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남몰래 사랑의 아픔을 앓고 있는 이들에게
시인의 감성으로 어루만져 주는 따뜻한 손길

사랑, 시를 쓰다 (마음필사 사랑시 편)
고두현 지음
토트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외로울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사랑
#시
#취미
#필사
208쪽 | 2015-08-1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오른 <마음필사>의 사랑시 편이다. 총 5개 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국내외 명시 55편과 32개의 명문장을 담고 있다. 생명의 나뭇가지 끝에 핀 꽃망울 같은 첫사랑의 설레임, 사랑만으로도 행복한 순수한 영혼들의 사랑, 백년을 더불어 사는 동반자들의 사랑, 이루지 못해 더욱 애절한 사랑, 죽어서 더욱더 사랑하는 불멸의 사랑까지, 높낮이 없는 사랑의 본질을 이야기한다. <BR> <BR> 각장에는 한 편 한 편 정성들여 쓴 에세이가 포함되어 있다. 짧은 에세이에 사랑의 영원함이 담겨 있다. 고두현 시인의 육필시도 전편보다 더 많이 실어 서정적인 아름다움을 강조했다. <BR> <BR> 뿐만 아니라 정호승 시인의 '우리가 어느 별에서'처럼 노래가 된 시를 비롯해 이선희의 '인연', 김현성의 '가을 우체국 앞에서' 등 시 같은 노래도 수록하고 있다. 시가 곧 노래이며 노래가 곧 시라는 생각으로 장르에 경계를 두지 않고 넘나들며 편안하게 공감할 수 있는 대중적 정서를 풀어내고 있다.
더보기
목차

여는 글 내 살아 만난 것 중 가장 오래 빛나는 너
여는 시 서시

1. 생명의 나뭇가지 끝에 핀 첫 꽃망울
저자 에세이 - 산돌을 주워다가 국화밭에 두고 날마다 물을 주어 기르는 마음
손으로 쓴 시 - 간밤에

첫 키스에 대하여 - 칼릴 지브란
다시 첫사랑의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면 - 장석주
내 마음을 아실 이 - 김영랑
상생 - 고두현
바르바라 축제일의 버들가지 - 마르틴 그라이프
하늘의 융단 -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제위보 濟危寶 - 이제현
말레이꽃 - 호르스트 자울
사랑이란 - 오쇼 라즈니쉬

2. 사랑하였으므로 나는 진정 행복하였네라
저자 에세이 - 진실로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손으로 쓴 시 - 마음의 등짐

즐거운 편지 - 황동규
행복 - 유치환
가난한 사랑 노래 - 신경림
너에게 쓴다 - 천양희
먼 그대 - 고두현
또 기다리는 편지 - 정호승
사랑은 조용히 오는 것 - 글로리아 밴더빌트
가을 우체국 앞에서 - 김현성

3. 걸음의 속도를 맞추어 한 발 또 한 발
저자 에세이 - 섬들은 수평선 끝을 잡아 그대 처음 만난 날처럼 팽팽하게 당기는데
손으로 쓴 시 - 보고 싶은 마음

우리가 어느 별에 - 정호승
미라보 다리 - 기욤 아폴리네르
만리포 사랑 - 고두현
부부 - 함민복
百年 - 문태준
남편 - 문정희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 서정주
물미해안에서 보내는 편지 - 고두현
인연 - 이선희

4. 너 두고 돌아가는 저녁
저자 에세이 - 복사꽃만 예처럼 봄바람에 웃고 있네
손으로 쓴 시 - 횡단보도

사모 - 조지훈
먼 후일 - 김소월
조그만 사랑 노래 - 황동규
도성 남쪽 장원에서 題都城南莊 - 최호
더딘 사랑 - 이정록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을 때 - 앨프레드 에드워드 하우스먼
잊어버립시다 - 새러 티즈데일
남으로 띄우는 편지 - 고두현
세월이 가면 - 박인환
사랑했지만 - 한동준

5. 못 잊어 차라리 별이 되어도
저자 에세이 - 내 속에 당신 있고, 당신 속에 내가 있네
손으로 쓴 시 - 묵언

당신을 어떻게 사랑하느냐고요? - 엘리자베스 배럿 브라우닝
봄꽃 편지 - 고두현
사랑하는 까닭 - 한용운
그리움 - 유치환
칠월칠석 - 이옥봉
민들레꽃 - 조지훈
아농사我儂詞 - 관도승
소네트 89 - 셰익스피어
빛나는 별이여 - 존 키츠
어떻게 사랑하게 되었냐고 묻기에 - 바이런
너에게 - 신동엽
옥수수밭 옆에 당신을 묻고 - 도종환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 - 박춘석

그리고……
사랑의 마음으로 따라 쓰는 명문장 32

더보기
저자 정보
고두현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이자 시인이다. 시와 경영의 의미를 접목한 베스트셀러 《시 읽는 CEO》로 기업에 인문학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독서경영’이라는 용어를 신문에 처음 소개했으며, 책 속의 지혜로 창의성을 키워 주는 ‘독서경영 전도사’이기도 하다.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으로 등단했다. ‘잘 익은 운율과 동양적 어조, 달관된 화법으로 서정시 특유의 가락과 정서를 살려 전통 시의 품격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문화부 기자, 문화부장을 거쳐 현재 논설위원으로 재직 중이다. 라디오 문화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시 읽어 주는 기자’, ‘책 읽어 주는 시인’으로 독자와 함께하고 있다. 시집 《늦게 온 소포》 《물미해안에서 보내는 편지》 《달의 뒷면을 보다》, 시 산문집 《시 읽는 CEO》 《옛 시 읽는 CEO》 《마흔에 읽는 시》 《마음필사》 《사랑, 시를 쓰다》, 독서경영서 《독서가 행복한 회사》 《미래 10년 독서》를 펴냈다. ‘시와 시학 젊은 시인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2
Hyuna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요새 힐링바람이 불며 필사 책이 많이 나오고 있지만 내가 가장 먼저 필사를 접했던 것은 조 정래 문학관에 방문했을때 그의 작품인 태백산맥을 아들과 며느리가 직접 필사했다는 것을 보았을 때 이다 #취미생활 #필사
더보기
Kyung Mi Lisa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사랑시:)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