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건방진 우리말 달인 (잘못된 우리말 상식을 바꿔주고, 문장을 술술 풀리게 하는 한국어 연습장)
엄민용 지음
다산초당(다산북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0쪽 | 2008-02-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단어(표준어, 한자어, 일본말), 말법(맞춤법, 문법), 표기법(띄어쓰기, 외래어 표기)이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우리말의 잘못된 사용 사례를 진단하고, 그 문제의 해결법을 체계적으로 설명한다. 저자 엄민용 씨는 인터넷과 우리말 칼럼을 통해 우리말의 올바른 사용법 안내에 힘써온 이다.<BR> <BR> 잘못된 우리말 상식을 바로잡는 것은 물론, 우리말 관련서와 <표준국어대사전>의 대표적인 오류까지도 속속 집어낸다. 또한 실제 사람들의 우리 말글살이를 외면한 죽은 맞춤법과 표준어규정, 일부 우리말 책의 부질없는 고집에도 일침을 가한다. 이를 바탕으로 더욱 풍부하게 우리말을 쓰기 위한 방법을 제시한다.
더보기
목차

이 책을 읽는 독자 분들께 4

1부 단어만 제대로 알아도 우리말 달인이 된다

열에 아홉은 틀리기 쉬운 우리말 15
여자에게도 불알이 있다? | 귓밥은 절대로 죽어도 못 판다 |
귀에지는 버리기로 한 말 | ‘귀지’는 귀이개로 파야 시원하다 |
이어링은 귀고리일까 귀걸이일까 | 귀는 트이는 게 아니다 |
눈에는 꼬리가 없다 | 눈쌀을 찌푸리지 맙시다 |
가깝고도 먼 눈꼽과 배꼽 | 눈두덩이는 멍들지 않는다 |
코에는 꽃이 피지 않는다 | 옹녀는 옹니가 아니다 |
먹을 때는 복숭아, 아플 때는 복사 | 자식 잃고 애끓는 부모는 없다 |
놀부도 오장육보 | 구렛나루가 난 남자는 없다 |
사람에게는 꽁지가 없다 | 차돌이 박힌 고기가 맛있다 |
콩깍지 속에는 콩이 없다(표준국어대사전 오류 사례 모음) |
갯벌’보다는 개펄이 더 살아 있다 | 임신부는 당연히 홀몸이 아니다 |
두 갑? 세 곱! | 오늘의 고주망태가 내일의 모주망태 |
햇빛은 눈부시고, 햇볕은 뜨겁고 | 하늘은 꾸물거리지 않는다 |
하늘만큼 큰 사랑만은 변하지 않으리 | 대장장이 아저씨가 요술쟁이 같다 |
채는 띄고, 째는 붙이고 | 꽃봉오리와 산봉우리 |
하늘 높이 날아오른 방패연의 꽁수 | 바치다, 받치다, 받히다, 밭치다

이런 말, 표준어일까? 아닐까? 129
까탈스러운 사람과는 연애하지 말라 | 뜨락에는 꽃이 피지 않는다 |
뱀은 또아리를 틀지 않는다 | 속담은 속담일 뿐 |
‘거시기 시방 식겁했어’가 사투리라고? | ‘먹을거리’와 먹거리는 싸움 중

한자를 알아야 우리말이 보인다 147
한자를 모르면 한글도 틀리기 십상 | 초생달은 뜨지 않는다 |
금슬 좋은 부부는 없다 | 승낙하도록 허락해 주세요 |
쑥맥은 숙맥이나 하는 말 | 십상팔구의 준말 십상 |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산수갑산 | 평양감사는 시켜줘도 못 한다 |
바람의 깨짐? | 홀홀單身? | 남자에게 재원을 쓰면 성희롱 |
미인대회에서는 공연을 하지 않는다 | 사사는 받는 게 아니라 하는 것 |
대통령은 사열을 받을 수 없다 | 전수는 하거나 주거나 |
학생은 학교에 접수할 수 없다 | 30에 이립하고, 50에 지천명하라 |
뇌졸증은 대중요법으로 못 고친다

버려야 할 일본말 찌꺼기 181
‘역할’은 쓰고, 기라성은 버리고 | 사쿠라는 일본에서만 피는 꽃 |
민비 시해는 역적의 말 | 그 밖에 버려야 할 일본말 찌꺼기 | 요이~ 땅! |
셋셋세 | 사바사바 | 쇼부 | 나가리 | 엥꼬, 만땅, 잇빠이 | 소라색, 곤색 |
삐까번쩍 | 스끼다시, 아나고, 요지

2부 말법을 알면 우리말이 쉬워진다

바른말을 쓰기 위해 꼭 알아야 할 우리말 문법 201
윗옷을 벗으니 웃통이 드러났다 | 수캐와 수고양이의 싸움 |
깨끗이 쓸고 꼼꼼히 닦자 | 돈에 급급하는 사람은 되지 말자 |
걸맞은 자리에 알맞은 사람이 되자 | “맞어 맞어”… 맞기는 뭐가 맞아! |
부끄러운 ‘자랑스런’| 세상에 ‘녹슬은 기찻길’은 없다 |
땀에 절은 유니폼도 없다 | ‘알다’는 앎, ‘살다’는 삶, 그러면 만들다는? |
정말 떼려야 뗄 수 없다 | 몸을 추슬르는 일은 부질없다 |
길다란 줄 뒤에는 서지 말라 | 양성은 양성끼리, 음성은 음성끼리, 그러나… | 일을 서둔 것은 서툴었기 때문이다 | 유성룡의 후손이 류원근이래 |
가슴이 패인 옷은 입지 말자 | 하늘은 개이지 않는다 |
살갗을 에고, 살갗이 에이는 | 설레이는 마음은 없다 | 곰팽이는 정말 싫어

3부 세상에서 가장 간단한 띄어쓰기, 외래어 표기
단박에 꿰뚫는 띄어쓰기 비법 275
한번 알아 두면 쉬운 외래어 표기 285

글을 마치며 294

더보기
저자 정보
엄민용
이 시대의 진정한 ‘우리말 달인’으로 일컬어지는 우리말 지킴이. 일간지 교열기자와 아나운서들의 모임인 한국어문교열기자협회의 부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표준국어대사전>, 중학교 교과서, 국립중앙박물관 전시실의 설명문 등에서 오류를 찾아내는 작업을 통해 그 공을 인정받아 한국어문상 대상(문화관광부 장관상)을 2차례 수상한 실력자다. 그리고 2008년과 2009년 연달아 출간한 <건방진 우리말 달인>, <더 건방진 우리말 달인>을 통해 어렵고 복잡하게만 느껴졌던 우리말도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음을 증명했다. 수많은 강의는 물론이고, 우달이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많은 독자들과 접할 기회가 있었던 그는 우리말 공부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최고의 처방전을 담은 ‘우리말 달인’ 시리즈의 완결판인 <나도 건방진 우리말 달인>을 집필했다. 그동안 우리말 공부가 어려웠던 것은 잘 사용하지 않는 단어를 두고 탁상공론을 펼치거나, 바뀐 <표준국어대사전>의 표준어가 적용되지 않거나, 과거의 케케묵은 인식에 기반해서 우격다짐식으로 설명하는 우리말 책들 때문이었다. 그는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표준어의 원리’를 설명했다. 비표준어였다가 표준어가 되거나, <표준국어대사전>에 오르지 못하다가 새롭게 오른 단어들까지, 원리를 바탕으로 이해하면 더 이상 우리말이 헷갈리지 않는다. 이 책이야말로 우리말 공부의 방향을 잡아 줄 신개념의 국어책이라 할 수 있다. 그는 한국기자협회가 발행하는 <기자통신>에 ‘엄민용 기자의 말글 산책’을 2년여 간 연재했으며, 경향신문(우리 말글 오솔길)과 굿데이신문(네티즌 글사랑) 등 일간지의 우리말 관련 고정란을 이끌었다. 최근에는 한겨레문화세터, 상상마당, 서울출판예비학교(sbic)에서 우리말 강의를 하고 있다. 우리말에서 궁금한 것이 있다면 우달이 블로그를 통해 언제든지 답변을 들을 수 있다. 우달이 블로그 http://blog.naver.com/udal2008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