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기도에도 튜닝이 필요하다

박광리 지음 | 생명의말씀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0,000원 10% 9,000원
192 | 2015.4.22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오케스트라 연주자들은 정확한 음정으로 연주하기 위해서 연주전에 반드시 자기 악기를 절대음에 맞춘다. 이 작업을 ‘튜닝’이라고 부른다. 악기는 저마다 고유한 소리가 있다. 하지만 소리를 내는 것만으로 악기의 역할을 다할 수는 없다. 소리가 크다고 되는 것도 아니다. 정확한 음정으로 주변 악기와 조화될 때 비로소 악기의 고유한 소리가 감동적으로 전달될 수 있다. 그런 면에서 기도에도 튜닝이 필요하다.<BR> <BR> 단순히 목회자의 입장에서 쓴 또 다른 한 편의 설교가 아니라, 함께 기도의 자리에 앉아 있는 옆 자리 기도 친구가 해 주는 위로이자 격려다. 열심보다 중요한 것은 제대로 기도하는 것이다. 큰 소리로 기도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마음으로 드리는 기도다. 그는 ‘하나님께 구하려고 하지 말고 하나님을 구하라’고 말한다. <BR> <BR> 기도는 대부분의 기독교인에게 쉽고도 어려운 문제다. 기도의 본질을 다루면 기도의 실천이 약해지고, 기도의 실천을 강조하다 보면 올바른 기도의 태도를 잃어버릴 수 있다. 그만큼 균형을 잡기가 힘들다. 본서는 기도에 대해 흔히 갖기 쉬운 잘못된 이해를 바로잡고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