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지하로부터의 수기 (세계문학전집 239)

표도르 도스토예프스키 지음 | 민음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8명

9,000원 10% 8,100원
232 | 2010.2.2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도스토예프스키 작품 세계에서 전환점이 되었으며, 최초의 실존주의 소설이라 일컬어지는 소설 <지하로부터의 수기>. 자신은 누구보다 똑똑하다고 자부하지만 실제로는 새로운 시대의 철학도 이념도 모두 경멸하고, 나아가 자기 자신을 가장 경멸하는 지식인인 주인공 '지하 인간'이 등장한다. <BR> <BR> 소설은 1부 '지하'와 2부 '진눈깨비에 관하여'로 구성되어 있다. '지하'는 "나는 아픈 인간이다……. 나는 심술궂은 인간이다."라는 주인공의 독백으로 시작된다. 그는 마흔 살가량의 남자로, 이십 년쯤 전에 하급 관리로 일했으나 약간의 유산을 물려받은 이후 줄곧 아무 일도 하지 않은 채 살아왔다. 이십 년간 아무도 만나지 않고 아무 일도 하지 않은 채 지하에 틀어박혀 있었다. <BR> <BR> '진눈깨비에 관하여'에서는 그가 이십 대에 겪었던 사건 두 가지를 들려준다. 하나는 초대받지도 않은 동창생들 모임에 굳이 참석해 그들에게 무시를 당했던 일이다. 다른 하나는 유곽에서 만난 매춘부 리자에게 온갖 잔인한 말을 늘어놓았다가 그녀가 집으로 찾아올까 노심초사했던 일이다. 도스토예프스키의 미학적, 시학적 실험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4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