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교양으로 읽는 구약성서 2 (역사서와 왕들의 시대)
이범선 지음
교양인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0쪽 | 2014-08-0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구약성서에서 '모세오경'으로 분류되는 다섯 권의 책과 열두 권의 '역사서', 열일곱 권의 '예언서'를 각각 세 권으로 나누어, 구약성서 속 주요 사건과 인물들을 따라 누구나 구약성서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풀어쓴 책이다. 비약과 상징으로 가득 차 있는 성서의 빈틈을 신학적 지식, 인문학적 교양, 문학적 상상력으로 채워 마치 한 편의 소설을 읽는 듯 입체적이고 생동감이 넘치는 '이야기책'으로 엮어냈다.<BR> <BR> 또한 구약성서 이야기의 배경이 되는 메소포타미아부터 이집트, 가나안(팔레스타인), 아시리아, 바빌로니아, 페르시아에 이르는 고대 세계의 정치적.지리적 상황과 신화, 종교, 관습 등 근동 문명에 관한 배경 지식을 더해 머릿속으로만 상상해 왔던 성서의 세계를 독자의 눈앞에 생생하게 펼쳐놓는다.<BR> <BR> 2권 ‘역사서와 왕들의 시대’에서는 구약성서에서 ‘역사서’라 분류되는 열두 권의 책을 다룬다. 모세의 뒤를 이어 지도자가 된 여호수아와 이스라엘 민족이 야훼가 약속한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에 정착하는 과정을 담은 「여호수아」로 이야기를 시작한다. 이후 「사사기」에서는 ‘삼손과 들릴라’ 이야기를 비롯해 부족 자치 시대를 다루고, 「사무엘」에서는 이스라엘 최초의 예언자인 ‘사무엘’과 그가 세운 왕 ‘다윗’의 이야기를 본다.<BR> <BR> 저자는 역사서를 종교적 관점과 비종교적 관점에서 다각도로 읽는데, 특히 비종교적인 관점에서 이스라엘이라는 작은 민족이 이집트, 아시리아, 바빌로니아 같은 강대국들 틈바구니에서 어떻게 완전히 동화되거나 흡수되지 않고 살아남을 수 있었는지 이유를 살펴본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는 글

1장 여호수아…정복의 책
여호수아 ― 가나안 정착의 사명
요르단 강을 건너 ―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땅
예리코 전투 ― 이스라엘은 왜 예리코 백성을 몰살했나?
도둑 ‘아간’의 죽음 ― 탐욕, 모세 율법과 공동체의 금기
기브온의 기적 ― 이방 민족을 구원한 이유
미완의 정복 ― 가나안 정착과 토지 분배
여호수아의 마지막 연설 ― “어떤 신을 섬길지 선택하시오”

2장 사사기…구원자들의 책
전쟁과 야만의 시대 ― 부족 지도자 ‘사사’의 등장
사사, 구원자 혹은 심판자 ― 하느님이 보내준 카리스마
베냐민 전쟁 ― 내전과 베냐민 지파의 몰락

3장 룻기…믿음과 관용의 이야기
룻 ― 다윗 왕의 조상이 된 이방 여인

4장 사무엘…이스라엘 왕국의 시작
사무엘 ― 최초의 예언자
사울 ― ‘기름 부음’ 받은 자, 왕의 등장
사울 왕의 위기 ― 사무엘 대 사울, 교회 대 국가
다윗과 골리앗 ― 돌팔매를 든 하느님의 전사
엔도르의 무녀 ― 사울 왕의 비극적인 최후
내전 승리 ― 이스라엘 통일과 다윗 왕의 치세
바쎄바 ― 다른 이의 아내를 탐한 다윗
아들의 반란 ― 저무는 해 다윗과 국가의 분열

5장 열왕기…왕들의 시대
다윗의 후계자 ― 아도니야인가, 솔로몬인가?
솔로몬 ― 지혜와 교만 사이 위태로운 줄타기
둘로 쪼개진 이스라엘 ― 북이스라엘과 남유다
엘리야 ― 야훼 신앙과 바알 신앙의 대결
이세벨 ― 악녀의 대명사가 된 왕비
엘리사와 나아만 ― 민족을 초월한 야훼의 구원
예언자와 기적 ― 고통받는 백성들과 함께하는 삶
예후의 혁명 ― “너는 네가 섬기던 아합의 가문을 쳐부수어라”
요아스에서 우찌야까지 ― 성서는 왜 유다 왕국을 편애하는가?
북이스라엘의 종말 ― 뒤섞인 ‘거룩한 핏줄’
위대한 왕 요시야 ― 율법서의 발견과 종교 개혁
바빌론 유수 ― 유다 왕국의 멸망

6장 에스더, 에스라, 느헤미야
에스더 ― 동족 유대인을 구한 페르시아의 왕비
깊이 읽기 페르시아 제국
에스라 ― 유대교의 창시자
느헤미야 ― 성전과 이스라엘 정신의 부활

부록 | 성서의 저자들에 관하여
주석

더보기
저자 정보
이범선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 신학/ 서양철학/ 역사학을 공부했다. 조직신학을 전공했으며, 히브리어/ 그리스어/ 라틴어 등의 고전어를 익혔다. 함석헌 선생과 김흥호 목사에게서 동양 고전을 배우기도 했다. 공군에서 종군 목사(군목)를 지낸 후 서울의 100년 넘은 교회에서 7년 동안 부목사로 일하다가, 영성을 깊이 탐구하려는 뜻을 품고 팔당호반의 작고 아름다운 ‘삼성감리교회’로 내려가 지금까지 13년 넘게 목회자로서 기도하고 명상하고 연구하고 있다. 감리교 본부 교육국의 속회공과 집필위원과 평신도 교육위원을 지냈으며, 한국신학원/ 연합신학원/ 서울신학원 등에서 ‘기독교 고전과 문학/ 철학’을 강의했다. 저서로 《들의 백합, 공중의 새》(1996년), 《사람을 찾는 하느님, 하느님을 찾는 사람》(1999년), 《기도서》(2003년)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