는 사람들을 많이 만나면서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찾았다. 그는 왜 돈도 안 받고 그 먼 곳까지 가서 그림을 그리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말한다. "기분이 좋아지기 때문"이라고. 자신을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주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된 기분이 들게 하기 때문"이라고 말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