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중국을 뒤흔든 여인들
지앙성난 지음
시그마북스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0쪽 | 2009-01-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급변하는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 던져진 자신의 삶을 남성과 천하를 정복하는 데 바친 황실 여인들의 10인 10색 이야기가 들어있다. 여후부터 자희에 이르기까지 5,000년 중국 역사의 남성과 여성의 권력 다툼의 역사가 담겨진 책. 저자는 권력을 가졌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지, 권력을 차지하기 위해 그들이 겪어야 했던, 그리고 버려야 했던 것들을 우리는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게 아닐지 질문을 던진다. <BR> <BR> 출신이 아닌 미모와 자색으로 궁에 들어와, 중국이라는 거대한 나라를 집어삼키기 위해 갖은 모략과악행을 저질렀던 여인으로 남아 있는 서태후를 비롯하여 ‘태후’라는 공통점만 있을 뿐 제각기 다른 성격과 인생을 산 여성들의 이야기를 통해 정치의 풍랑 속에 살아남은 그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더보기
목차

추천사
제1장 역사에 제왕으로 기록된 황후_ 서한의 여후(呂后)
제2장 한 나라를 파멸로 몰고 간 황후_ 서한의 왕정군(王政君)
제3장 전진을 위해 한 걸음 뒤로 물러설 줄 아는 여인_ 동한의 등수(鄧綏)
제4장 효문제보다 앞서 개혁을 단행한 여인_ 북위 풍(馮) 씨
제5장 묘비에 한 글자도 새기지 말라는 유언을 남긴 여인_ 당대 무측천(武則天)
제6장 권력, 사랑, 가정을 모두 가진 여인_ 요나라 소작(蕭綽)
제7장 황제 못지않은 권세를 누린 여인_ 북송의 유아(劉娥)
제8장 오랑캐의 언어를 배운 한(漢)의 여인_ 서하의 양(梁) 씨
제9장 가장 오래 살아남아 권력을 누린 황후_ 청의 박이제길특(博爾濟吉特) 씨
제10장 중국 마지막 대권을 거머쥔 황후_ 청의 엽혁나랍(葉赫那拉) 씨
맺는 글

더보기
저자 정보
지앙성난
역사의 심오한 내용을 알기 쉽게 풀이하고 역사서에 있는 문자 표현을 통해 역사의 참된 면모를 들여다보는 데 능숙한 사람이다. 논리적인 견해가 담긴 그의 글은 예리하면서도 경쾌하다. 그는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두고 역사, 사랑, 무협을 주 소재로 소설, 산문, 시사(詩詞), 희극 등 여러 종류의 글을 써왔다. 주요 작품으로는 무협소설 『마도풍운(魔刀風雲)』 『낙양삼주(洛陽三姝)』 『응왕(鷹王)』과 장편소설 『봉패구천(鳳?九天)_ 정치적 알력 싸움 속에 있던 대송의 황후』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