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일본제국 vs. 자이니치 (대결의 역사 1945~2015)
이범준 지음
북콤마
 펴냄
18,000 원
16,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4쪽 | 2015-07-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아직 끝나지 않은 식민지, 자이니치 70년(1945~2015년)을 다룬 자이니치 현대사를 이야기 하는 책. 세계적으로 현지에 100년 가까이 살면서 국적을 유지하는 재외동포는 자이니치뿐이다. 이는 식민지 이후 일본 사회의 문제다. 일본 사회가 70년 넘게 자국 영토에서 살아온 자이니치를 정식 사회 구성원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지금도 마치 ‘어제 나리타공항에 내린 외국인’처럼 대하는 차별과 냉대의 역사를 말한다. 그런 의미에서 자이니치는 아직 끝나지 않은 식민지에서 살고 있다.<BR> <BR> 저자는 내셔널리즘의 바닥에서 고통받아온 자이니치를 쓰기 위해 3년간 기획, 제작했다. 일본 현지에서 410일을 취재했다. 역사적인 성격을 고려해 녹음으로 남긴 인터뷰는 83시간 32분 46초, 촬영한 사진은 6240장이다.<BR>
더보기
목차

서울
일본의 한국인
_그리워 헤매던 긴긴 날의 꿈
_나는 일본 사람이 아니다

조선적
_멸망한 왕조의 생존자
_이중 지위의 무국적자

네이션
_헛된 고백은 울음이 되고
_너는 왜 다르냐는 물음

본명과 통명
_한 사람, 두 이름
_허락되지 않는 이름들

배타적 언어
_말의 감옥
_와타시와 자이니치데스

평양
자이니치 대이주
_국경의 긴 터널
_10만의 선택

경제적 살인
_가리워진 나의 길
_진짜 자본주의는 묻지 않는다

헤이트 스피치
_인종차별철폐조약
_당신의 적은 내가 아니다

조선학교
_조선학교, 민족학교, 우리학교
_김일성 초상화가 있는 그 학교

오키나와
_류큐의 여름
_섬, 외롭지 않은

도쿄
조선총련
_원수들의 앞잡이
_공화국의 두리에 총집결

재일민단
_김대중을 사형하라
_적대적 공생 관계

재외국민
_낯선 권리
_사랑하기에 버려야만

여행증명서
_그대 다시는 고향에 가지 못하리
_스파이라는 상상

2급 시민
_일본 사람 아닌 일본 국민
_민주주의는 자기 지배다

더보기
저자 정보
이범준
논픽션 작가. 1973년 서울 출생. 2009년 ≪헌법재판소, 한국현대사를 말하다≫로 데뷔. 정종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장, 이즈미 도쿠지 일본 최고재판소 재판관의 추천으로 일본에 번역 출판. 광복 70주년 기획으로 일본에 머무르며 ≪일본제국 vs. 자이니치≫를 3년간 취재.집필. 성균관대 국어국문학과, 한국방송통신대 일본학과, 성균관대 대학원 법학과. 일본국제교류기금 펠로. 일본 변호사법인 오르비스 객원 연구원. 법조언론인클럽 올해의 법조기자상 등. 그리고 마라토너.
더보기
남긴 글 1
서민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우리 사회의 자이니치들에게 우리는...다른가?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