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빠랑 산티아고 (아홉 살 아들과 함께 떠난 산티아고 여행기)
서정균 지음
문예춘추사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88쪽 | 2014-08-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우연히 접한 사진 한 장에 마음을 뺏긴 아빠는 그 길을 걸을 수 있게 되기를 오랜 시간 동안 고대해왔다. 일상에 젖어 어제와 같은 오늘을 살던 아빠는 어느 날, 마음 한 편에 자리 잡고 있던 사진을 떠올리고는 꿈을 현실로 옮길 준비를 시작한다. <BR> <BR> 아홉 살 아들을 동행자로 택한 아빠, 키 큰 아빠를 따라 먼 길을 떠나기로 결심한 아들. 아빠와 아들은 그렇게 커다란 배낭을 메고 낯선 길을 찾아 집을 나선다. 까미노 데 산티아고 (Camino de Santiago), 산티아고까지 가는 800km 길 위에 선 두 사람은, 따뜻한 햇살이 주는 평온함과, 거센 비바람에 지쳐 쓰러질 것 같은 피로함과, 비온 뒤 만나는 무지개를 향한 경이로움까지, 그 모든 감정을 공유하며 서로를 더욱 의지하게 된다. ‘우리가 언제 또 이 길을 걸을 수 있을까.’ <BR> <BR> 아빠와 아들은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낯선 길을 걸으며 낯선 외국인들과도 친구가 되는 경험을 했고, 그렇게 만난 인연과 이별을 해야 하는 시간을 만나기도 한다. 아이의 성적 대신 성장을 고민한 아빠, 아빠와 함께 발맞춰 걸으며 세상을 향해 손 내민 아들은 그렇게 함께 삶을 배우고 서로에게 용기를 불어넣어 주며 산티아고에 당도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01. 함께 도전해 보는 거야.
02. 기다려, 산티아고. 우리가 간다.
03. 800킬로미터를 향한 소중한 첫 발걸음.
04. 아빠가 든든한 기둥이 되어 줄게.
05. 간절히 바랐던 아이.
06. 마음을 비우는 것, 이것이 용서하는 것이다.
07. 다리야, 어깨야, 고생이 많다.
08. 성민이의 모습에서 여유를 되새긴다.
09. 꿈을 가져라. 아빠도 가질게.
10. 내 인생의 0.15퍼센트.
11. 바람이 분다. 내 뒤를 따르렴.
12. 기부를 한다는 것.
13. 부모는 아이의 거울이다.
14. 인사는 인상을 바꾼다.
15. 눈송이가 벚꽃이 날리듯.
16. 함께 누워 하늘을 보다.
17.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칭찬과 박수를.
18. 나이도 국경도 초월한다. 우린 친구다.
19. 넓은 들판에 우뚝 선 나무가 되어 다오.
20. 목적 없는 달리기에 행복은 사라져 간다.
21. 비를 맞고 싶었다. 그래도 이건 아니야.
22. 베풂의 이어달리기.
23. 아빠도 그땐 그랬어.
24. 나에겐 소중한 것이 너에겐 아닐 수도 있겠다.
25. 지덕체智德體? 체덕지體德智!
26. 선생님, 우리 선생님.
27. 삶에는 화살표가 없다. 네가 직접 그려야 해.
28. 목표를 세워 봐. 넌 할 수 있어.
29. 일곱 번 넘어져도 스스로 일어나라.
30. 열심히 일하기 vs 과감하게 쉬기.
31. 그래, 믿어야지.
32. 고마운 친구들.
33. 참았어야 했는데…….
34. 성민아, 고맙다. 사랑해!
35. 안녕, 클리머. 언젠가 다시 만나길.
36. 스페인의 땅 끝에 서다.
37. 아, 속상하다.
38. 머리는 깨닫지 못했지만,
마음은 깨달았을 거야.

에필로그

Camino de Santiago

더보기
저자 정보
서정균
딸 하나, 아들 하나를 둔 대한민국의 평범한 아빠. 아홉 살짜리 아들 성민이와 함께 산티아고를 걷기 위해 오랫동안 조금씩 준비했을 만큼 세심한 아빠이기도 하다. 그렇지 않아도 호기심 많고 사람 좋아하는 성민이가 산티아고 여행을 통해 더 큰 세상을 경험하고, 자연을 맛보며, 사람 사이의 정을 느끼는 아이로 성장하기를 바란다. 아이들을 좋아해서 주일학교 교사로 봉사하고 있으며 나중에 대안학교를 꾸려 아이들에게 행복한 삶을 일깨워 주고 싶은 소박한 꿈이 있다. 성민이와 함께 걸으며 만든 36일간의 800킬로미터. 평생을 추억할 이야깃거리가 생긴 것에 감사하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으며 앞으로 성민이와 또 어디를 같이 걸을까 고민 중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