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인생의 낯선 길을 헤매고 있는 너에게 (현실은 막막하고 미래는 불안한 서툰 청춘에게 보내는 희망의 편지)
엘린 스프라긴스 지음
북하이브(타임북스)
 펴냄
12,500 원
11,2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40쪽 | 2011-08-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현실은 막막하고 미래는 불안한 서툰 청춘에게 보내는 편지. 흔들리는 청춘에게 먼저 실패하고 먼저 방황해본 선배들이 보내는 따뜻한 위로와 격려, 지지를 담은 책이다. 천문학적인 숫자의 연봉, 자신감 넘치는 표정과 말투, 세상의 중심에 우뚝 서 있는 반짝반짝 빛나는 33명의 성공한 여성들이 고민과 아픔을 보듬는 멘토로 나섰다. <BR> <BR> 바비 브라운, 수지 웰치, 케이트 스페이드, 바버라 월터스, 캐시 블랙…. 태어날 때부터 성공을 예약해둔 사람들처럼 완벽해 보이는 그들. 하지만 그들에게도 더는 한 걸음도 내딛지 못할 만큼 절망에 빠진 날들이 있었다.<BR> <BR> 20~30대 여성들의 롤모델이자 눈부시게 성공한 그들은 외모 콤플렉스와 보잘것없는 학벌, 지독한 가난, 어리석은 선택으로 자신의 삶에서 가장 서툴고 힘겨웠던 시절로 우정 어린 편지를 띄운다. 그리고 지금 그때의 자신처럼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우리에게 때론 친구처럼, 때론 언니처럼 격려와 질책을 보내며 낯선 인생길에서 주저하거나 망설이지 않고 나아갈 수 있도록 손을 내민다.
더보기
목차

Letter One 자신을 의심하는 너에게
꿈이 있다면 내일은 사라지지 않아
세상에 길은 하나가 아니야, 낯선 길에 들어섰다고 두려워하지 마
네겐 단점을 극복할 만큼 좋은 점이 훨씬 더 많다
벼랑 끝까지 갈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해
미모와 학벌이 없어도 최고가 될 수 있다
진짜 최선을 다한다는 게 뭔지 보여줘
너는 네 인생의 어떤 부분에서든 최고를 누릴 자격이 있다
모든 일을 반드시 완벽하게 할 필요는 없다

Letter Two 서툴고 어리석은 너에게
화장도 인생도 나답게 보일 때 가장 아름답다
삶이란 결국 빈칸을 무엇으로 채우느냐의 문제일 뿐
조금 돌아간다고 해서 패배자가 되는 건 아니야
칭찬에 기대어 살아가면 진짜 나는 사라질지도 몰라
살아남으려면 자기 삶은 자기가 알아서 꾸려야 한다
나에게 주어진 내 인생이니까 내가 원하는 답을 찾아야 해
때론 돌아가고 때론 트랙에서 벗어날 수도 있어
노력 없이 이루어지는 건 추락뿐이다

Letter Three 또 다른 시작을 앞둔 너에게
힘들고 외로울 땐 주문을 걸어봐
너는 모든 이의 행복을 책임지는 해결사가 아니다
지나친 겸손은 올바른 평가를 방해한다
네 인생을 다른 사람들이 선택하게 내버려두지 마
자신의 선택을 굽히지 않는 것이 자신의 재능을 존중하는 일이다
성공은 머리가 아니라 가슴에서 뻗어나간다
귀를 막고 내 목소리를 찾아야 자유를 얻을 수 있어
어려운 결정을 내릴 때는 가슴이 시키는 대로 움직여라

Letter Four 힘든 시기를 견뎌내고 있는 너에게
다 끝났다고 생각하는 순간, 또 다른 인생이 펼쳐질 거야
실패는 더 멀리 뛰기 위해 잠시 웅크리고 있는 것
최고의 날은 아직 오지 않았다
끝없이 양보만 하는 일은 오늘로써 끝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으면 모험 역시 두렵지 않다
내가 성취한 것이 곧 나는 아니다
진정한 성공과 행복은 의미를 추구하는 것이다
시련은 사람들을 더 단단하게 묶어준다
인생 최고의 행운은 좋은 사람을 만나는 것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엘린 스프라긴스
<뉴스위크>, <비즈니스위크>, <포브스>에서 기자로 일하며 정치인, 기업가, 배우 등 유명 인사들을 인터뷰했다. 1997년 내셔널 프레스클럽의 소비자 저널리즘 상과 1998년 미국 여성 언론인 연맹이 수여하는 클라리온 상을 받았다. 2000년 오프라 윈프리가 설립한 여성 전문 케이블 채널 옥시즌 미디어의 부사장을 지냈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What I know now》 시리즈의 저자로, 시리즈 최신작인 《인생의 낯선 길을 헤매고 있는 너에게What I know now about success》에서 이삼십 대 여성들이 롤모델로 삼고 있는 서른세 명의 성공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 책에서 바비 브라운, 신시아 롤리, 수지 웰치, 바버라 월터스, 캐시 블랙은 ‘오늘의 나’를 있게 한 ‘어제의 나’에게 편지를 보낸다. 그녀들의 편지는 지금 인생의 길 위에서 헤매고 방황하는 서툰 청춘들에게 띄우는 것이기도 하다. 엘린 스프라긴스는 <뉴욕타임스>, <오, 오프라 매거진> 등에 칼럼을 기고하며 골드만삭스, 마이크로소프트, 존슨앤드존슨 등에서 여성을 위한 리더십과 자기계발을 주제로 세미나와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2011년 현재 남편과 아이들과 함께 뉴저지 주 페닝턴에 살고 있다. www.letterstomyyoungerself.com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