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고흐 고갱 그리고 옐로 하우스 (아를에서 보낸 60일)

마틴 게이퍼드 지음 | 안그라픽스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8,000원 10% 16,200원
432 | 2007.11.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빈센트 반 고흐와 폴 고갱, 뛰어난 재능으로 미술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두 화가는 1888년 프랑스의 프로방스 시골 마을 아를에서 공동 작업실을 꾸렸다. 그곳이 바로 고흐의 그림으로 유명한 옐로하우스이다. 예술사상 가장 유명한 동거 중 하나로 꼽히는, 고흐과 고갱이 함께한 60일간의 일상을 섬세하게 복원했다.<BR> <BR> 그 누구에도 뒤지지 않을 만큼 자기 개성이 뚜렷했던 두 화가가 어떻게 그림을 그리고 서로 아이디어를 나누었는지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책이다. 고흐와 고갱이 직접 쓴 글과 편지, 주변인물이 남긴 기록을 토대로, 그들의 내면세계를 충실히 담아낸 것.<BR> <BR> 새로운 그림 재료를 실험하고 서로의 그림을 논평하는 작업 이야기뿐 아니라, 그들을 둘러싼 주변 환경과 사람들, 음식을 요리하고 옷을 입는 등의 일상생활까지 구체적으로 기록되어 있다. 아를의 들판과 카페 주인 지누, 우편배달부 룰랭의 가족 등 작품 속 대상들을 확인하는 재미, 그리고 모네, 드가, 쇠라 등 동시대 화가들과 가족, 연인과의 관계를 엿볼 수 있는 흥미로운 대목도 많다.<BR> <BR> * 이 책을 원작으로 한 TV 단막극이 영국에서 제작됐고, 이 드라마는 '정열과 고독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라는 제목으로 국내에서 방영되기도 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