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문화와 예술에 관심이 많은 이들에게
유럽 문화의 역사를 한 눈에 알 수 있는 책

문화와 제국주의
에드워드 W. 사이드 지음
문예출판사
 펴냄
32,000 원
32,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문화
#이데올로기
#저항
#제국주의
782쪽 | 2005-05-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어려운책
상세 정보
권력의 잔인한 행위보다는 권력의 언어적 증후를, 권력의 원천보다는 권력의 과정과 전략을, 권력의 도덕성보다는 지적인 방법과 언명의 기술을 분석하고자 한 책이다. 과거와 현재의 제국주의 경험을 고스란히 지니고 있는 우리에게 당면한 문화 비판적 전략이 무엇인지를 묻고 있다. <BR> <BR> 저자는 제국주의의 제도적, 정치적, 경제적 작용들이 문화의 힘 없이 유지될 수 없다는 전제에서 출발한다. 이런 종류의 도덕적 힘을 제공하는 것이 문화이며, 문화야말로 일종의 '이데올로기적 평정'(ideological pacification)을 성취한다는 것이다. 책은 크게 두 가지의 주제 의식하에 진행된다.<BR> <BR> 첫째는 제국의 확립과 착취를 정당화하고 강화하기 위해 발전해온 '제국주의 문화의 일반적이고 전세계적인 패턴'을 규명하는 작업('제국주의와 문화', 제1-2장)이며, 둘째는 이에 대한 대항으로서 '제국에 대항하는 저항의 역사적 경험'('제국주의에 저항한 문화', 제3-4장)을 분석하는 것이다. <BR> <BR> 책은 어떤 특정한 학문이나 예술 등의 전문 분야가 아니라, 모든 학문과 예술을 다루고 있다. 저자 특유의 박식함과 해박함으로 서술되는 범세계적인, 범세계사적인 논의는 압도적이지만, 그럼에도 책의 논지는 간단하다. 요컨대 우리가 아는 서양 문화란 대체로 제국주의적인 것이라는 비판이 그것이다.<BR> <BR> 조셉 콘래드의 <암흑의 핵심>, 제인 오스틴이나 키플링의 소설, 카뮈의 <이방인>은 물론 심지어 베르디의 오페라까지 제국주의적 속성을 지니고 있다고 밀하며, 제국주의적 문화에서 벗어나 참된 인간 해방의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저자는, 유럽 문화의 제국주의적 작용과 식민지 사회들의 저항 작용을 모두 검토한 후 제국주의 문화와 저항적인 대항담론이 겹쳐 있고, 이 상호작용 속에서 저항 이론의 단초를 발견해야 한다고 결론 짓는다.
더보기
목차

옮긴이 머리말
서문

제1장 겹치는 영토, 뒤섞이는 역사
1. 제국, 지리, 문화
2. 과거의 이미지, 순수한 것과 불순한 것
3. <암흑의 핵심>에 나타나는 두 가지 비전
4. 괴리된 경험들
5. 제국을 세속적 해석과 연결시키기

제2장 강화된 비전
1. 이야기와 사회 공간
2. 제인 오스틴과 제국
3. 제국의 문화적 통합
4. 제국의 작용 : 베르디의 '아이다'
5. 제국주의의 즐거움
6. 통제된 원주민
7. 카뮈의 제국주의 경험
8. 모더니즘에 관한 주석

제3장 저항과 대립
1. 두 개의 진영이 있다
2. 저항 문화의 주제들
3. 예이츠와 반식민지화
4. 거슬러 오르는 여행과 저항의 대두
5. 협력, 독립 그리고 해방

제4장 지배로부터 해방된 미래
1. 미국의 우세 : 공적 영역의 투쟁
2. 전통성과 권위에의 도전
3, 운동과 이주

옮긴이 해설
인명 해설
개념 해설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에드워드 W. 사이드
1935년 팔레스타인의 예루살렘에서 태어났다. 이스라엘의 건국과 함께 이집트 카이로로 이주했다. 1950년대 말에 미국으로 건너가 프린스턴 대학교를 졸업하고 하버드 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컬럼비아 대학교 영문학, 비교문학 교수와 하버드 대학교 비교문학 객원교수로 지내며 이론가, 문학비평가로 활동했다. 서구인들이 말하는 동양의 이미지가 서구의 편견과 왜곡에서 비롯된 허상임을 체계적으로 비판한 『오리엔탈리즘』을 1978년 출간하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그밖에『문화와 제국주의』를 비롯해 『팔레스타인 문제』『지식인의 표상』『저항의 인문학』등 여러 저술을 남겼다. 1994년부터 백혈병으로 투병생활을 하던 중 2003년 9월 24일 뉴욕에서 생을 마감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