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유일신론의 종말, 이제는 범재신론이다 (종교평화학자 이찬수 교수의 새로운 신학 강의)
이찬수 지음
동연(와이미디어)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4쪽 | 2014-06-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종교평화학자 이찬수 교수의 새로운 신학 강의. 이 책에서 저자는 성서를 근거로 배타적 유일신론을 견지하는 이들에게 다시 성서를 근거로 그런 신관의 한계와 문제점을 비판적으로 제기하면서, 22세기에도 통할 대안적 신관을 찾는다. 기존의 ‘유일신론’적 신에 대한 이해에서 ‘범재신론’적 신에 대한 이해로 나아갈 수 있는 성서적 기초를 놓아보려는 것이다. <BR> <BR> 저자는 기독교적 배타성의 근간처럼 여겨지는 성서의 쟁점들을 현대적 감수성을 반영하며 차분하게 해설하되, 가능한 한 누구나 알아들을 수 있는 보편적이고 평이한 언어를 구사하면서 궁극적 실재의 다른 이름인 신(神)에 대한 현대적 이해를 도모한다. 그렇게 신 이해의 보편성을 확보함으로써, 인류의 상생과 평화에 일말이나마 공헌할 수 있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행간 곳곳에 담았다.
더보기
목차

머리글 : 차라리 유일신론을 폐기하라

제1부 | 유일신론의 재구성 - ‘신이 하나’라는 말


“나는 나다!” - 신적 자존성의 기원
신들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다 - 택일신론
내면에서 신을 찾다 - 주체성의 발견
하나가 전체다 - ‘야훼 한 분뿐’이라는 말
신이 없는 성서도 있다 - 거룩의 상대성
타락한 도시도 사랑한다 - 진짜 기적
멸망은 신의 뜻이 아니다 - 노아 계약의 유효성
신은 얼굴을 보여주지 않는다 - 신의 흔적
신은 없는 곳이 없다 - 의심의 힘
땅이 하늘이다 - 승천의 탈신화
신은 떠나지 않는다 - 360°로서의 신

제2부 | 우상의 재해석 - 문화적 혼용과 탈경계 신앙


절한다고 우상숭배가 아니다 - 형식과 마음
우상은 아무것도 아니다 - 바울로의 우상관
유대교에서 분리되다 - 탈율법주의
스스로 종이 되다 - 종교적 자유
차별을 넘어서다 - 베드로의 종족주의 탈출기
예수 이름으로 구원받는다는 말 - 치유와 헌신
예수의 이름으로 기도한다는 말 - 이름의 비밀
신은 언제나 알려지고 있다 - 성령의 보편성
신은 여러 이름으로 드러난다 - 순교 다시 보기
말이 육신이 되었다는 말 - 로고스와 육화

제3부 | 자비의 정치학 - 예수의 아버지와 다른 종교들


자비의 정치학을 펼치다 - 거룩의 종교 넘어서기
글이 길이 되다 - 기독교적 깨달음
이것만 알면 된다 - 하느님?예수?제자
진리가 너희를 사망케 하리라 - 구원의 의외성
예수는 유대교인이었다 - 내면의 혁명
예수는 왜 죽었나 - 유월절의 정치학

제4부 | 그런 세계(其然)와 그렇지 않은 세계(不然) - 예수의 표층과 심층


성당(聖堂)은 거룩한가 - 여전한 거룩주의
기독교는 여전히 필요한가 - 다원주의 시대의 영성
에덴으로부터 도약하다 - 실낙원 재해석
언제나 신성한 시간 - 카이로스와 크로노스
유다보다 나은 자 누구인가 - 기연불연(其然不然)
예수는 이단이었다 - 이단과 정통

제5부 | 내세의 생성 - 전부 받아들이는 세계


내세도 바뀐다 - 연옥의 논리
지옥으로 내려가다 - 예수와 지장보살
죽고 나면 어떻게 될까 - 죽음과 내세
영혼에도 몸이 있다 - 바울로의 부활관
같을까 다를까 - 부활과 열반
시간에서 영원을 살다 - 시간과 영원

정리하는 글 : 이제는 범재신론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이찬수
서강대학교 종교학과에서 일본 불교철학과 신학을 비교하며 박사학위를 받았다. 강남대 교수를 지냈고, 현재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HK연구교수로 있다.『일본정신』,『불교와 그리스도교 깊이에서 만나다』,『평화와 평화들』등의 책을 썼다.
더보기
남긴 글 1
반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