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여자 목숨으로 사는 남자 (구광렬 장편소설)
구광렬 지음
새움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48쪽 | 2015-07-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멕시코문협특별상, UNAM동인상, 브라질 ALPAS XX| 수상 작가 구광렬의 장편소설. 시인이자 오랫동안 중남미 작가로 활약해온 저자의 이 소설은, 스물일곱 살의 평범한 유학생 강경준이 우여곡절 끝에 '얼굴 없는 저격수'이자 '멕시코 국민영웅'이 되는 과정을 흥미진진하게 그리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악명 높은 나우칼판 감옥부터 지상낙원 같은 치아파스까지…. 비판적 리얼리즘과 멕시코의 몽환적 풍경이 씨실과 날실처럼 엮인 독특한 소설이 탄생한 것이다. <BR> <BR> 한 평범한 청년이 영웅이 되어가는 과정을 자연스럽게 보여주며, 끝까지 아무도 영웅의 정체를 알지 못하는 상황을 설정해 깊은 여운을 담아냈다. 한편, 수천만 명 이상이 살육당한 멕시코 원주민들의 역사나 부패한 정치 상황을 비판하는 내용 또한 가감 없는 시선으로 보여준다. 신문에 연재되기도 했으며, 멕시코 출판사에서 출간이 결정됐으나 안타까운 이유로 세상에 나오지 못한 것이 마침내 세상 밖으로 나온 것이다.
더보기
목차

1부
딱정벌레차
그래, 넌 죄가 없어!
나우칼판
페드로와 페페
찰리
신고식
독방
주기도문 한 줄
내 변호인, 세르히오

2부
타예르
산드라

헌 못은 새 못으로 뺀다
탈옥 아닌 탈출
소나무와 애니깽
데린저
썩은 오미자 뒷맛

3부
망고나무 아래 노파
마르코스
산타로사
포도나무 한 그루
산드리타
웨딩드레스
예광탄

4부
케찰
MUM
하시신
마지막 조명
지상에서 영원으로

더보기
저자 정보
구광렬
멕시코 국립대학에서 중남미문학을 공부(문학박사)한 뒤, 멕시코 문예지 《마침표(El Punto)》 및 《마른 잉크(La Tinta Seca)》에 시를, 멕시코국립대학교 출판부에서 시집 『텅 빈 거울(El espejo vacio)』을 출판하고부터 중남미작가가 되었다. 국내에서는 오월문학상 수상과 함께 현대문학에 시 「들꽃」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하늘보다 높은 땅: La tierra mas alta que el cielo』 『팽팽한 줄 위를 걷기:Caminar sobre la cuerda tirante』 등 몇 권의 스페인어 시집과 『슬프다 할 뻔했다』 『불맛』 등 몇 권의 국내시집, 장편소설 『반구대』 『각하, 죽은 듯이 살겠습니다』 『여자 목숨으로 사는 남자』 『가위주먹』 등과 산문집 『체 게바라의 홀쭉한 배낭』, 편저 『체의 녹색노트』, 번역서 『바람의 아르테미시아』 외 문학 관련 저서 30여 권이 있다. 현재 울산대학교 인문대학 국제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2016년 현재 울산대학교 국제학부 교수이며, 경주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과 대구교육대학교 등지에서 문예창작을 강의한다.
더보기
남긴 글 1
Moo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재미있다. 개인의 삶이 아닌 그 시대를 담고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