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스푸크 (과학으로 돌아보는 영혼)
메리 로치 지음
파라북스
 펴냄
6,500 원
5,8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8쪽 | 2005-10-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4년 발표한 <스티프>를 통해 죽음 이후 육체의 행로를 쫓았던 메리 로취의 2005년 작. 이번에는 '사후세계'를 논의를 주제로 삼았다. 영혼의 존재에 대해 알고자 하는 진지한 욕구에서 비롯된 끊임없는 호기심을 바탕에 두고 과학적 실험과 연구를 근거로 죽음 이후의 세계를 파헤친다.<BR> <BR> "우리가 죽으면 어떻게 될까? 그냥 호흡이 멈추는 것으로 끝일까? 그렇게 수백만 년 동안 잠에 빠져드는 것일까? 만약 '나'란 존재가 형식을 바꿔 계속 유지된다면 그 느낌은 어떤 것일까?" 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알아내기 위해 과학자, 영매, 사후세계를 경험한 사람들을 인터뷰했다.<BR> <BR> 책은 시골에서 환생을 연구하는 학자를 만나는 것에서 시작해 체외유리 경험을 연구하는 버지니아 대학교 수술실, 거머리 영혼의 무게를 재볼 계획을 세우고 있는 듀크 대학교의 연구실 등을 종횡무진 오가며 다채로운 이야기들을 들려준다. 영혼을 찾아 사체와 송아지의 머릿속을 해부한 철학자들, 법적으로 영혼에 손을 들어준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재판, 케임브리지 대학교 기록보관소에서 찾아낸 '엑토플라즘(심령술)'에 대한 이야기들이 흥미롭다.
더보기
목차

1. 또 오셨네요
환생의 나라를 찾아가다

2. 정자 속의 작은 인간, 아니면 엄지발가락?
현미경과 메스를 동원한 영혼 탐구

3. 영혼의 무게를 달다
사람이(또는 쥐가, 또는 거머리가) 저울 위에서 죽을 때 무슨 일이 일어날까?

4. 비엔나소시지의 적개심
그 밖에 영혼을 보고자 하는 수상쩍은 노력들

5. 꿀꺽 삼킬 수 있으려나
눈이 핑핑 돌고 구역질나는 엑토플라즘의 전성기

6. 영매들의 허풍?
애리조나 주립대학교 실험실에서 영혼에게 말을 건네다

7. 낙제생이 보는 영혼
저자, 영매학교에 등록

8. 이제 제 목소리가 들리나요?
죽은 자와 원거리 통신

9. 유령상자 속
전자기장이 환각을 일으킬 수 있을까?

10. 꼬마 유령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다
어느 심리음향학 전문가가 영국의 귀신들린 곳 조사

11. 채핀과 오버코트 차림의 유령 사이의 송사
법이 유령 편을 들어 준 사건에 대해 저자가 전문가의 증언을 구하다

12. 키 높이보다 위에
수술실 천장 위에서 임사체험을 기다리는 컴퓨터

더보기
저자 정보
메리 로치
『워싱턴 포스트』가 <미국에서 가장 유쾌한 과학 저술가>라고 평한 메리 로치는 복잡한 과학 이론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일반 독자들이 납득하기 쉬운 언어로 마법처럼 풀어내는 데 일가견이 있다. 1959년생인 로치는 뉴햄프셔 주 에트나에서 유년기를 보냈고, 1981년에 웨슬리언 대학에서 심리학 학사 학위를 받았다. 샌프란시스코 동물원의 홍보부에서 보도 자료를 담당하는 한편, 지역 주간지에 <유머> 칼럼을 기고하면서 저술 경력을 시작했다. 1996년부터 2005년까지 샌프란시스코의 작가들과 영화 제작자들의 모임인 더 그로토The Grotto에 소속돼 활동했고, 이 기간 동안 첫 번째 저작을 쓰게 된다. 2003년 첫 책 『인체 재활용Stiff』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됨으로써, 일약 미국을 대표하는 과학 저술가로 발돋움한다. 인체와 생명에 대한 관심 그리고 특유의 유머를 바탕으로, 사후 세계와 영혼을 다룬 『스푸크Spook』, 성과 짝짓기에 관한 『봉크Bonk』, 무중력 우주와 인간 실험을 다룬 『우주 다큐Packing for Mars』, 소화기 전반을 다룬 『꿀꺽, 한 입의 과학Gulp』 등을 출간한 바 있다. 『뉴욕 타임스 매거진』, 『살롱』, 『아웃사이더』, 『와이어드』,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 수많은 매체에 활발히 기고하고 있으며,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에서 남편과 입양한 두 딸과 함께 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콩다꽁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그냥 그런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