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랑예찬
알랭 바디우 지음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사랑
#예술
#정치
#진리
166쪽 | 2010-12-14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프런티어21’ 시리즈. 프랑스 철학자 알랭 바디우의 사랑에 관한 담론. 그가 말하는 사랑은 다름 아닌 성애, 즉 남녀 간의 사랑이다. 이 테마는 전통 철학에서는 드물게 등장하는데, 바디우는 이 남녀 간의 사랑이 진리를 생산하는 절차라고 단언한다. 그는 사랑에 대해 지극히 냉정한 성찰을 수행하며, 그것이 성차(性差)에 대한 진리를 생산한다고 주장한다. 진정한 사랑이 실종된 이 시대에 바디우는 새삼스럽게 이 주제를 심도 있게 논의하고 있다. 바디우 스스로 말하고 있듯이 ‘사랑한다는 것’은 “온갖 고독을 넘어 세계로부터 존재에 생명력을 불어넣을 수 모든 것과 더불어 포획되는 것”이기 때문이다.<BR>
더보기
목차

소개의 말 7
1. 위협받는 사랑 13
2. 철학자들과 사랑 21
3. 사랑의 구축 37
4. 사랑의 진리 49
5. 사랑과 정치 63
6. 사랑과 예술 85
7. 결론 103
인용된 작품들 115
옮긴이의 말 117
해제: 바디우의 철학과 오늘날의 사랑(서용순) 137

더보기
저자 정보
알랭 바디우
모로코의 라바(Rabat)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레지스탕스 활동을 한 사회주의자였고,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툴루즈 시장을 지내기도 했다. 바디우는 프랑스 파리고등사범학교 출신으로 젊은 시절에는 사르트르주의자였고, 이후 알튀세르의 작업에 참여해 1968년 과학자를 위한 철학 강의에서 ‘모델의 개념’이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하기도 했다. 그러다 68년 5월 혁명 이후 확고한 마오주의 노선을 취하며 알튀세르와 결별했고, 1970년대 내내 마오주의 운동에 투신했다. 하지만 이후 프랑스에서 마오주의 운동이 쇠락하자 다른 정치적·철학적 대안을 찾고자 노력한다. 1988년 『존재와 사건』을 출판해 철학의 새로운 가능성을 타진하고 그 틀 안에서 새로운 정치적 전망을 연 그는, 왕성한 집필 활동을 하며 새로운 ‘진리철학’을 확립했다. 뿐만 아니라 2000년 이후 중요한 정치적 사안에 개입해 신자유주의 정치를 신랄하게 비판하는 한편, 실뱅 라자뤼스, 나타샤 미셸 등과 함께 1985년 ‘정치 조직’(L’Organisation politique)을 설립하는 등, ‘당 없는 정치’라는 슬로건으로 의회민주주의에 대한 가장 근본적인 비판을 수행하고 있다. 이러한 정치적 개입은 『정황들』 연작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파리8대학 교수로 재직했고, 1999년부터 파리고등사범학교 교수로 활동했으며, 2002년에는 고등사범학교 부설 프랑스현대철학연구소를 창설했다. 현재는 스위스 자스페(Saas-Fee)에 위치한 유럽 대학원(European Graduate School, EGS)의 르네 데카르트 석좌 교수로 있다. 지은 책으로 『철학을 위한 선언』, 『수와 수들』, 『조건들』, 『윤리학』, 『사도 바울』, 『세기』, 『세계의 논리』, 『사랑 예찬』, 『플라톤의 국가』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밍구리밍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사랑에대한 짧은 고찰 흔하다면 흔하지만 가장 특별한 말 "사랑"이라는 이름을 두고 벌이는 짧은 고찰. 피하려해도 지극히 필연적이며, 마주하려해도 절대적으로 우연에 의지하는 "만남"을 통해 이뤄지는 사건들. 너무나도 뻔한 사랑에 다시 한 번 마음을 기대보는 시간, 알랭 바디우의 사랑 예찬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