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서머타임
사토 다카코 지음
노블마인
 펴냄
9,800 원
8,8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208쪽 | 2008-07-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세 젊은이의 다정하고 따뜻한 사계 이야기를 담은 소설. 특별한 여름을 함께 보낸 추억을 가슴 깊이 간직한 슌, 가나, 고이치의 풋풋한 사랑과 우정이 담긴 네 편의 연작소설로 이루어져 있다. 작가는 피아노와 자전거라는 소재를 통해 관계를 맺고 소통하는 세 소년소녀의 성장 과정을 섬세하게 그려낸다. [서머타임], [9월의 비] 등 재즈 선율과 함께 예쁜 수채화 퍼즐 조각을 맞춰놓은 것처럼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전한다. <BR> <BR> 고이치는 교통사고로 아버지와 왼쪽 팔을 잃었다. 피아니스트를 꿈꾸던 그에게 사고는 큰 시련이지만 그는 여기에 좌절하지 않는다. 가나와 슌은 연년생 남매로 가나가 누나이다. 이들의 만남은 여름방학 혼자 동네 수영장을 찾은 슌이 왼팔이 없는 고이치와 우연히 만나며 시작된다. 슌은 갑작스러운 소나기를 피하기 위해 고이치의 집에 갔다가 그가 오른손으로만 연주하는 [서머 타임]에 감동받게 된다. <BR> <BR> 슌의 누나 가나 역시 고이치에게 자전거를 가르치면서 난생처음 가슴이 설레이는 사랑을 느끼게 된다. 이처럼 세 주인공은 여름 한 계절을 함께 보낸 인연으로 연결되어 각자의 시점으로 서로의 이야기를 펼쳐나간다. 첫 번째 소설 ‘서머타임’은 슌의 시점에서 초등학교 5학년 여름, 교통사고로 왼팔을 잃은 고이치와의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6년만의 재회를 담고 있다. <BR> <BR> ‘5월의 꽃길’은 초등학교 1학년 가나의 시점에서 꽃이 만발하던 5월의 한순간을 그린다. ‘9월의 비’는 슌과 고이치가 만났던 시기에서 3년이 지난 뒤다. 고이치의 시점에서 그의 엄마와 남자친구와의 이야기를 담았다. ‘화이트 피아노’는 서머 타임에서 몇 개월이 지난 겨울 이야기다. 갑작스럽게 떠난 고이치의 편지를 받는 가나의 시점에서 진행된다. 그녀는 피아노 조율사 센다 군과의 만남을 통해 고이치를 좀 더 이해하게 된다.
더보기
목차

서머타임
5월의 꽃길
9월의 비
화이트 피아노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사토 다카코
1962년 도쿄에서 태어나 아오야마 가쿠인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했다. 1989년 『서머타임』으로 MOE동화대상을 받으며 데뷔했으며, 『이구아나가 귀찮은 날들』로 1998년에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일본아동문학자협회상을 받았다. 2007년에는『한순간 바람이 되어라』로 제28회 요시카와 에이지문학 신인상, 제4회 서점대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는『말해도 말해도』『노란 눈의 물고기』 『슬로모션』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이창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슌, 가나, 고이치의 아날로그적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