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바람의 화원 2
이정명 지음
밀리언하우스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68쪽 | 2007-08-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뿌리 깊은 나무>로 '한국형 팩션의 새 장을 열었다'고 평가받은 바 있는 작가 이정명의 2007년 신작. 시대를 풍미한 화가 김홍도와 신윤복의 삶과 예술을 그린 예술소설이면서 그들의 풍속화처럼 조선의 뒷골목을 그대로 드러내는 생생한 풍속소설이다. 전작에 비해 한층 견고해진 스토리와 치밀한 구성력을 보여준다.<BR> <BR> 소설의 배경은 조선 사회 전 분야에서 변화가 일어나던 격동의 18세기 후반. 신윤복과 김홍도는 같은 시대의 화가였지만, 그들의 화풍은 극과 극이라 할 만큼 서로 달랐다. 스승과 제자인 동시에 치열한 경쟁자였던 두 화가. 이들은 왕실과 조정을 둘러싼 고위층의 음모에 연루되면서 물러날 수 없는 대결을 벌이게 된다.<BR> <BR> 흑과 백으로 상징되는 전통 수묵화와 화려한 채색화의 충돌, 새로운 색을 찾기 위한 장인들의 눈물겨운 고행을 비롯, 육조거리 대장간과 종이공장, 골목길과 우물가의 여인들, 시전거리와 빨래터 등 조선 시대의 미술사적 지식 및 서민들의 삶이 이야기 속에 담겨 있다. 두 화가의 작품 34 점이 컬러 도판으로 함께 실려 있다.
더보기
목차

1권
프롤로그
생도청
얼굴 없는 초상화
화원이 되다
그림으로 겨루다
왕을 그리다

2권
사화서
비밀의 그림
달빛의 연인
그림의 얼굴
마지막 그림대결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이정명
경북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여원〉 〈경향신문〉 등 신문사와 잡지사 기자로 일했다. 집현전 학사 연쇄살인 사건을 통해 세종의 한글 창제 비화를 그린 소설 《뿌리 깊은 나무》(2006), 신윤복과 김홍도의 그림 속 비밀을 풀어가는 추리소설 《바람의 화원》(2007)을 발표했다. 빠른 속도감과 치열한 시대의식, 깊이 있는 지적 탐구가 돋보이는 소설들은 독자들의 폭발적 호응을 얻으며 한국형 팩션의 새 장을 열었다. 소설 《바람의 화원》은 2008년 문근영, 박신양 주연의 드라마로, 《뿌리 깊은 나무》는 2011년 한석규, 장혁, 신세경이 출연한 미니시리즈로 방영되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또한 윤동주와 그의 시를 불태웠던 검열관 스기야마 도잔의 이야기를 그린 《별을 스치는 바람》(2012)은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올랐으며, 영국, 프랑스, 스페인 등 11개국에 번역.출간되었다. 이 작품으로 2015년 영국 인디펜던트 외국소설상(Independent Foreign Fiction Prize)에 노미네이트되었으며, 2017년 한국 작가로는 최초로 이탈리아에서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 프레미오 반카렐라(Premio Bancarella)상을 수상했다. 그 외 작품으로 장편소설 《천년 후에》 《해바라기》 《마지막 소풍》 《악의 추억》 《천국의 소년》 《선한 이웃》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그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이것이냐, 저것이냐.. 선택은 윤복에게 맡겨져 있었다.. 윤복은 괴로웠다..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괴로웠다.. 김조년은 그 점을 노린 것일지도 모른다..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고통을 주는 것으로 복수하고 있는 것인지도..
더보기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군대에서 읽은 열두번째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