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느 하녀의 일기
옥타브 미르보 지음
책세상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28쪽 | 2015-08-07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레아 세이두 주연의 영화 [어느 하녀의 일기] 원작 소설. 19세기 말 20세기 초에 활동한 현실 참여적 지식인으로, 언론인, 소설가, 극작가, 예술 비평가, 아나키스트 등 실로 다양한 면모를 지닌 옥타브 미르보의 대표작이다. <BR> <BR> 다사다난한 삶의 역정을 거쳐온 도도하고 매력적인 하녀 셀레스틴의 시선을 통해, 19세기 말의 화려하고 사치스러운 풍속, 부르주아의 탐욕과 위선, 성적 타락과 방종은 물론, 하층 계급의 비참한 노동 조건과 신산한 삶, 국론을 분열시킨 드레퓌스 사건을 둘러싼 반유대주의와 애국주의의 광풍까지 그려낸 이 작품은 냉소와 풍자가 가득한 '벨 에포크 시대의 거대한 인간 희극'이라고 할 만하다.<BR> <BR> 소설은 19세기 말 프랑스 노르망디의 한 시골 마을 메닐-루아에, 파리에서 온 하녀 셀레스틴이 부유하지만 인색하기 그지없는 랑레르 부부의 집에 취직되어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브르타뉴 해안의 오디에른 출신으로, 일찍이 아버지를 여의고 알코올 중독자인 어머니의 학대를 받으며 불우한 유년 시절을 보낸 셀레스틴. <BR> <BR> 수녀원의 도움으로 어머니의 손에서 벗어난 그녀는 언니, 오빠와도 소식이 끊긴 채 혈혈단신 수많은 일자리를 전전하며 인생의 쓴맛과 단맛, 환멸을 두루 맛본다. 하녀로 일하면서 자신이 모시는 주인은 물론, 동료 하인들과 자신을 스쳐가는 온갖 부류의 사람들을 꿰뚫어 보는 비상한 관찰력을 가진 셀레스틴은 매혹적인 용모와 언동으로 모든 남자가 추근거리는 욕망의 대상이 되곤 하는데…
더보기
목차

1장 ~ 17장

더보기
저자 정보
옥타브 미르보
프랑스의 소설가이자 극작가, 언론인, 예술 비평가이다. ‘벨 에포크’ 시대 소설 장르의 혁신을 이끈 문단의 전위였으며, 권력 비판과 사회 참여에 앞장선 비판적 지식인의 원형으로 평가받는다. 1848년 노르망디 지방에서 태어난 미르보는 1870년 프로이센-프랑스 전쟁 당시 징집되어 전쟁의 쓰라린 경험을 겪었다. 제대 후 정치인의 비서로 일하다, 1872년 파리에서 저널리스트로 입문해 여러 언론사에서 일했다. 1883년 풍자 잡지《레 그리마스Les Grimaces》를 창간해 편집장으로 활동하면서 권력층과 공화국의 위선을 폭로했다. 1886년 장편소설《수난Le Calvaire》을 발표하며 작가로 데뷔한 후《쥘 신부L’Abbe Jules》,《세바스티앵 로크Sebastien Roch》등의 작품을 출간했다. 전쟁과 종교 등에 대한 금기를 위반하는 파격적인 내용을 담은 이 작품들은 열렬한 지지와 격렬한 비난을 동시에 받았다. 1894년부터 전개된 드레퓌스 사건 당시에 미르보는 에밀 졸라를 옹호하고 언론 활동을 통해 민족주의자와 교권주의자, 반유대주의자들을 공격하는 등 진실을 지키고자 분투했다. 고통받는 사람들에 대한 애정으로 앞장서 행동하는 그에게 에밀 졸라는 “정의의 사도”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 이후《고문의 뜰Le Jardin des supplices》,《어느 하녀의 일기Le Journal d’une femme de chambre》등의 소설과《사업은 사업이다Les affaires sont les affaires》,《기숙사Le Foyer》등의 희곡을 발표했다. 미르보는 예술 비평가로도 활동하면서 로댕, 모네, 고흐, 클로델 등의 예술가들을 세상에 알리는 역할을 했으며, 자유주의자이자 아나키스트로서 인간을 억압하는 제도와 국가의 폭력에 맞서 싸우기를 멈추지 않았다. 1차 세계대전의 발발에 절망하던 평화주의자 미르보는 예순아홉 번째 생일을 맞은 1917년 2월 16일 세상을 떠났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