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는게 무기력하고 힘들다고 느끼는 이들에게
삶에 용기와 희망을 불어넣어주는 그녀의 이야기

스틸 앨리스
리사 제노바 지음
세계사
 펴냄
13,000 원
13,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힘들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기억
#알츠하이머
#오늘
#현재
416쪽 | 2015-04-16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5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작 [스틸 앨리스] 원작소설. 모두가 피하고만 싶어 하는 치매, 맑았던 정신이 흐려진다며 손가락질 당하는 치매를 조금 다른 시각으로 바라본 소설로, 50세에 조발성 알츠하이머병에 걸려 기억을 잃어가지만 스스로를 잃지 않았던 여성의 이야기이다.<BR> <BR> 주인공인 앨리스 하울랜드는 하버드 대학교에서 종신직을 받은 명망 높은 심리학 교수다. 남편 역시 하버드 대학교 교수이며, 변호사인 큰딸 내외와 의사인 아들, 배우를 꿈꾸는 막내딸까지 앨리스의 삶은 무엇 하나 부족할 것 없어 보였다. 청천병력 같은 조발성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기 전까지는 말이다. 알츠하이머 발병 이후 그녀의 삶은 서서히 잿빛으로 뒤덮여 간다. <BR> <BR> 가장 먼저 무너져가는 모습을 보인 이들은 완벽해 보이는 가족들과 동료들. 하버드 동창생이었던 아내의 초점 없는 눈과 흐릿한 정신을 못 견뎌 하는 남편, 알츠하이머병 유전자가 있을까 봐 전전긍긍하는 자녀들, 점점 눈을 피하는 동료 교수들…. 그렇게 서서히 무채색으로 변해가는 2년의 시간을 <스틸 앨리스>는 담담하고 진솔하게 그려낸다.<BR> <BR> * <스틸 앨리스>는 <내 기억의 피아니시모>의 개정판 입니다.
더보기
목차

고요했던 경고
50번째 생일
무방비로 커져가는 구멍
크리스마스이브의 불청객
시간이 얼마나 남을 걸까
길게 드리워진 회색 그림자
이런 병에 걸려서 정말 미안해
물려주고 싶지 않은 유산
시간을 낭비할 자격
이 싸움에서 이길 수 있을까
미안해하지 않아도 괜찮아
날 알아줘서 고마워
슬퍼하지 않는 사람들
51번째 생일
각자 가진 고통의 그릇
그들의 삶은 계속되어야 한다
나를 포기하지 말아줘
홀로 정지된 시간
오직 이 순간을 산다
아기 천사의 축복
아주 아주 느린 시계
하버드의 마지막 졸업식
내가 너무 그리워
아무도 약속하지 않는다
에필로그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리사 제노바
하버드 대학교에서 신경학 박사 과정을 밟던 중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할머니에게 영감을 받아 『스틸 앨리스』를 쓰기 시작했다. 옆에서 지켜보는 보호자가 아닌, 알츠하이머병을 겪는 환자 본인의 마음을 진솔하게 그리고 싶어서였다. 출간 첫 주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올라 지금까지 200만 부 넘게 팔린 밀리언셀러 『스틸 앨리스』는 알츠하이머병으로 기억을 잃어가는 환자들 역시 고독과 두려움, 그리고 사랑을 느낀다는 공감과 감동의 이야기로 전 세계 30개국 독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평단에서도 실제 알츠하이머병 환자들과 가족들, 전문가들을 심층적으로 인터뷰한 리사 제노바의 사실적 묘사가 탁월하다는 호평이 줄을 잇는다. 루게릭병을 앓던 리처드 글랫저 감독 역시 이 소설에 감동을 받아 메가폰을 잡았으며, 동명 영화 <스틸 앨리스>가 그의 유작이 됐다.
더보기
남긴 글 6
이수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너무 슬프고, 따뜻하며 감동적인 책. 젊은 교수가 알츠하이머에 걸린 심정은 어떨까. 알츠하이머에 걸린 젊은 교수 앨리스의 시점으로 전개된다.
더보기
호잇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알츠하이머 환자의 시선에서 진행되는 이야기라는 게 굉장히 신선했어요
더보기
이라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2019년 1월 최고의 책. 점차 잊어가도 감정이 남는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