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기도에도 튜닝이 필요하다
박광리 지음
생명의말씀사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92쪽 | 2015-04-22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오케스트라 연주자들은 정확한 음정으로 연주하기 위해서 연주전에 반드시 자기 악기를 절대음에 맞춘다. 이 작업을 ‘튜닝’이라고 부른다. 악기는 저마다 고유한 소리가 있다. 하지만 소리를 내는 것만으로 악기의 역할을 다할 수는 없다. 소리가 크다고 되는 것도 아니다. 정확한 음정으로 주변 악기와 조화될 때 비로소 악기의 고유한 소리가 감동적으로 전달될 수 있다. 그런 면에서 기도에도 튜닝이 필요하다.<BR> <BR> 단순히 목회자의 입장에서 쓴 또 다른 한 편의 설교가 아니라, 함께 기도의 자리에 앉아 있는 옆 자리 기도 친구가 해 주는 위로이자 격려다. 열심보다 중요한 것은 제대로 기도하는 것이다. 큰 소리로 기도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마음으로 드리는 기도다. 그는 ‘하나님께 구하려고 하지 말고 하나님을 구하라’고 말한다. <BR> <BR> 기도는 대부분의 기독교인에게 쉽고도 어려운 문제다. 기도의 본질을 다루면 기도의 실천이 약해지고, 기도의 실천을 강조하다 보면 올바른 기도의 태도를 잃어버릴 수 있다. 그만큼 균형을 잡기가 힘들다. 본서는 기도에 대해 흔히 갖기 쉬운 잘못된 이해를 바로잡고 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내 기도, 이대로 괜찮은가?

1장 기도응답이라는 덫에서 빠져 나와라
하나님은 다 아신다 / 우리는 모르는 것이 너무 많다 / 하나님이 결론 내리시게 하라 / 응답이란 무엇인가? / 기도 제목이 우상이 될 수 있다 / 하나님의 진짜 속마음 / 우리의 기도는 무능력하다

2장 억지로 큰 소리로 기도하려고 하지 마라
큰 소리로 기도해야 하는가? / 대표 기도를 잘해야 하는가? / 방언으로 기도해야 하는가? / 부르짖음은 자연스러운 것이다 / 부르짖을 때의 기도 1. 위기를 만난 공동체 / 부르짖을 때의 기도 2. 위기를 만난 개인 / 진짜 부르짖음을 회복하라

3장 기도를 멈추는 것은 죄다
왜 나에게 이런 일이? / 약할 때 강함이 되시는 하나님 / 부르짖기 싫어하는 이스라엘 / 부르짖음이 사라지면 나타나는 우상 / 기도를 쉬는 죄 / 내 마음을 시험하라

4장 기도는 지속적인 관계맺기다
내 기도는 충분한가? / 하나님, 저 바쁜 것 아시잖아요? / 기도는 내 인생에 쓸모가 있는가? / 하나님은 효율을 원하지 않으신다 / 기도는 지속적인 관계 맺기다

5장 열심보다 중요한 것은 제대로 하는 것이다
기도는 될 때까지 밀어붙이는 것이 아니다 / 하나님께 기도할 때는 강청해야 된다? / 제대로 하는 기도 1. 좋으신 하나님께 완전히 맡기라 / 하나님께 기도할 때는 끝까지 매달려야 한다? / 제대로 하는 기도 2. 믿음의 삶을 살며 기도하라 / 기도는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일상적인 것이다

6장 하나님의 창고는 욕심으로 열리지 않는다
하나님이 듣지 않으시는 기도가 있다 / 내가 정욕적인가? / 필요의 결핍 vs 원함의 결핍 / 만나와 메추라기 사이에서 / 하나님의 창고를 여는 내려놓음의 기도

7장 삶이 기도가 되게 하라
기도하고 실족하는 사람들 / 먹을 것을 포기하면서까지 드리는 기도 / 나의 삶을 지켜보시는 하나님 / 기도 따로, 삶 따로? / 삶이 기도가 되게 하라

8장 장애물은 반드시 하나님께 맡겨라
하나님이 반드시 필요한 인생 / 잘못된 결정 / 거인은 내가 상대하는 존재가 아니다 / 하나님께 맡기면 시각이 바뀐다 / 수동적 기도도 배워야 한다

9장 인내가 주는 해피엔딩을 맛보라
문제투성이 인생 / 인내가 필요한 인생 / 분명한 소망 안에서의 인내 / 끝까지 인내하도록 기도하라 / 인내가 주는 열매

10장 하나님은 우리의 전부가 되신다
하나님은 어디서나 빛나고 계신다 / 하나님의 아름다운 피조물, 인간 / 모든 것을 허용하신 하나님 / 내면에 심어 놓으신 하나님을 향한 갈망 / 기도, 하나님의 또 다른 배려 / 예배하는 삶으로 만족하지 못하는 인생 / 기도의 진정한 목적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박광리
분당우리교회 찬양과 기도회 담당 목사. 의료 정보학을 가르치는 교수였으며, 수년간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교회 중 하나인 분당우리교회 수요기도회와 금요기도회를 인도하고 있다. 이 책은 그가 기도회를 인도해 오면서, 기도의 무게에 힘들어하는 수많은 교인들을 접하면서 갖게 된, 수많은 고민들의 흔적들이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은 기도에 대한 그의 자기 고백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기도회 현장에서 경험하게 된, 다급하고 갈급한 눈물의 기도들을 그는 결코 잊을 수 없다. 하지만 그는 성급하게 그들을 위로하려고 들지 않는다. 오히려 다급하고 갈급한 상황 속에서도 어떻게 기도해야 할지를 냉정하면서도 뜨거운 심정으로 조언하고 있다. 그런 그의 차갑고 냉정한 조언들이 야속하게 들리지 않는 것은, 그것이 우리를 지속적으로 기도의 자리에 남아 있게 하는 충직한 조언들이기 때문이다. 이 책은 단순히 목회자의 입장에서 쓴 또 다른 한 편의 설교가 아니라, 함께 기도의 자리에 앉아 있는 옆 자리 기도 친구가 해 주는 위로이자 격려다. 열심보다 중요한 것은 제대로 기도하는 것이다. 큰 소리로 기도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마음으로 드리는 기도다. 그는 ‘하나님께 구하려고 하지 말고 하나님을 구하라’고 말한다. 특히 찬양사역자답게 그가 인도하는 기도회는 말씀과 찬양과 기도가 잘 어우러지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저서로는 『찬양을 온몸에 새겨라』, 『깨끗한 찬양』(생명의말씀사)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