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가는 길이 내 길이다 (걷고 있는 청년들을 위한 아홉 가지 이야기)

김탁환 외 8명 지음 | 한울(한울아카데미) 펴냄

남들과 같은 길을 가고 싶지 않은 이들에게
모두 다른 길을 걸어간 9명의 청춘 이야기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0명

16,000원 10% 14,400원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 힘들 때 , 무기력할 때 읽으면 좋아요.

#꿈 #진로 #청년 #청춘
248 | 2015.3.2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10년 넘게 성공회대 김창남 교수가 이끌어가는 ‘매스컴특강’을 책으로 엮였다. 이 책에는 주어진 틀을 강요하는 사회의 논리와는 다른, 하고 싶은 일을 찾아 자기만의 길을 걸어온 아홉 명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BR> 약대를 나왔지만 안정된 삶을 버리고 연극에 뛰어든 유인택, 언론사를 준비하다가 ‘하고 싶은 말 할 수 있게 내가 매체를 만들겠다’고 생각해 '월간잉여'를 창간한 최서윤, ‘카이홀맨’ 캐릭터를 만든 잘나가는 산업디자이너였지만, 어느 날 훌쩍 티베트로 떠나 삶 디자이너로 새로운 삶을 만들어나가는 박활민 등이다. <BR> <BR> 강연 중 자작시를 읊고, 자기가 만든 노래를 부르는 행복한 주철환 PD의 모습에서, 혹은 “망한 게 특별한 게 아냐. 잘되는 게 특별한 거지”라고 말하는 당당하고 유쾌한 '월간잉여'편집장 최서윤의 모습에서, 지금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하고 있다는 사실로써 삶을 긍정하는 자세, 지금 가는 이 길이 내 길이라는 그들의 확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BR> <BR> 이 책은 수많은 정보가 넘치는 시대에 살고 있지만, 정작 갈팡질팡하고 방황하는 청년들에게 남들과 같은 길을 가는 것만이 정답은 아니며, 대단한 목표가 아닐지라도 한 걸음 걷고 경험하면서 내딛으면 그것이 내 길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그 한 걸음을 내딛는 원동력은 바로 ‘내가 하고 싶은 것’이라는 단순한 진리를 아홉 명의 이야기 속에서 깨닫게 해준다.<BR>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