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당신의 서쪽에서 (도시에서 잃어버린 것들이 출렁이는 그 ‘곶’ 이야기)
탁현민 지음
미래를소유한사람들(MSD미디어)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48쪽 | 2014-10-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날마다 감동의 공연이 펼쳐지는 제주의 그 '곶'에 매혹된 그 남자의 고백. '이 책은 제주를 안내하는 답사기도, 여행기도 아니다.' 안도현 시인이 추천사에서 밝혔듯 이 책은 친절하게 제주를 안내하는 답사기도, 익히 알고 있는 제주 여행기도 아니다. 도시의 대명사 홍대앞에서 밤낮을 죽치던 한 영혼이 제주라는 섬, 그 속에서도 서쪽에 마음을 빼앗긴 뒤 가슴 졸이며 연애편지 쓰듯 털어놓는 자기고백서다.<BR> <BR> 그 어느 때보다도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던 2014년 여름, 그 남자는 영혼의 안식처나 다름없었던 홍대앞을 벗어나 제주 서쪽으로 떠난다. 떠나는 그에게 누군가가 "제주도, 요즘 끝물인거 몰라?"라며 비웃었지만, 그러거나 말거나 그 남자는 제주 서쪽에 둥지를 튼다. 그곳에서 그 남자는 오로지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바다에 나가 고기를 잡았다. 어떤 날은 태풍 때문에 사흘 밤낮을 갇혀 있으면서 기다리는 법을 배웠고, 하찮은 일상의 소중함을, 부족한 것의 풍족함을, 단순한 것의 복잡미묘함을 알게 되며 조금은 겸손해졌다.<BR> <BR> 긴 시간은 아니었지만, 그 남자는 대단치 않은 이 일상의 부스러기들을 모아 원형을 잃어버린 삶을 살아가는 '도시인'들에게 말해주고 싶었다. 마흔이 되어서야 제주의 서쪽을 만나 넋을 잃고 만 그 사연들을. 누군가가 말했듯 제주는 이미 끝물일지 모르지만, 느리지만 분명하게 그들만의 첫물을 계속 만들어내며 오늘도 하루를 붙잡으며 살아가고 있는 그 곶, 제주 서쪽의 아름다운 수런거림을.
더보기
목차

추천사 안도현(시인)
자서

#1 제주끝물
제주끝물 | 고백 | 사람들
신창리 우럭 | 혜심언니 | 추의 느린 집
대어호 김봉민 선장 | 문어삼촌 | 자존감에 관하여

#2 이 악랄한 세상아
고등학교 2학년 | 이소라 듣는 여자, 김광석 듣는 남자
외로움에 관한 생각 | 당신의 동쪽 사람
가을이 오기 전에 | 이 악랄한 세상아
태풍 나크리 | 어떤 날
달팽이 | 연애와 낚시
벨롱장 | 종일바다

#3 합정역에서 협재리까지
돌돔의 추억 | 이른 후회
합정역에서 협재리까지 | 날짜는 잊어도 날씨는 안다
너를 보내며 | 쥐치라면 우럭라면
탁태공 | 편지
주워들은 이야기들 | 하나로마트, 한림오일장, 금릉슈퍼
서쪽에 가게 되거든...

후기 당신의 서쪽에서
발문 탁씨전(최성진, 한겨레 기자)

더보기
저자 정보
탁현민
공연연출가.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겸임 교수. 도시에서 태어나 도시에서 자랐다. 직업군인이던 아버지를 따라 강원도 구석구석에서 자랐지만, 언제나 서울에서 전학 온 아이였다. 2014년 여름, 제주를 만났다. 처음은 아니었으나 처음이었다고 할 수 있다. 미친 듯 빠져들었다. 어떻게든 계속 있고 싶어 비행기 값도 안 나오는 제주대 시간강사를 하며 서울, 제주에서 반반씩 살고 있다. 그래, 제주는 날마다 감동의 공연이다. 그동안 『탁현민의 멘션's』, 『흔들리며 흔들거리며』, 『공연 행사 제작 매뉴얼』, 『남자 마음 설명서』 등을 썼다.
더보기
남긴 글 1
윤서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우울할 때 위로가 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