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늦은 일곱 시 나를 만나는 시간
최아룡 지음
메디치미디어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힘들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상처
#요가
#치유
256쪽 | 2013-02-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요가를 통해 소통하고 성장한 날들의 기록. 세상에 상처 없는 사람은 없다. 들키지 않기 위해, 아프지 않은 척하기 위해 감춰두거나 숨겨놓았을 뿐 모두가 크고 작은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우리 몸은 자신의 상태를 드러내는 데 정직해서 몸 어딘가가 아프거나 마음 한구석이 편치 않으면 '병'이라는 형태로 내적 불만과 불화 상태를 표출한다. <BR> <BR> 남보다 약하게 보일까봐, 불쌍하게 보일까봐 아무런 문제 없이 행복하게 살아온 사람처럼 행동하는 것은 답이 아니다. 아픈 경험을 그대로 털어놓을 때 사람들은 자신의 삶에서 느꼈던 비슷한 경험들을 돌아보며 위안을 삼기도 하고 위로의 말을 건네기도 한다. 그것이 나를 만나는 여정의 첫 번째 과정이고, 치유(힐링)의 시작이다. <BR> <BR> 이 책은 그런 경험들을 바탕으로 일상 속에서 사람들과 나누고 공감하며 함께 성장한 날들에 대한 기록이다.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요가를 통해 자기 스스로를 치유한 사람들의 이야기이자 '나는 누구인가?'라는 물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여정이다. <BR> <BR> 사랑에 빠질까 말까 고민하는 서른일곱의 외동딸, 아버지의 그늘에 가려 자신의 미래에 대한 자신감을 상실한 딸, 다문화 가정 속 이방인이라는 굴레에 갇혀 버린 가정주부의 이야기 등 살면서 누구나 한 번은 겪을 만한 보편적 문제를 '사랑, 자아 찾기, 가족 관계, 몸과의 대화'라는 4가지 큰 주제로 엮어 사례로 풀어놓았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4

하나 - 나를 만나다
그녀의 발 12 | 몸과 마음은 하나다 18

둘 - 나를 사랑하다
10년 만에 갖는 나만을 위한 시간 22 | 서른일곱 외동딸, 사랑을 고민하다 28 | 마음을 비우고 몸도 비우다 38 | 호흡으로 공황장애를 극복하다 50 | 워킹맘, 소설가의 꿈을 품다 60 | 긍정의 힘으로 웃음을 전파하다 70 |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 꿈을 찾다 78 | 나는 내 삶의 중심, 아토피성 피부염을 극복하다 95 | 가정의 달이 두려운 엄마, 5월의 선물을 찾다 103 | 다문화가정 속, 화합을 꿈꾸다 109 | 이제 더 이상 저질체력이 아니에요 117 | 사물놀이로 제2의 인생을 살다 127 | 시민활동가, 사람들의 시선과 기대에서 자유로워지다 140 | 누나, 정신적 가장의 부담을 떨쳐내다 148 | 광활한 아프리카 대륙과 사랑에 빠지다 156 | 교통사고, 정말 내 탓일까. 단지 우연일 뿐 166 | 요가지도자를 하며 인생을 배우다 172

셋 - 나를 힐링하다
요가는 어렵다? 183 | 요가는 결합이다 188 | 다섯 가지 층위로 이루어진 몸, 판차코샤 190 | 판차코샤적 관점에서 바라본 신체증상, 요통 199 | 생명 에너지 프라나, 나는 나의 에너지다 204 | 요가를 하기에 좋은 장소 208 | 명상의 시작은 잡념 213 | 명상은 소통, 커뮤니케이션이다 216 | 흘러가는 물을 바라보듯 바라보라 218 | 호흡과 명상을 할 때 의식은 어디에 두어야 하는가? 223 | 호흡은 비움에서 시작한다 225 | 호흡에도 감정이 있다 228 | 나, 지금 행복하니? 231

에필로그 239

더보기
저자 정보
최아룡
1971년생. 서강대에서 신문방송학을 전공하고, 대학원에 진학하여 서울사회과학연구소와 공간연구모임에서 활동하며 공간커뮤니케이션을 공부했다. 1996년 요가에 입문, 2000년 요가가 좋아 요가지도자 과정을 시작했다. 뜻하지 않은 사건으로 건강이 악화되어 2003년 잠시 공부를 접고 몸과 마음을 추스르며 사람들과 나누고자 <세상 속으로 가는 요가원>이라는 이름의 작은 요가원과 <몸과 마음 연구소>를 열었다. 2005년부터는 한국요가연합회 기획실장을 하며 해외업무를 담당했고, 미혼모센터, 노숙자재활센터, 정신병원, 성폭력 피해아동 쉼터, 장애인센터에서 소외된 이들, 소수자들을 위한 요가를 통해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추구하며 실천하고 있다. 2006년부터 3년에 걸쳐 요가지도자 과정과 요가테라피스트 과정을 마치는 동시에 2006년에는 미국문화를 연구하는 독일인 남편을 만나 공부를 다시 시작했다. 한국대중문화를 분석하는 논문들을 미국과 독일 등 해외학회와 저널 등에 발표했고, ‘요가와 치유, 자기성장’라는 주제로 요가테라피학회를 열기도 했으며, 요가와 문화, 커뮤니케이션을 접목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우리 몸문화 탐사기》 《쿨쿨 부부 시리즈1,2》 《홍삼봉봉》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온몸으로 하는 재미있는 동물요가》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가가책방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사람에게 상처받았을 때
더보기
미니언수장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그냥 그런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