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트랙과 들판의 별 (황병승 시집)

황병승 지음 | 문학과지성사 펴냄

트랙과 들판의 별 (황병승 시집)

나의 별점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8명

8,000원 10% 7,200원
212 | 2007.9.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5년 단 한 권의 시집으로 한국 시단을 뜨겁게 달군 황병승 시인. 그가 <여장남자 시코쿠> 이후 2년 만에 두 번째 시집을 발표했다. 전작에서 황병승이 선보인 새로운 코드는 '규범 문법을 벗어난 기표의 유희 속에 뒤죽박죽 얽히는 비극'이라 명명되었다. '두 번째'라는 것은 더 이상 '새롭다'는 단순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법. 황병승을 이야기할 더 적절한 표현이 있어야 할 때이다.<BR> <BR> 문학평론가 신형철의 말을 빌리자면, <여장남자 시코쿠>의 출간은 '괴물 신인의 괴팍한 등장'이었다. "매력적인 정체 불명의 캐릭터들이 만들어내는 이야기들, 이해되기 이전에 먼저 빨아들이는 수사들, 비문(非文)의 근처에서 아슬아슬하게 씌어지는 문장들, 격렬한 분노와 황량한 슬픔이 뒤엉켜 있는 정서들"을 쏟아내었던 황병승의 첫 시집이 나타나 단순에 기념비가 되었다는 것이다.<BR> <BR> 문학평론가 이광호는 황병승의 두 번째 시집 <트랙과 들판의 별>의 해설을 이렇게 시작한다. "황병승은 동시대 한국 시의 뇌관이다." 그리고 그 뇌관의 특성을 해설의 마지막 부분에서 밝힌다. "한국 현대시의 진정성에 대한 이념과 그 지루한 표준성을 날려버릴 강력한 뇌관."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