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트랙과 들판의 별 (황병승 시집)
황병승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8,000 원
7,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12쪽 | 2007-09-0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5년 단 한 권의 시집으로 한국 시단을 뜨겁게 달군 황병승 시인. 그가 <여장남자 시코쿠> 이후 2년 만에 두 번째 시집을 발표했다. 전작에서 황병승이 선보인 새로운 코드는 '규범 문법을 벗어난 기표의 유희 속에 뒤죽박죽 얽히는 비극'이라 명명되었다. '두 번째'라는 것은 더 이상 '새롭다'는 단순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법. 황병승을 이야기할 더 적절한 표현이 있어야 할 때이다.<BR> <BR> 문학평론가 신형철의 말을 빌리자면, <여장남자 시코쿠>의 출간은 '괴물 신인의 괴팍한 등장'이었다. "매력적인 정체 불명의 캐릭터들이 만들어내는 이야기들, 이해되기 이전에 먼저 빨아들이는 수사들, 비문(非文)의 근처에서 아슬아슬하게 씌어지는 문장들, 격렬한 분노와 황량한 슬픔이 뒤엉켜 있는 정서들"을 쏟아내었던 황병승의 첫 시집이 나타나 단순에 기념비가 되었다는 것이다.<BR> <BR> 문학평론가 이광호는 황병승의 두 번째 시집 <트랙과 들판의 별>의 해설을 이렇게 시작한다. "황병승은 동시대 한국 시의 뇌관이다." 그리고 그 뇌관의 특성을 해설의 마지막 부분에서 밝힌다. "한국 현대시의 진정성에 대한 이념과 그 지루한 표준성을 날려버릴 강력한 뇌관."
더보기
목차

시인의 말

제1부
첨에 관한 아홉소ihopeso 씨(氏)의 에세이
내 이름은 빨강 마리오는 여름
그녀의 얼굴은 싸움터이다
눈보라 속을 날아서(상)
눈보라 속을 날아서(하)
멜랑콜리호두파이
같이 과자 먹었지
그리고 계속되ㅡㄴ 밤
마음으로만 굿바이
물고기의 노래
동물은 열두 가지
헬싱키
어린이날기념좌절어린이독주회
엽차의 시간
멀고 춥고 무섭다
아빠
썸 비치some bitch들의 노래
칙쇼(畜生)의 봄
트랙과 들판의 별

제2부
춤추는 언니들, 추는 수밖에
회전목마가 돌아간다 Sick Fuck Sick Fuck
사산(死産)된 두 마음
모모
게이 찰스 존재
웨이트리스
곰뱀매거진18호
9 갈고리 잭
조금만 더
코코로지CocoRosie의 유령
이 저녁의 모든 것은 어긋났고 우리들은 그 모든 것의 멤버
저녁의 양(羊)과 올 더 세임all the same
미러볼
뽀삐
섬망의 서머summer
배우는 울고 마차는 굴러 간다
고양이와 자라는 소년
문친킨
부카케bukake, 춤의 밤
스위트피
잔디는 더 파래지려고 한다

해설 - 숭고한 뒤죽박죽 캠프 / 이광호

더보기
저자 정보
황병승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03년 《파라21》에 「주치의 h」 외 5편의 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여장남자 시코쿠』, 『트랙과 들판의 별』, 『육체쇼와 전집』이 있다. 박인환문학상, 미당문학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