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화형
수아드 지음
울림사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44쪽 | 2005-05-1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올리브와 무화과 열매를 따며 양과 염소 떼를 치던 소녀 수아드. 그러나 처녀의 몸으로 임신하고 남자에게 버림받은 사실이 밝혀지자 부모는 집안의 수치라며 이웃과 친족의 묵인 아래 딸을 불에 던져 죽이려 한다.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 버젓이 자행되고 있는 처참한 친족 사형의 현장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저자가 여성인권 말살의 현실을 폭로하는 책이다.<BR> <BR> 책은 웨스트 뱅크 촌락의 소녀 수아드의 목가적인 일상의 회고로 시작하여 그녀의 순진한 사랑의 아픔과 처참한 화형의 종말로 이어지는 1부와, 사경에 있는 수아드를 구해 내어 유럽으로 데려온 여성구호 활동가 자끄리느의 술회로 상황을 설명하는 2부, 마지막으로 수아드가 자신의 몸과 마음을 뒤덮은 비극의 상처를 스스로 치유하며 재생의 길을 걸어가는 3부로 구성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옮긴이의 말

1. 수아드의 이야기
불길 속에서
기억
하난
푸른 토마토
신부의 피
아사드
비밀
마지막 날

죽음을 기다리며

2. 자끄리느의 술회
수아드를 만나서
수아드는 죽을거예요

3. 수아드의 이야기
스위스
마루안
잃어버린 인생
살아남은 증인
내 아들
새로운 집을 짓다

더보기
저자 정보
수아드
전 세계의 학대받는 여성들, 특히 죄악에 가까운 인습으로 인해 온갖 고통을 겪고 죽음에까지도 내몰리는 이들을 돕기 위해 활동하는 ‘쉬르기르협회’와 관련을 맺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울트라지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2015.09.02 ⭐️⭐️⭐️
더보기
울트라지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중동에서의 여성인권에 대해 알 수 있는 책 아직 명예살인은 과거의 뒤안길로 사라지지 않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