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그겨울 바람이 분다 1 (노희경 대본집)
노희경 지음
북로그컴퍼니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72쪽 | 2013-03-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노희경 드라마 대본 시리즈' 5권. 노희경, 조인성, 송혜교의 아름다운 조합이 만들어낸 슬픈 사랑이야기와 뛰어난 영상미의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대본집.<BR> <BR> 노희경 작가의 리메이크 작품이기도 한 이 작품(원작 : 일본 드라마 [사랑 따윈 필요 없어, 여름])은 흥미로운 원작의 스토리를 따라가면서도 작가 특유의 인간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과 한 줄 한 줄 가슴에 찍히는 명대사로 가득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다시 한 번 뜨겁게 만든다. 대본집은 방송분에서 보지 못한 장면은 물론 어디에도 공개되지 않았던 시놉시스, 작가가 배우에게 전하는 코멘트 등 읽을거리로 가득하다.<BR> <BR> 한겨울, 보육원 근처 나무 밑에 버려져 '수(樹)'라는 이름을 갖게 된 오수. 살면서 단 한번 만난 엄마는 그의 손에 5만 8천원을 쥐여 주고 급히 사라졌다. 가족에 대한 기억이라곤 그게 전부인 그는 어느 누구에게도 사랑을 주지 못하고 오로지 하룻밤을 즐길 여자와 포커, 한탕만 좇으며 하루하루를 외롭게 살아가고 있다. <BR> <BR> 그리고 어릴 적 부모의 이혼으로 엄마와 하나뿐인 오빠와 헤어진 후, 뇌종양으로 시력까지 잃게 된 오영. 그녀 역시 대저택에서 가구처럼 외롭고 지루하게 살아간다. 돌아가신 아버지, 엄마의 자리를 가로챈 왕 비서, 성공에 눈먼 약혼자 이명호,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친구 미라. 이 속에서 그녀는 아무도 믿을 수 없고, 어느 누구도 믿으려 하지 않는다.<BR> <BR> 그러던 어느 날, 수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78억이라는 빚을 지게 되고 목숨이 위태로워진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돈을 구하기 위해 영의 가짜 오빠 행세를 하게 되는 수. 하지만 자신만큼 버려지고, 외롭고, 아픈 그녀가 자꾸만 눈에 밟힌다. 그래선지 사막과도 같던 그의 가슴에 작고도 불안한 바람이 불어대는데…
더보기
목차

1권

.. 작가의 말
.. 시놉시스
.. 용어정리

.. 1부
.. 2부
.. 3부
.. 4부
.. 5부
.. 6부
.. 7부
.. 8부


2권

.. 작가의 말
.. 시놉시스
.. 용어정리

.. 9부
.. 10부
.. 11부
.. 12부
.. 13부
.. 14부
.. 15부
.. 16부

더보기
저자 정보
노희경
인간의 진정성을 들여다보고 사랑의 가치를 어루만지는, 사람 냄새 나는 작가 노희경! 서울예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재학 시절, 시와 소설이 아닌 드라마를 통해 ‘글쓰기의 자유’를 깨달았다. 1995년 [세리와 수지]로 데뷔했으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과 [거짓말]로 널리 알려졌다. 그 뒤 [내가 사는 이유] [슬픈 유혹] [바보 같은 사랑] [꽃보다 아름다워] [유행가가 되리] [굿바이 솔로] [그들이 사는 세상] [빠담빠담-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 등 선보이는 작품마다 호평을 받았다. 에세이집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를 펴냈으며, 대본집 《그들이 사는 세상》 《거짓말》 《굿바이 솔로》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로 ‘읽는 드라마’라는 장르를 개척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1996년 MBC 창사 특집극으로 방영되어 시청자들에게 폭풍 감동을 안긴 뒤 지금까지도 끝없이 회자되는 명작이다. 2010년 원작소설과 대본집으로, 같은 해 연극으로, 2011년에는 영화로 만들어졌으며, 2017년에는 21년 만에 작가가 직접 각색한 새로운 대본으로 tvN에서 리메이크되었다. 노희경 작가는 이 작품으로 이듬해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대상과 작품상을 수상하며 주목받는 작가로 떠올랐고, 이제 단단한 마니아층을 거느린 거장의 반열에 올랐다는 평을 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콩다꽁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