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언제든 터져 나올 수 있는 눈물을 간직한 이들에게
그림 앞에서 울고 난 뒤의 묘한 행복을 이야기하는 책

그림과 눈물 (그림 앞에서 울어본 행복한 사람들의 이야기)
제임스 엘킨스 지음
아트북스
 펴냄
17,000 원
15,3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감동
#감정
#미술
#미술관
408쪽 | 2007-12-19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그림이 우리를 어떻게 강렬하고 예기치 못하게, 심지어 눈물을 흘릴 지경으로 동요시키는지에 관해 다룬 책이다. 미술사학자 제임스 엘킨스가 그림 앞에서 울어본 사람들의 사연을 수집해 그들의 심리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그림이 사람의 마음을 어떻게 움직이는지 살피고, '눈물이 말라 버린' 우리 시대의 그림에 대한 인식과 감상 태도를 점검했다.<BR> <BR> 책은 '왜 우리는 그림 앞에서 울지 않는가?', 그리고 '운다면 그것은 왜 잘못된 일처럼 보이는가?' 하는 질문에서 출발한다. 소설을 읽거나 영화를 보거나 음악을 들으며 우는 일은 쉽게 받아들여지지만, 그림 앞에서 우는 것은 뭔가 미심쩍은 눈초리를 받게 된다는 것이다.<BR> <BR> 저자는 그런 태도가 과연 정당한 것인지 의아해했고, 그 답을 찾기 위해 '그림을 보며 운 경험이 있는' 사람들에게 경험담을 적어 보내달라는 신문광고를 내고, 지인들과 미술사학자들에게 편지를 보냈다. 그리하여 받은 답장들을 정리해, 그림 앞에서 울게 되는 현상들을 유형별로 정리.분석하고, '그림 앞에서의 울음'이라는 현상이 역사적으로 어떻게 나타나고 받아들여졌는지 검토한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는 글 : 눈물이 말라버린 시대의 그림에 대하여

제1장 단지 색깔 때문에 울다
습기 찬 예배당을 방문하다
고백의 책
로스코에 대한 난감한 평판
로스코에 관한 이론이 성립하지 않는 이유

제2장 아무도 이해할 수 없는 울음
리뉴 공
악어의 눈물, 비버의 눈물, 존 배리모어의 눈물
그녀에게는 팔이 없었지만, 키는 정말 컸어요
꿈속에서 날아다니는 법
아름다움에 관한 간략한 이론
1942년 프랑스
눈물, 신뢰할 수 없는, 그러나 유일한 목격자

제3장 색채의 파도에 휩쓸려 울다
병원을 찾아가다
스탕달 신드롬
프란츠는 허상을 본 것일까?
안티-스탕달 신드롬

제4장 번개에 맞아 울다
또 하나의 침실 이야기
그림을 오해하다
웃어라, 세상이 너와 함께 웃을 것이다
눈물의 일기예보
보스턴의 폭풍우
그림의 세계 속으로 여행하기

제5장 푸른 잎에 울다
기억은 왜 흐려지나
기적을 그리는 방법
아시시와 이타카
미술사라는 독약의 샘

제6장 눈물이 말라버린 상아탑
배움은 감정을 죽이는가?
내가 이 책을 쓰지 말았어야 하는 이유
냉철한 학자들의 편지
절제가들
미술사학의 냉소적 이론
관목울타리를 이해하는 방법

제7장 죽은 새를 위한 거짓 눈물
그뢰즈의 아첨꾼 팬클럽
디드로의 눈물 짜내는 음탕한 이야기
우리는 어떻게 18세기를 잃어버렸나
18세기의 유행, 울음
눈물 길들이는 법
얼음처럼 차가운 눈물의 수사학

제8장 흘러가는 시간 때문에 울다
시간의 마디가 어긋날 때
결빙된 시간
그림의 고장 난 시계태엽장치
소설과 영화에 울다
천사의 눈물
다른 예술 장르 속의 ‘그림들’

제9장 우는 성모를 보며 울다
회개의 눈물
내밀한 헌신의 이미지들
시카고의 기도용 성상
냉철한 르네상스에 관한 주석
울음의 간략한 역사
학구적 문화의 초상

제10장 신을 향해 울다
사람들을 피 흘리게 하는 그림들
그림에 주먹질을 당하다
벼락 맞음의 역사
신을 언급하지 않으려는 노력
교회에서 울다
기적적인 나치 폭포
은총
더욱 기이한 단어들

제11장 외로운 산에서 흐느껴 울다
심연 속으로
타마라의 고백
큐레이터의 관점
베를린의 그림 한 점
비구름
타마라의 두 번째 만남
떠돌음, 그리고 죽음부재와 존재
환영으로서의 종교

제12장 텅 빈 믿음의 바다에서 울다
낭만적인 감정의 종말
20세기 회화에 대한 두 가지 견해
부재

나오는 글 : 그림을 보고, 가능하다면 감동까지 받는 법
부록 : 32통의 편지
옮긴이의 말 : '갑옷'을 벗고, 당신에게 가는 길

더보기
저자 정보
제임스 엘킨스
뉴욕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학부에서 영문하고가 미술사를 전공했다. 시카고 대학에서 회화로 석사학위를 받았고, 전공을 바꿔 같은 대학에서 미술사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에서 미술사를 가르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과연 그것이 미술사일까>, <학교 안의 미술 학교 밖의 미술>, <그림과 눈물>, <회화란 무엇인가>, <당신의 눈을 사용하는 법>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