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올 댓 이즈

제임스 설터 지음 | 마음산책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3,800원 10% 12,420원
436 | 2015.8.1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임스 설터의 34년 만의 장편이자 유작. 제2차 세계대전 중 해군으로 태평양전쟁에 참전했던 한 미국 남성의 일대기다. 주인공 필립 보먼은 전쟁이 끝나고 대학을 나와 기자로, 출판사 에디터로 비교적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가는 동안 숱한 사람과 만나고 헤어지며 마음속 공허함을 메워간다. <BR> <BR> 맞지 않는 사람과의 결혼과 이혼, 공허감을 메우기 위한 임시적인 연애들, 뉴욕의 단골 카페와 레스토랑, 에디터로 일하면서 맞닥뜨리는 작가와 동료 그리고 출판계의 여러 모습들. 제임스 설터는 얼핏 소소해 보이는 일상을 차곡차곡 쌓아가며 필립 보먼의 삶을 구축한다. 수없이 스쳐 가는 사람과 장소, 우연인지 필연인지 모를 여러 만남들로 가득 찬 필립 보먼의 삶을 통해 인생의 의미를 탐색해나간다. 전후 경제적 부흥 속에서 지나온 미국 중산층 남성 삶의 전형이 제임스 설터의 여분을 깎아낸 담백한 문체와 젊고 감각적인 대화들에 담겼다.<BR> <BR> 이 작품은 여러 해외 언론이 예상했듯이 제임스 설터의 마지막 소설이 되었다. 마지막이 될 걸 작가 스스로도 예감했는지 작품 곳곳엔 제임스 설터의 취향과 기억이 배어 있다. 픽션을 온전히 꾸민 것으로는 보지 않았던 그가 삶을 정리하는 단계에서 쓴 작품. 어느 때보다 진솔하고 여유로운 문장으로 그린 한 미국 도시 남성의 일생에서 이제는 고인이 된 제임스 설터 자신의 모습도 볼 수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