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빌라 아말리아

파스칼 키냐르 지음 | 문학과지성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2,000원 10% 10,800원
368 | 2012.2.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프랑스 공쿠르 상과 아카데미 프랑세즈 소설 대상, 프랑스 문인협회 춘계대상, 모나코의 피에르 국왕상 수상에 빛나는 프랑스의 국민작가 파스칼 키냐르의 장편소설. 프랑스에서 그의 책이라면 어느 것이나 출간될 때마다 '하나의 사건'으로 받아들여진다는 키냐르답게 오랜만에 출간한 장편소설 <빌라 아말리아>는 평단과 독자의 사랑을 두루 받았으며, 이자벨 위페르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되었다.<BR> <BR> '하나의 삶을 떠나 또 다른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한 여인의 이야기'이다.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인 안은 어느 날 15년간 함께 살아온 남자친구 토마가 다른 여인과 키스하는 것을 본 후 그를 포함한 모든 것을 뒤로하고 떠나기로 결심한다. 토마가 출장 간 사이 작은 상자 하나만을 토마의 사무실로 보낸 뒤 말도 없이, 흔적도 없이 떠난다.<BR> <BR> 안은 새로운 생성을 위해 지금까지의 삶의 흔적을 지우는 것으로 시작한다. 과거에 속한 일체의 것과 결별하고, 직장에 사표를 내고, 집을 팔고, 은행계좌를 닫고, 신용카드와 핸드폰을 없애고, 옷과 사진을 불태운다. 자기 안의 사회적 자아를 죽여서 부활을 꾀하려는 것이다. 동거인이 출장을 간 일주일 사이 이 모든 과정이 계획된 살인사건처럼 긴박하게 진행된다.<BR> <BR> 안은 하나의 삶을 닫고, 새로운 삶의 문을 연다. '곳'에서 '곳'(파리-엥가딘-독일-스위스-이탈리아)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거쳐 마침내 나폴리 만의 이스키아 섬, 그곳의 정상에서 푸른 지중해를 굽어보는 '빌라 아말리아'에서 다른 삶을 시작하기에 이른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