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조선이 버린 여인들 (실록이 말하지 않은 이야기)
손경희 지음
글항아리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52쪽 | 2008-01-1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조선시대 테마사 중 여성 인물 이야기류에 해당하는 책. 조선왕조실록 세종~성종 연간(조선전기)의 기록에 등장하는 33명의 하층민 여성들이 연루된 사건과 그들의 삶을 재구성했다. 한 인물에 한 장을 할애해 총 33장으로 이뤄져 있으며 장의 중간 중간 당시의 시대상을 예리하게 짚어내는 <깊이읽기> 8꼭지를 삽입했다.<BR> <BR> 조선시대 여성사와 관련된 책들은 대개 왕비와 후궁을 다루는 ‘왕실 엿보기’와 일탈적 삶의 표상으로 분류되는 ‘기생 이야기’로 양분되는 양상을 보인다. 이런 두 흐름 뒤에 신사임당이나 허난설헌 같은 현모양처 이야기들이 뒤따른다. 이런 책들의 공통점은 사회의 상층부에 위치한, 관련 기록이 풍부한 여성들을 다뤘다는 점이다.<BR> <BR> 반면 사회의 밑바닥에서 힘들게 살아간 여성들에 대한 책은 흔치 않다. 계집종, 천첩, 무녀, 비구니 등으로 나뉘는 하층민 여성들의 일반적인 삶의 형태를 우리가 모르지는 않지만 그들 개개인이 사회와 갈등하고 타협하면서 살아가는 내밀한 개인사에 대한 지식은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지은이 손경희는 이 책에서 과감하게 하층민 개개인에게 초점을 맞추어 조선이 버린 여인들의 삶을, 주류에 의해 배제된 소수의 잔재를 되살려내고 있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 조선왕조실록과의 만남

1 판관에게 강간당한 사노비 무심 15
2 비단 사기꾼 일당에게 살해된 백이 23
3 꿈에 남자를 봤다는 이유로 살해당한 고읍지 32
깊이읽기 - 조선의 형벌 제도와 노비
노비는 움직이기만 해도 잡아넣었다 46

4 상중에 아이를 낳은 옥루아 52
5 배다른 남매를 결혼시키려 한 소근 60
6 홍행, 꽃의 고단함이 여기에 있다 68
깊이읽기 - 기생들의 남성관과 현실 인식
“돈 많은 남자가 으뜸이라” 80

7 여장 남자를 사랑한 비구니 중비 84
8 두 남자 사이에서 억울하게 죽은 근비 93
9 다섯 번 버림받은 아름다운 연경비 103
깊이읽기 - 관아를 이탈한 기생들
도망간 기생을 어떻게 붙잡을 것인가 112

10 아들에게 죽임을 당한 아강지 116
11 세 명의 왕자에게 사랑받은 초요갱 123
12 아들의 아비를 밝혀야만 했던 재춘 131
13 음흉한 중의 아이를 밴 과부 연비 138
깊이읽기 - 여성에 대한 봉쇄는 어떻게 이뤄졌는가
남성의 집단 이기주의와 성리학적 윤리 146

14 재산 다툼에서 매 맞아 죽은 서가이 152
15 아들에게 청부살인을 시킨 흔비 160
16 간부를 보호하고 능지처참 당한 정인 170
17 첩의 몸으로 궁녀가 되려 했던 각신 179
18 두 재상이 목숨 걸고 다퉜던 철비 187
19 두 남자와 동시에 간통한 동백 195
20 판서의 비호를 받은 무녀 진주 202
21 남편을 조롱하고 본처를 학대한 첩 경비 211
깊이읽기 - 강상 윤리란 무엇인가
신분질서 확립 위한 건국 엘리트들의 고뇌 216

22 난봉꾼의 첩으로 살아야 했던 소근소사 222
23 주지와 주지의 간통, 비구니 해민 228
24 아들에게 간통 현장을 들켜버린 강덕 238
25 호적에 종으로 올려진 첩의 딸 사덕 247
26 아내의 계집종에서 남편의 첩이 된 약비 256
깊이읽기 - 조선 양반들의 은밀한 뒷거래
선물 받아 일가친척에 첩까지 먹고살아 262

27 공주의 남편에게 강간당한 가섭 266
28 집을 빼앗으려는 남편을 고소한 경이 274
깊이읽기 - 양반들의 노비 재산 침탈 실태
지방관의 보호 아래 빼앗고 되팔아 차익 챙겨 284

29 본처의 학대로 살해당할 뻔한 덕금 290
30 아들과 아버지가 함께 간통한 여인 파독 297
31 태자를 폐위시킨 미모의 여인 어리 308
32 여자가 사랑한 여자 소쌍 318
33 간통한 남자를 잔인하게 죽인 막비 328
깊이읽기 - 족보의 정치학
부끄러운 조상들의 흔적 없애기 338

에필로그 - 여성으로 살아가면서 여성을 이해하는 것 343
참고문헌 350

더보기
저자 정보
손경희
1995년부터 대학에서 한국사를 강의하고 있으며, 조선 시대 사람들의 삶의 모습에 중점을 두고 연구와 집필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계명대학교 인문대학 사학과를 졸업하고, 경북대학교 대학원에서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경주군 서면수리조합의 운영과 토지 소유의 변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계명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연구교수로 재직하며 일제 시기 이주일본인의 농업 경영과 지역사회 변동을 연구 중이다. 주요 저서로는 《조선이 버린 여인들》(2008, 글항아리), 《왜 조선시기에는 양반과 노비가 있었을까》(2011, (주)자음과 모음), 《왜 신여성은 구여성과 다른 삶을 살았을까》(2012, (주)자음과 모음), 《공주》(2013, 꿈꾸는 달팽이), 《한국사》(공저, 2014), 《달성군지-달성을 되짚다》(공저, 2014), 《달성군지-달성에 살다》(공저, 2014) 등이 있으며, 그 외 논문으로 「한국 근현대 낙동강 유역의 수리조합 연구-경상북도 칠곡군의 수리조합을 중심으로」, 「한국 근현대 경상북도 칠곡군 수리조합 연구-운영 주체를 중심으로」 외 다수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콩다꽁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심심할 때 읽으면 시간 가는줄 모르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