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만국의 노동자여 (백무산 시집)
백무산 지음
실천문학사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16쪽 | 2014-07-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한국대표시집' 2권. 1974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하여 노동자로 일하다가, 1984년 <민중시 1>에 '지옥선' 등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 백무산 시인의 첫 시집이자 한국 노동문학의 기념비적 작품집인 <만국의 노동자여>가 출간 26년 만에 실천문학사에서 개정판으로 새로 선보인다. <BR> <BR> 박노해와 함께 한국 노동문학의 상징인 백무산 시인의 <만국의 노동자여>는 자본의 폭력과 노동의 소외라는 근대의 모순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당시 노동자로서의 정체성과 선명한 대결 의식, 비애를 넘어서는 비장미, 노동 계급의 동지애를 그리며 크나큰 대중적 호응을 얻었다.
더보기
목차

개정판 시인의 말

제1부 노동의 밥
노동의 밥|장작불|노동의 추억|노동의 근육|에밀레 종소리|공사장에서 만난 고향 친구|민들레|사랑 노래|종이 집|저녁기도|그해 크리스마스|지옥선 1|지옥선 2|지옥선 3|지옥선 4|지옥선 5|지옥선 6|지옥선 7|지옥선 8|지옥선 9

제2부 해방 공단 가는 길
봄|취업 정보지를 보며|김포국제공항|친구와 새벽별|戰死|취락 구조 정비 전투|경찰은 공장 앞에서 데모를 하였다|파업|비|공구와 무기 1|공구와 무기 2|공구와 무기 3|공구와 무기 4|전진하는 노동 전사|만국의 노동자여|해방 공단 가는 길 1|해방 공단 가는 길 2|해방 공단 가는 길 3

제3부 어머니 말씀
강|태화강|바다|항해|어머니 말씀|그해|다시 고향에서 부른 노래|고향 타령|무덤을 찾아서|까마귀|새벽안개|목숨|포플러 잎이 피면|성지|우리의 가슴이 붉어지기 전에는 진달래꽃은 피지 않는다|기차를 기다리며|길림에서 온 편지|만주 이모 1|진양조 |중모리|중중모리|자진모리

제4부 온산 공해 단지에서
너꺼무떠거랄|먹이사슬|처용가|흉어제 1|흉어제 2|숭어|온산 뱃노래|가르치는 것이 싸우는 것이라면 싸우는 것도 가르치는 것이리라|성문 밖 그대의 목숨 곁으로

해설 김형수|시인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백무산
1955년 경북 영천에서 태어나 1984년 『민중시』 1집에 「지옥선」 등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만국의 노동자여』 『동트는 미포만의 새벽을 딛고』 『인간의 시간』 『길은 광야의 것이다』 『초심』 『길 밖의 길』 『거대한 일상』 『그 모든 가장자리』 등이 있으며, 이산문학상, 만해문학상, 아름다운 작가상, 오장환문학상, 임화문학예술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최기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박노해의 노동의 새벽같은 노동시지만 다른 느낌이라서 흥미로웠던 책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