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떠나면 알 수 있는 것들 (혼자 떠난 여자의 410일 사진일기)

김상미 지음 | 책미래 펴냄

혼자 여행을 떠나고 싶은 이들에게
계획없이 홀로 떠난 410일간의 여행 일기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9명

14,800원 10% 13,320원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 떠나고 싶을 때 , 답답할 때 읽으면 좋아요.

#사진 #여행 #혼자 #힐링
352 | 2015.2.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인간은 자궁을 빠져나오자마자 여행하는 자들이다. 태어나 배고픔의 고통을 알고, 젖을 물고, 맛을 느끼고, 만족을 통해 쾌감을 느낀다. 이 감각이 삶이자 여행의 시작이다. 작가는 떠남으로써 알 수 있는 새로운 경험, 감각, 고통, 환희를 온전히 즐기는 것, 그것이 잘 사는 것이라 믿는다. 그리고 그것이 세상을 사는 한 방법일 수 있다고 말한다.<BR> <BR> 그래서 그녀는 종종 떠난다. 준비라면 사진기와 세상에 대한 호기심과 티켓이면 된다. 그렇게 여행을 떠난 그녀가 매 순간 온전히 맞이하는 떨림(고통, 환희, 감각적인 느낌 등등에 공통으로 쓸 수 있는 단어라고 생각한다)들을 글로 사진으로 기록하였다. 기록들을 통해 그녀는 말한다. 삶이란 지금 생동하는 것, 지금 반짝거리며 살아있는 것이라고 그리고 그 떨림, 생동과 살아있음에 동참하지 않겠냐고 독자들을 유혹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2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