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그림과 눈물 (그림 앞에서 울어본 행복한 사람들의 이야기)

제임스 엘킨스 지음 | 아트북스 펴냄

언제든 터져 나올 수 있는 눈물을 간직한 이들에게
그림 앞에서 울고 난 뒤의 묘한 행복을 이야기하는 책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0명

17,000원 10% 15,300원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 답답할 때 , 힘들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감정 #미술 #미술관
408 | 2007.12.19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그림이 우리를 어떻게 강렬하고 예기치 못하게, 심지어 눈물을 흘릴 지경으로 동요시키는지에 관해 다룬 책이다. 미술사학자 제임스 엘킨스가 그림 앞에서 울어본 사람들의 사연을 수집해 그들의 심리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그림이 사람의 마음을 어떻게 움직이는지 살피고, '눈물이 말라 버린' 우리 시대의 그림에 대한 인식과 감상 태도를 점검했다.<BR> <BR> 책은 '왜 우리는 그림 앞에서 울지 않는가?', 그리고 '운다면 그것은 왜 잘못된 일처럼 보이는가?' 하는 질문에서 출발한다. 소설을 읽거나 영화를 보거나 음악을 들으며 우는 일은 쉽게 받아들여지지만, 그림 앞에서 우는 것은 뭔가 미심쩍은 눈초리를 받게 된다는 것이다.<BR> <BR> 저자는 그런 태도가 과연 정당한 것인지 의아해했고, 그 답을 찾기 위해 '그림을 보며 운 경험이 있는' 사람들에게 경험담을 적어 보내달라는 신문광고를 내고, 지인들과 미술사학자들에게 편지를 보냈다. 그리하여 받은 답장들을 정리해, 그림 앞에서 울게 되는 현상들을 유형별로 정리.분석하고, '그림 앞에서의 울음'이라는 현상이 역사적으로 어떻게 나타나고 받아들여졌는지 검토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