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시코쿠를 걷다 (시간도 쉬어 가는 길)
최성현 지음
조화로운삶(위즈덤하우스)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0쪽 | 2010-11-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온전한 자연주의 철학을 지니고 있으면서 자신의 삶과 생각을 아름다운 글로 표현할 수 있는 극히 드문 사람 중의 하나’로 알려진 자연주의 농부작가 최성현의 도보 순례에세이. 일본 사람들도 일생에 한 번은 걷고 싶어 하는 길, 전 세계적으로 연간 15만 명의 순례자들이 찾는 동양의 산티아고 길, 88개의 사찰을 차례로 참배해 하나의 원圓을 완성하면 한 가지 소원이 이뤄지는 길이 그 섬에 있다. <BR> <BR> 삐걱거리는 삶의 균형을 찾아 시코쿠로 간 작가는 이 길을 걸으며 대자연과 사람 그리고 자기 자신과 마주하게 되고, 느린 걸음으로 찬찬히 삶을 명상하며 “나는 어디에서 왔고 어디로 가는가?” “어떻게 하면 행복해질 수 있는가?” “우리는 어떤 세상을 만들어야 하는가?” 하는 인생의 근원적인 물음에 답을 구한다. <BR> <BR> 그런 작가에게 시코쿠의 대자연과 시코쿠 사람들, 그리고 이국의 수많은 순례자들은 기꺼이 말을 걸어왔고, 그들이 던지는 화두와 가르침은 고스란히 글의 주제가 되었다. 책은 홀로 걷는 시간의 소중함, 대자연에 대한 깊은 감사, 천 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변함없이 순례 전통을 지켜온 시코쿠 사람들의 오셋타이 정신을 환기시키며, 우리가 잃어버린 것과 되찾아야 할 것이 무엇인가를 깊이 성찰하도록 만들어준다.
더보기
목차

서문-죽기 전에 떠나라

1. 홀로, 먼 길을 가다
가로 걸어라
하늘에 저금하는 법
밥을 맛있게 먹는 비결
나무가 보고 있다
나의 길잡이 새
남의 무덤을 돌보는 남자
큰 창고를 가진 지구
내 가슴으로 온 한 시인
산을 가꾸는 바다

2. 시코쿠는 나의 병원
세상에서 가장 키가 작은 풀 이야기
단 한 가지 소원
그대의 일터가 교회다
극락행 티켓을 파는 절
새가 일러줬다
어려운 시기를 넘기는 법
길 밖의 길
하늘이 준 여덟 가지 보물
드디어 만난 스님
3. 대자연이라는 책
내가 만난 문수보살
좋은 날
달처럼 사는 사람들
평화로 가는 길
햇빛의 소리
내 영혼의 식물
어떻게 살다 가야 하나
하이쿠의 오솔길

4. 사람은 무엇으로 빛나나
자동차가 없는 섬
바다처럼 큰사람이 되는 길
누구나 그림이 되는 미술관
숨이 들고 나며 하는 말
바다거북이 가르쳐준 것
세계를 웃게 만드는 법
시코쿠의 자랑, 오셋타이
노래 부자

더보기
저자 정보
최성현
1956년생. 30년 가까이 실천과 번역을 통해 한국에 자연농법의 세계를 소개해오고 있다. 《짚 한 오라기의 혁명》《생명의 농업》《신비한 밭에 서서》《사과가 가르쳐준 것》 등을 우리글로 옮겼고, 《산에서 살다》《좁쌀 한 알》《시코쿠를 걷다》《오래 보아야 보이는 것들》《시골 엄마의 선물》과 같은 책을 썼다. 현재 자신의 논밭을 교재로 삼아 자연농법의 철학과 실제를 함께 배워가는 ‘지구학교’를 강원도 홍천에서 운영하고 있다. (cafe.daum.net/earthschool)
더보기
남긴 글 2
정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최성현 선생님의 글이라고 해서 몇 권을 구입해서 읽었다. 걷는 다는 건 내겐 행복한 일인데 그래서 좀 오래 많이 걸어보고 싶다. 오래 걷다 보면 보던 것들은 더 자세히 바삐 살다가 놓치는 것들도 보이게 마련인가 보다. 까마귀이야기는 너무 재미있었고 근사했다.
더보기
mh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음덕을 쌓아야 겠다는 다짐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